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윤상현, 메이비 9년 전 모습에 오열… "다 내 욕심 때문에"

윤상현, 메이비 9년 전 모습에 오열… "다 내 욕심 때문에"

'동상이몽2' 배우 윤상현이 아내 메이비의 9년 전 모습에 눈물을 훔쳤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TV 예능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는 윤상현이 메이비의 과거 모습에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상현은 메이비가 과거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 라디오를 진행했던 영상을 꺼냈다. 메이비는 십여 년 전 본인의 모습에 "청순하다"라며 반가워했고, 옛 생각에 젖으며 추억에 잠겼다. 윤상현은 그런 메이비에게 "여보 일하고 싶지 않아?"라며 조심스럽게 물었고, "내가 만약 여자였으면 육아 때문에 쉬어야 하잖아. 그게 너무 힘들 것 같다"라고 미안해했다. 메이비는 라디오DJ 제안을 거절한 이유에 육아를 들었다면서 "아이들 덕분에 하루에 스무 번 이상 웃는 것 같다"면서 현재에 만족한다고 했다. 메이비는 또 "육아하면서 자신감도 많이 없어지기도 했다"면서 "아이들과 대화하기 때문에 사용하는 어휘들도 좁아졌다. 근데 아이들한테도 '엄마가 이런 거 했었어'라고 말해줄 수 있어 너무 고마웠다"라고 전했다. 윤상현은 그러나 메이비가 잠시 자리를 비웠을 때, 눈물을 하염없이 쏟아냈다. 윤상현은 왜 운거냐라는 MC들의 질문에 "드라마 찍으러 나가는데 와이프는 오롯이 육아만 하고 DJ 들어와도 거절하고 그러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면서 "내 욕심만 차리고 있는 건 아닐까. 와이프도 저런 일을 얼마나 하고 싶었을까.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여러 감정이 교차했다. 와이프 정말 행복하게 해줘야겠다"고 다짐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윤상현, 메이비 9년 전 모습에 오열… "다 내 욕심 때문에" /SBS TV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이영자, 극적으로 화해한 가족 사연에 눈물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이영자, 극적으로 화해한 가족 사연에 눈물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이영자가 화해하는 가족의 모습에 눈물을 훔쳤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다이아 정채연, 예빈과 붐, 이사강, 론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내는 열한 살 첫째 아들과 아홉 살 둘째 아들을 심하게 차별 대우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이라고 했다. 남편은 이후 첫째의 싫은 점만 쭉 나열했고, "먹을 때도 더럽게 먹는다. 돼지 멱따는 소리 같은 게 날 때가 있다"라고 불평했다. 아내는 그러나 남편의 심한 잔소리로 첫째가 칭찬을 받아도 주눅든다면서 걱정했다. 남편은 이에 "착실했던 형이랑 비교 당했던 적이 있었다"면서 "어릴 적 나 같아서 더 미워했던 게 사실이다"고 차마 하지 못했던 속얘기를 꺼내놨다. 남편은 스물다섯이라는 어린 나이에 아빠가 되고 가정을 책임지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뒤이어 공개했다. MC신동엽은 "애착 관계까 형성되지 않았겠다"면서도 "그래도 대놓고 차별하면 안된다"라고 조언했다. 이들 가족관계는 두 형제 뿐만 아니라 아내와 남편 사이 감정의 골도 깊었다. 아내는 "(남편이)6개월마다 힘들다고 관뒀다"면서 "신랑이 저한테 많이 기댔다. 아들을 둘을 키우는 느낌이다"라고 하소연했다. 남편은 그러나 "아내가 자신을 무시하는 언행을 많이 했다"면서 반박했고, 아내는 "잔소리를 한 건 사실이다. 친정어머니가 장례 치르고도 다른 여자들이랑 놀러다닌 남편을 나무랐다"라고 섭섭해했다. 첫째 아들은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다툼에 "저 때문에 싸우는 거 같아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고, 이사강은 "사춘기가 되면 더욱 갈등의 골이 깊어질까 봐 걱정이다"라고 안쓰러워 했다. MC 이영자는 급기야 남편에게 첫째 아들의 장점을 열거하라며 제안했고, 남편은 "잘 모르는데 의심한 것도 미안하고 너부터 혼내서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왈칵 쏟았다. 이영자 또한 눈물을 훔쳤고, 남편은 아이들에게 "아빠가 이젠 미안하다는 말도 잘하고 사랑한다는 말도 잘 할게"라며 포옹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이영자, 극적으로 화해한 가족 사연에 눈물 /KBS 2TV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이말년·김풍·주호민 즉흥 그림대결… 정호영 "이말년, 주호민, 김풍 순으로"

이말년·김풍·주호민 즉흥 그림대결… 정호영 "이말년, 주호민, 김풍 순으로"

'냉장고를 부탁해' 이말년, 주호민, 김풍이 자존심을 건 승부를 펼쳤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웹툰작가 이말년, 주호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김성주는 김풍, 주호민, 이말년에게 "웹툰작가라면 그림 실력은 기본인데 세 분 중에 누가 제일 잘그리냐"라고 즉흥적으로 물었다. 세 사람은 당황하던 중 조호민은 "저희 세 명이 웹툰쪽에서 최하위 3인방"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말년은 그러나 "최하위는 김풍 작가다"라며 "못 견디고 결국 스토리를 바꿨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정호영 셰프를 모델로 한 그림 대결을 펼쳤고, 주호민은 "평소 정호영 셰프님이 웃을 때 입모양이 귀엽다고 생각해서 살려봤다"고 소개했다. 정호영은 이에 "입모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햄스터 같다"라고 독설을 날렸다. 이말년 또한 자신의 그림을 공개했고, "정호영 셰프님의 눈이 동그랗다"면서 "복어를 형상화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호영은 "현실성 있는 느낌이다. 닮은 것 같다"라고 만족해했다. 마지막으로 김풍이 자신의 그림을 보였고, 무서운 형상에 패널들의 야유가 쏟아졌다. 그 결과 이말년, 주호민, 김풍 순으로 선택을 받았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이말년·김풍·주호민 즉흥 그림대결… 정호영 "이말년, 주호민, 김풍 순으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