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사람들

광교상수원지역 상생협력 `첫발`

광교상수원지역 상생협력 '첫발'

수원시, 위원회 위원 18명에 위촉장친환경관리·주민생활 개선추진 역할수원시는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광교상생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열고, 18명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위원회는 위원장인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을 비롯한 당연직 5명, 수원시의원·전문가(대학교수·연구원 등)·광교주민·시민단체 관계자 등 위촉직 18명 등 23명으로 구성됐다. 임기는 2년이고, 한차례 연임할 수 있다.광교상생위원회는 광교상수원지역을 친환경적으로 관리하고,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역할을 하게 된다. 친환경 관리 계획·주민 지원 사업 등에 필요한 사항을 자문·심의하는 역할을 한다. 수원시는 지난 7월 제정된 '수원시 광교상수원지역 친환경관리 및 주민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광교상생위원회를 구성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위원회가 광교상수원지역의 상생협력을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발굴·전개해 달라"고 당부했다.수원시는 지난 7월 15일 광교상수원보호구역 일부를 변경(해제)하는 내용을 담은 '광교상수원보호구역 변경 지형도면 및 지적'을 고시한 바 있다.고시된 지역은 광교상수원보호구역 내 환경정비구역 중 사유지로 총 8만34㎡다. 지목(地目)이 대지인 7만930㎡와 기존 건축물 중 단독주택 건물 부지인 9천104㎡다. 광교상수원보호구역 일부 해제로 개발제한구역 지정 이전부터 지목이 대지인 토지나 지정 이전부터 주택이 있던 토지에 5년 이상 거주한 주민은 음식점을 신축하거나 용도변경할 수 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광교상생위원회' 위원들이 위촉식 후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