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현 기자의 기사 보기

"시화호 환경개선기금 투명화, 공익재단 설립을"

안산시민단체, 수공 공익감사 요구"전용의혹 밝히고 새기구 설립해야"시화호와 반월·시화산단의 대기와 수질환경개선을 위해 사용해야 할 4천억원대의 환경개선기금 일부가 자산 취득 등 기금 조성 목적과 다르게 전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11월 15일자 인터넷 보도) 가운데 안산지역 시민단체가 공익감사를 요구하고 나섰다.특히 이들 단체는 남은 기금 2천500억원의 투명한 사용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의 기금 출연 요구와 '공익재단' 출범을 제안했다.20일 안산지역시민단체들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시화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시화호유역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개발이익금을 선투자해야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고, 또 불투명한 예산 사용과 비민주적인 운영을 해왔다"며 "지금까지 시행된 사업에 대한 절차상 하자 등에 대해 감사기관에서 감사를 해 잘 못 사용된 기금이 있다면 반환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어 "투명한 환경개선기금 사용을 위해 경기도와 안산시, 화성시, 시흥시,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새로운 기구인 '공익재단'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단체는 또 "시화지구 환경이 현재 지속위가 출범된 2004년에 비해 크게 달라졌다"며 "2천500억원의 기금 사용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설정하고, 기금도 공익재단에서 관리해 지역에 도움되는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한편, 시화호 환경개선기금에 대한 공익감사 요구에는 안산환경운동연합, 안산YMCA, 안산경제정의 실천시민연합, 시화호생명지킴이 등의 단체가 참여했다. /김대현·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안산문화재단, '2019아난국제거리극축제' 국내 공식 참가장 공모

안산문화재단은 오는 26일부터 12월 10일까지 '2019안산국제거리극축제' 국내 공식 참가작을 공모한다.재단은 예술성과 창의성, 독창성을 바탕으로 거리예술의 새로운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며 작품성과 완성도를 갖춘 국내 작품을 발굴해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거리극축제에는 연극, 무용, 신체극, 음악, 서커스, 복합장르, 특정 공간극, 전통예술, 미디어, 커뮤니아트 등 거리 공연에 적합한 모든 형태와 방식의 작품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최종 선정된 작품은 공연료, 홍보, 공간 및 기술 지원을 제공받으며, 내년 5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 동안 안산문화광장을 포함한 안산시 일대에서 진행될 '2019안산국제거리극축제'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자세한 내용은 안산국제거리극축제 홈페이지(www.ansanfest.com)나 축제사무국(031-481-0537)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05년 시작한 안산국제거리극축제는 안산의 거리와 광장을 무대 삼아 도시민의 일상과 삶의 이야기를 다양한 공연으로 풀어내는 우리나라 대표 거리예술축제다. 올해에는 국내·외 공식 초청작품과 제작 지원 및 자유 참가작 등 14개국 110개 단체가 참가했으며, 73만여명이 관람했다.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