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대한민국 전 패한 비예가스 감독 "한국, 볼리비아보다 축구 강국…발전 기회"

대한민국 전 패한 비예가스 감독 "한국, 볼리비아보다 축구 강국…발전 기회"

대한민국 전 패한 비예가스 감독 "한국, 볼리비아 보다 축구 강국…발전 기회"볼리비아 축구대표팀의 에두아르도 비예가스(55) 감독은 "한국이 볼리비아보다 축구 강국임을 다시 확인한 것"이며 22일 한국과의 평가전 패배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그는 "월드컵에도 출전한 한국 같은 팀과 경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볼리비아의 축구는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파울루 벤투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1-0으로 이겼다.후반 투입된 이청용이 경기 막판 홍철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 슛으로 결승 득점을 기록했다.점유율과 슈팅 수에서 모두 한국에 크게 뒤졌지만, 볼리비아 수비진은 '육탄 방어'로 경기 내내 한국의 슈팅을 막아냈다.먼 거리 비행 후 적진에서 치른 경기임을 고려하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0위의 볼리비아로서는 나쁘지 않은 경기 내용이었다.비예가스 감독은 "오늘처럼 힘든 상황에서 뛴 경험이 선수들에게 많이 배울 기회가 될 것"이라며 "곧 있을 일본과의 경기에서는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디지털뉴스부21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볼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 에두아르도 비예가스 감독(오른쪽) 등이 22일 열릴 대한민국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볼리비아 축구 평가전]`이청용 결승골` 벤투호 1-0 진땀승

[대한민국 볼리비아 축구 평가전]'이청용 결승골' 벤투호 1-0 진땀승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이청용(보훔)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볼리비아를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피파랭킹 60위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후반 40분 이청의 헤딩 결승골이 터지면서 1-0으로 이겼다.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손흥민(토트넘)과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공격형 미드필더에 황인범(밴쿠버)을 배치한 4-4-2 전술을 가동했다.좌우 날개에 배치된 나상호(FC도쿄)와 권창훈(디종)은 중앙으로 많이 이동했고, 좌우 풀백 홍철(수원)과 김문환(부산)은 과감한 공격 가담을 선보였다.주세종(아산)이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고 중앙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와 권경원(톈진)은 롱패스를 투입하며 공격을 거들었다.손흥민은 전반 42분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지역 중앙까지 쇄도, 수비수의 태클을 따돌리고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볼은 오른쪽 골대 옆으로 빗나갔다. 한국은 후반 내내 볼리비아 문전을 두드렸고, 후반 24분 교체투입된 이청용이 홍철의 왼쪽 측면 크로스를 받아 골지역 오른쪽에서 솟구치며 헤딩으로 결승골을 뽑아내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18세 20일'로 태극마크를 처음 단 이강인(발렌시아)은 벤치에서 대기했지만 끝내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며 데뷔전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만 했다.대표팀은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3월 두 번째 A매치를 펼친다./디지털뉴스부22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 이청용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22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 선수들이 경기 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축구선수 김정우, 한국vs볼리비아 울산문수경기장서 은퇴식 "행복했다"

축구선수 김정우, 한국vs볼리비아 울산문수경기장서 은퇴식 "행복했다"

