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성남시, 3만365명 아동수당 21일 첫 지급

성남시, 3만365명 아동수당 21일 첫 지급

성남시는 21일 아동수당 지급 자격 조사를 마친 3만365명에 아동수당을 첫 지급 했다. 인센티브 1만원를 포함한 11만원씩을 체크카드로 입금했다.총 33억4천만 원 규모로, 아동 수당 지급일은 매달 25일이지만 추석 연휴라 앞당겨 지급했다.시의 아동수당 지급 대상은 소득 규모와 상관없이 만 6세 미만(0~71개월·2012년 10월 1일 이후 출생)인 4만2천956명 모든 아동이다.이 중 93.2%인 4만56명(3만2천520가구)이 지난 6월20일~9월14일 동 주민센터나 복지로 웹사이트를 통해 아동수당을 신청했다.체크카드는 아동수당을 신청한 3만2천520가구(4만56명)의 98.7%인 3만2천104가구가 신청했다. 이번에 아동수당이 처음 지급된 3만365명은 가구의 재산, 소득 조사와 체크카드 발급 수령까지 마친 경우다. 시는 아동수당 첫 지급자 중에서 소득수준 하위 90%는 2만6천58명(85.8%), 소득수준 상위 10%는 4천307명(14.2%)으로 분석했다. 아동 수당을 신청하고도 아직 받지 못한 9천691명은 재산, 소득 조사, 체크카드 발급 완료가 확인되는 대로 오는 10월 말 추가 지급한다. 아동수당은 이달 30일까지 신청해야 9월분을 소급해 받을 수 있다. 이달을 넘겨 신청하면 이달분을 받을 수 없게 된다.시는 아동수당 지급 대상에서 소득수준 상위 10%(2인 이상 전체 가구 기준)를 제외한 정부의 '선택적 복지'와 달리 '보편적 복지'를 위해 아동수당 100% 지급을 추진했다.아동수당 지급액도 10만원에 1만원을 더한 11만원을 지급한다.앞서 시는 성남시의회에 조례안 상정·가결, 보건복지부와 사회복지제도 변경 및 신설에 관한 협의, '아동수당 상품권 지급 및 아동수당플러스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절차를 마쳤다.아동수당을 지급하는 체크카드 사업자는 신한카드사를 선정해 카드회사 사이트를 통해 한번 발급받으면 매달 아동수당 지급일에 11만원이 자동 입금되도록 했다. 아동수당 체크카드는 키즈카페, 어린이집, 학원, 병원, 약국, 세탁소, 서점, 미용실, 동네슈퍼, 음식점 등 카드단말기 가맹점 4만3천여 곳에서 쓸 수 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최근 성남시청 아이사랑놀이터에서 은수미 시장과 아동수당 지급 대상자들. /성남시 제공

수십미터 인파·수십분 기다림… 터질게 터진 수원시 `버스대란`

수십미터 인파·수십분 기다림… 터질게 터진 수원시 '버스대란'

