재난·사건사고

포항 규모 1.6 지진, 일부 주민 진동 느껴… 지진통보 기준엔 미달

23일 새벽 경북 포항 북구 일대에서 규모 1.6 지진이 발생해 일부 주민이 진동을 느꼈다.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36분께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7km에서 규모 1.6의 여진이 있었다"고 밝혔다. 여진이 발생한 곳은 지난해 11월 15일 본진 발생 지점에서 남서쪽으로 1.8㎞ 떨어진 곳이다.지진 규모가 통보 기준인 2.0에 못 미쳐 기상청은 지진통보를 내지 않았지만, 일부 주민은 지진을 감지했다.SNS 등에는 불안을 호소하는 지역 주민의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포항 지진'이 한때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기도 했다.일부 주민은 지진을 느꼈는데도 긴급재난문자 등을 받지 못해 불안이 컸다며 기상청에 대해 불만을 터뜨렸다. 물론 지진을 느끼지 못했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기상청은 "발생 깊이가 8km로 얕고 퇴적층 지역이라 지진파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리고 진폭이 증폭될 수 있어 통보 기준 2.0 미만임에도 일부 주민이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의 본진은 전국 지진관측소에서 지진파가 기록됐지만, 이번 여진은 진앙으로부터 거리가 약 200㎞ 이내인 관측소에서만 기록됐다.본진에 이어 발생한 여진은 지금까지 571회에 달한다. 이 가운데 지진통보 대상인 규모 2 이상의 여진은 100회였고 이번과 같이 규모 1∼2의 약한 여진이 471회였다./디지털뉴스부

강진 여고생 어디로 갔나 … 실종 8일째 헬기·드론·탐지견까지 투입

강진 여고생 어디로 갔나 … 실종 8일째 헬기·드론·탐지견까지 투입

지난 16일 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의 소식이 8일째 전해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역에서는 역대 최다 인원인 1천200여명을 동원해 수색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여고생과 용의자인 '아빠 친구'의 행적이 발견됐던 마을을 중심으로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있지만, 수색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23일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인력 1천224명과 헬기, 드론, 탐지견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주요 수색 지점은 A(16)양의 마지막 휴대전화 신호가 확인된 강진군 도암면 야산 일대다.경찰은 그동안 실종 당일 용의자인 A양의 '아빠 친구' 김모(51)씨의 승용차가 주차됐던 곳과 가까운 도암면 지석마을을 교차 수색했으며 이날부터는 옆마을인 덕서리를 중점적으로 수색하고 있다.수색 범위를 확대하면서 기동대 인력을 14개 중대까지 늘렸으며 주민들도 우거진 풀을 베며 수색을 돕고 있다.소방 특수구조대원들도 마을 수로와 저수지를 수색하고 있다.경찰은 김씨가 도암면 지리를 잘 알고 있었던 점을 토대로 마을과 야산 총면적 100ha 중 최대 70ha를 수색 범위로 보고 있다.A양은 지난 16일 오후 2시께 '아르바이트 소개를 위해 집에서 나와 아버지 친구를 만났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실종됐다.경찰은 A양과 김씨가 전화 연락을 한 기록이나 직접 만나는 모습이 찍힌 CCTV 등은 확보되지 않았으나 두 사람의 동선을 수사한 결과 A양이 김씨를 만난 뒤 실종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A양은 이날 오후 2시 이전에 동네에서 걸어가는 모습이 마을 CCTV에서 확인됐으며 오후 2시께 A양이 향하던 방향으로 수백m 지점에서 김씨의 승용차가 찍혔다.이날 오후 4시 30분께 A양의 휴대전화 신호가 도암면 야산에서 끊겼을 당시에도 김씨 승용차가 이 마을에 체류하다가 빠져나가는 영상이 확인됐다./디지털뉴스부전남 강진에서 실종된 여고생의 행적이 일주일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22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야산 일대에서 경찰이 탐지견, 헬기, 드론 등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전남지방경찰청 제공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