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연예

호주방송사, 방탄소년단에 인종차별 발언…논란 일자 사과

호주방송사, 방탄소년단에 인종차별 발언…논란 일자 사과

호주 한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팬들의 뭇매를 맞았다.지난 19일(현지시간) 방송된 호주 채널9 프로그램 '트웬티 투 원'(20 to One)에서는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방탄소년단에 대해 다뤘다.여자 진행자가 "당신이 들어보지 못한 위대한 밴드를 소개한다"며 방탄소년단을 한국의 원디렉션으로 언급하자 남자 진행자는 "들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현지 코미디언 등 다수 출연진이 나와 비꼬는 말투로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남북문제에 빗대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한국 전쟁 문제가 없어질 수 있겠다", "한국의 뭔가가 미국에서 터졌다는 얘기를 듣고 걱정했다. 더 나쁜것(폭탄, 미사일)보다 그렇게 좋지 않았다"고 빈정댔다.방탄소년단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을 두고는 "한국인 중 최초로 미국에서 1위를 한 그룹"이라면서도 "인상적인 것은 그중 멤버 한 명만이 영어를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들은 한 멤버가 노래하다 실수하는 영상을 보여주며 "춤도 굉장하다. 노래는…패스할 수 있다"이라고 조롱했다.아울러 방탄소년단의 유엔 연설과 관련해서도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대한 것이었을걸"이라고 비꼬았다.심지어 한 출연자는 "방탄소년단 팬들은 하드코어"라면서 "한번은 '멤버 중 게이가 있냐'고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 그냥 수학일 뿐인데"라고 말하기도 했다.방송 이후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SNS에 관련 해시태그(#channel9apologize 등)를 올리며 방송사의 사과를 촉구했다. 해당 프로그램 측은 SNS를 통해 "무례하고 불쾌하게 여겼다면 사과드린다"(WE APOLOGIZE FOR ANY DISRESPECT AND OFFENCE TAKEN)는 입장을 밝혔다./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애의 맛` 신주리, 뜻밖의 서핑 재능…이형철 "사기당한 기분"

'연애의 맛' 신주리, 뜻밖의 서핑 재능…이형철 "사기당한 기분"

'연애의 맛2' 이형철과 신주리가 서핑데이트에 나섰다.2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에서는 이형철 신주리 커플이 기차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이형철은 선글라스를 깜빡 잊고 온 신주리에게 깜짝 선글라스 선물을 하며 스윗한 면모를 드러냈다.신주리는 이형철을 위해 싸온 도시락을 꺼냈다. 두 사람은 함께 도시락을 나눠 먹으며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형철은 지인에게 미리 부탁해 캠핑카를 준비한 상태였다. 기차에서 내린 후 신주리는 두 사람의 이니셜이 붙은 캠핑카를 확인하고 웃음을 터트렸다.이형철의 지인은 캠핑카를 1박으로 빌렸다며 이형철 신주리 커플에 응원편지를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캠핑카를 타고 서핑을 즐기기 위해 나섰다. 신주리는 생애 첫 서핑에도 뛰어난 실력으로 이형철을 놀라게 했다. 시작부터 애를 먹은 이형철과는 달리 신주리는 첫 도전만에 성공해 박수를 받았다. 신형철은 서핑을 마치고 나온 신주리에게 쌍화차를 건네며 "나는 파도에 버티지 못할까봐 하루 종일 걱정했다. 사기당한 기분"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한편 이형철의 나이는 1971년생으로 올해 49세다.신주리는 1977년생으로 올해 43세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연애의 맛2 이형철 신주리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미호 시모 "주방 넓어야 나한테 밥해주지" 불만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미호 시모 "주방 넓어야 나한테 밥해주지" 불만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미호가 집 문제로 시부모님과 대립했다.20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집을 구하러 다니는 고미호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고미호 부부는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서울에서 집을 구하려 했지만 시부모님은 가격은 물론 집이 조금 넓었으면 좋겠다며 경기도를 추천했다.고미호가 미리 봐 둔 빌라에 도착한 부부와 시부모는 깔끔한 내부 상태를 보고 마음에 들어 했다. 고미호는 다소 좁은 주방에도 "주방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지 않아 괜찮다"고 말했지만, 시모는 "주방이 넓어야 나한테 밥을 해주지. 요리 해먹으려면 주방이 넓어야 한다"고 불만스러워했다.고미호 부부는 시부모님의 권유에 따라 경기도의 집도 둘러보기로 했다. 서울까지 출퇴근을 걱정하는 고미호와 달리 시어머니는 텃밭까지 있는 단독주택을 마음에 들어했다.시아버지 역시 앞으로 태어날 손주를 위한 방을 생각해야 한다며 넓은 집을 권했다. 남편은 서울에 비해 집값이 저렴하면서도 넓은 집에 마음이 흔들렸고, 고미호는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손주를 챙기는 시부모님에 부담감을 느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고미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