오늘까지 용남고속 460대 파업"3년째 임금동결 극한상황 몰아"20일 오전 8시 30분께 가을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원시 장안구 서부로 경기고용지청앞 버스정류장에는 우와좌왕하는 학생들과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평소 지하철에서 내린 뒤 시내버스나 학교 셔틀버스를 이용해 동남보건대를 가던 학생들이 학교 셔틀버스를 타기 위해 몰려들면서 수십여m 대기줄이 이어졌고, 셔틀버스는 평소와 달리 '만원 버스'로 운행해야 했다.또 일부 시민들은 기다려도 오지 않는 광역버스 때문에 수십여분을 기다리다, 뒤늦게 시가 부착한 안내문과 역에 배치된 공무원의 설명을 듣고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횡단보도를 건너 지하철 성균관대역으로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도 많았다.전날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용남고속 사측과 노조의 조정회의가 결렬되면서 용남고속이 파업에 돌입, 이날 첫차부터 운행이 중단돼 해당 업체가 운영하는 버스 노선 이용객들이 출근길 큰 불편을 겪었다.용남고속 조합원 700여명은 이날 새벽 4시부터 총파업에 나서면서 용남고속 버스 460여대의 운행이 중단됐다.노조 관계자는 "회사는 날이 갈수록 성장하고 있는데 노동자들의 처우는 바닥으로 곤두박질 치고 있다"며 "특히 시외·공항버스는 14~15시간씩 이틀 일하고 하루 쉬면서 지옥의 강행군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금협상에서 노조측은 19% 인상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12~15% 인상안을 제시했으나 절충안을 찾지못했고, 공항버스 등 운전기사의 만근일(월 출근일 수) 조정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이번 파업을 두고 일각에서는 버스회사가 2015년부터 줄곧 요구해 온 버스요금 인상을 들어주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버스 업체는 물가인상 등을 고려해 수원시에 수시로 요금 인상을 요구했고, 수원시도 의견을 수렴해 경기도에 건의했으나 3년째 동결되면서 파업이라는 극한의 상황으로 몰렸다는 것.시의 한 관계자는 "도에 수십차례 구두 등으로 요금인상을 요청했지만 수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한편, 노조는 21일까지 1차 파업을 벌인 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 27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최규원·손성배기자 mirzstar@kyeongin.com버스 따로, 승객 따로 '멈춰선 일상'-수원 용남고속 노조원들이 임금 인상과 근로여건 개선 등을 요구하며 20일 오전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수원시 권선구 용남고속 차고지에 파업으로 수 백여대의 버스가 멈춰 서 있으며 같은 날 오전 장안구 경기고용지청 앞 버스정류장에서는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없게 된 대학생들이 길게 줄지어 학교 셔틀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시흥갯골 그린벨트서 수개월간 '불법 골재'

사토 반입·세척수·재생모래 흔적"배곧·인천 등 건설현장 곳곳 반출"市, 내달 12일까지 원상복구 명령시흥배곧신도시 서해안로(월곶~신천IC) 확장공사가 진행 중인 시흥 방산동 779의 48 갯골 일원. 20일 오전 11시께 이곳 현장에는 공사용 덤프트럭이 외부 사토를 끊임없이 실어 날랐고, 재활용된 재생모래 반출행위도 확인됐다.얼핏 보면 이 현장은 서해안로 확장공사 구간으로 보였다. 하지만 이곳은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자 개발제한구역으로 토지의 용도는 염전부지다. 일반적으로 골재를 생산하려면 골재 신고 필증을 관할당국에 신고하고 선별·세척·파쇄 또는 관련 시설 설치 신고사항 등도 준수해 시설을 운영할 수 있지만, 이 지역은 일체의 골재 생산행위가 금지돼 있다. 그런데도 이 지역에서는 수개월 전부터 무허가로 외부 사토를 반입해 재생모래를 생산하는 불법행위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시흥시가 조사에 착수했고 골재채취법 위반 행위로 판단, 다음 달 12일까지 토지주와 행위자에게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실제 이날 취재진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해당 부지에서는 재생모래가 곳곳에 쌓여 있었으며 재생모래 생산에 사용된 세척수가 고여 만들어진 물웅덩이가 곳곳에서 확인됐다. 허가된 골재처리업체의 현장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더욱이 문제는 불법 장소에서 생산된 재생모래가 수개월 전부터 인근 배곧신도시 공사장을 비롯해 인천지역 공사현장에 유입돼 공사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제보자 A씨는 "수개월 전부터 외부사토가 골재로 재생돼 건설현장 곳곳으로 반출됐다"고 주장했다. 관련 업계 관계자도 "공사장에 사용되는 골재는 고품질 KS인증을 받은 골재가 사용돼야 한다"며 "이곳 불법 시설에서 생산된 골재가 건설현장에 반입됐다면 처벌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시흥시 관계자도 "불법 행위에 대해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확인했다"며 "다음 달 12일까지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고 원상복구가 되지 않을 경우 이행강제금부과와 고발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재호·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