김정우가 22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볼리비아의 국가대표 평가전 하프타임에 축구선수로서 은퇴식을 가졌다.선수 시절 자신의 번호였던 8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은 두 자녀와 함께 그라운드에 선 김정우는 경기장 전광판에 상영되는 자신의 선수 시절 영상을 가족과 함께 시청했다. 공로패와 꽃다발을 받아든 그는 팬들의 환호와 박수 속에 마이크를 잡았다.김정우는 "이렇게 많은 축구 팬들께 인사드리는 자리가 마지막 은퇴자리라고 생각하니 아쉽다"며 운을 뗐다.이어 "축구 선수로서 태극마크를 달고 뛰었던 것만으로도 행복했다"며 "앞으로도 한국축구를 많이 사랑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축구협회는 2002년부터 A매치에 70경기 이상 출장한 선수들에게 은퇴식을 열어주고 있다.김정우는 홍명보, 황선홍, 이천수 등에 이어 14번째 은퇴식의 주인공이 됐다.2003년 10월 19일 아시안컵 베트남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한 김정우는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71경기에 출전해 6골을 기록했다.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는 기성용과 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지며 한국의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도왔다.인천 부평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2003년 울산 현대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정우는 성남, 전북 등의 팀을 거치며 K리그 237경기에 출전했다.나고야(일본), 알 샤르자(아랍에미리트) 테로 사사나(태국) 등 외국팀에서도 활약했다.선수 생활을 마감한 김정우는 지난 5일부터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팀인 인천 대건고의 감독을 맡아 지도자로서 '인생 2막'을 시작했다.그는 "축구선수로서는 은퇴하지만, 앞으로 지도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디지털뉴스부22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 하프타임에 김정우가 국가대표 은퇴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 골대불운` 대한민국, 볼리비아전 전반 0-0종료

'손흥민 골대불운' 대한민국, 볼리비아전 전반 0-0종료

대한민국과 볼리비아가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볼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이날 한국은 전반 45분 내내 끝임 없이 공격을 시도하며 몰아쳤지만 볼리비아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벤투감독은 볼리비아와의 경기에서 '캡틴' 손흥민(토트넘)을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과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손흥민이 벤투 감독 체제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공격형 미드필더는 황인범(밴쿠버), 좌우 날개는 나상호(도쿄)와 1년 만에 대표팀에 복귀전을 치르는 권창훈(디종)이 맡았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주세종(아산)이 출격했다.좌우 풀백은 홍철(수원)과 김문환(부산)이 맡고, 중앙 수비수는 김민재(베이징 궈안)와 권경원(톈진)이 나섰다.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맡았다.손흥민은 계속해서 볼리비아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골대에 공이 맞는 불운도 따랐다.전반 41분 볼리비아 진영에서 상대 미드필더 페나로사의 볼을 뻬앗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때리며 빗나갔다.양팀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디지털뉴스부22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볼리비아의 평가전. 손흥민이 골찬스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창훈·백승호·이강인·정우영 도쿄올림픽 병역면제 `관심`

권창훈·백승호·이강인·정우영 도쿄올림픽 병역면제 '관심'

한국축구의 황금세대를 이끌어갈 재목들로 평가받는 권창훈(디종), 백승호(지로나), 이강인(발렌시아), 정우영(바이에른뮌헨)의 도쿄올림픽 병역면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등이 병역 면제 혜택을 얻었다.축구 팬들은 "다음 차례는 권창훈, 백승호, 이강인, 정우영"이라며 도쿄올림픽에서 병역 혜택을 기대하고 있다. 올림픽에서 동메달 이상의 성적을 내면 병역을 면제받는다.프랑스리그 디종에서 뛰는 권창훈은 2017-2018 시즌 36경기 11골 4도움으로 팀의 주축으로 활약, 빅리그에서 주시 중이라는 보도까지 나왔으나 2018 러시아 월드컵 전 부상을 당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권창훈은 2012 AFC U-19 선수권 우승, 2013 FIFA U-20 월드컵 8강, 2016 리우올림픽 8강 등의 국제대회 경험이 풍부해 도쿄 올림픽의 와일드카드 한 자리로 낙점될 것이 예상된다.백승호(지로나)는 와일드카드 없이도 출전할 수 있는 나이다. '한국 축구의 미래'로 평가받는 이강인은 2020년 20살이 되며 도쿄올림픽 전까지 발렌시아에서 1군으로 활약할 것으로 점쳐진다.도쿄올림픽 미드필더진을 백승호-이강인-권창훈 등 황금라인으로 꾸릴 수 있다. 또한 99년생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뮌헨 소속인 정우영도 해당 나이대에 포함돼 '황금세대'의 기대를 모은다./디지털뉴스부19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이강인 등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3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앞두고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