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LG디스플레이, 우량 은행과 8천억 신디케이트론 체결

LG디스플레이, 우량 은행과 8천억 신디케이트론 체결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국내외 우량 은행 4곳과 8천억 규모의 신디케이트론을 체결하면서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위한 자금을 확보했다.LGD는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NH농협은행, 중국공상은행 등 4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8억 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신디케이트론은 다수의 금융 기관이 공통의 조건으로 일정 금액을 융자해 주는 집단 대출로, 채무자 입장에서 여러 은행과 차입 조건, 융자 절차, 대출 한도 등에 대해 한꺼번에 협의할 수 있어 효율적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으로 LGD는 국책 은행을 주축으로 한 대주단으로부터 경쟁력 있는 금리 수준으로 중장기적 자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LGD CFO(최고재무책임자) 김상돈 부사장은 "이번 신디케이트론 계약 체결은 우량 은행에서 LG디스플레이의 OLED 투자 및 미래에 대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OLED 투자 자금을 안정적으로 마련함으로써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대형 OLED TV용 패널을 생산하고 있는 LG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의 특징인 슬림한 디자인과 완벽한 블랙을 바탕으로 월페이퍼(Wall Paper) 및 CSO(Crystal Sound OLED)를 비롯해 올해 CES 2018에서 롤러블(Rollable)을 선보이는 등 차별화 기술을 선보여 왔다. LGD는 올해 하반기 OLED TV 부문 흑자를 기대하고 있으며, 8.5세대 중국 광저우 OLED 공장 및 10.5세대 파주 OLED 공장 건설 등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LG디스플레이는 21일 국내외 우량 은행 4곳과 8천억 규모의 신디케이트론 계약을 체결해 OLED로의 사업 구조전환 자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LGD 제공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