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수 기자의 기사 보기

중심권 경유 `제2 경춘국도(예타 면제 확정)` 가평군 새노선안 주목

중심권 경유 '제2 경춘국도(예타 면제 확정)' 가평군 새노선안 주목

남이섬 등 접근성 강화·균형 발전… 0.9㎞ 줄어 예산도 절감 '최적'정부안·춘천시 등 의견 분분속… 원주국토청에 제시 당위성 설명최근 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대상으로 확정된 '제2 경춘국도' 사업을 놓고 정부, 춘천시, 가평군 등 노선 안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가평군이 새로운 노선 안을 제시, 결과가 주목된다. → 노선안 참조14일 가평군에 따르면 최근 새로운 노선 안을 원주지방국토관리청에 제시하고 당위성을 설명했다.제2 경춘국도는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부터 춘천시 서면 당림리까지 4차로 간선 도로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총 32.9㎞, 사업비는 약 9천억원으로 예상된다.모두 국고로 지어지며 서울과 춘천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목적이다.제2 경춘국도는 노선의 80% 이상이 가평에서 진행되는 사업으로 제2 경춘국도 가평노선 개선사업이라 해도 무방하고 반드시 군 중심권을 통과하는 것이 최적의 노선이라는 것이 군의 입장이다.이에 군은 기존 상권 보호 및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금남 IC~청평 IC~하천 IC~상색 IC~가평 IC~춘천시 당림리로 연결하는 32㎞의 노선 안을 제시했다.기존 노선보다 0.9㎞ 줄고 사업비도 절감된다고 설명했다.또 경기 북부 주요관광지인 아침고요수목원, 쁘띠 프랑스, 남이섬 등의 접근성 강화와 지역주민의 생존권을 위해 기존도로(국도 46호선)의 선형개량 및 확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군은 주장했다.군은 이와함께 국토교통부의 기존계획 노선안은 가평군의 생활권이 철저하게 배제되고 주변 상권이 붕괴할 수 있는 우회 노선이라며 6만4천여 군민들이 강력히 반대한다고 전했다.군의회도 제2 경춘국도 가평군 제시안 관철촉구 결의문을 발표하고 강원도와 원주국토청에 민원을 접수했다.이달 말에는 김성기 군수, 송기욱 군의회 의장이 원주국토청을 방문해 군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제2 경춘국도 가평 노선안 반영을 강력히 요구할 예정이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전국동시조합장 선거-가평축산]대항마 없는 조규용 조합장… 단독출마 여부 지역 관심사

[전국동시조합장 선거-가평축산]대항마 없는 조규용 조합장… 단독출마 여부 지역 관심사

한우명가 4곳 개장 경제사업규모 1천억 목표출사표 낸 인물 없어 '나홀로' 표심잡기 주력다음 달 13일 치러지는 가평축협 조합장 선거가 지역 축산인 등 선거 관련자는 물론 지역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하지만 현재까지 조규용(55) 현 조합장 이외에 이렇다 할 인물의 출마 입장표명은 없는 상태다지난 1983년 설립된 가평축협은 현재 본점을 비롯해 4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조합원은 지난해 말 기준 1천227명이다. 지난 1987년 금융 업무를 개시한 가평축협은 2018년 말 현재 신용사업부문 상호금융예수금 3천701억 원과 상호금융대출금 2천908억 원을 운영 중이다.가평축협은 또 지난 2008년 가평읍 달전리에 개장한 한우전문판매장 한우 명가를 필두로 지점별로 4곳의 한우 명가를 개장하며 경제사업부문 활성화를 모색하고 있다.아울러 가평축협은 가축분뇨수거처리사업, 잣 고을 한우 브랜드 사업, 한우 및 낙농 헬퍼 사업 등 가평축협 자체 보조사업을 실시하는 등 축산농가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방법을 찾고 있다.이와 함께 연 2회 농업 및 축산업에 필요한 영농자재 물품 배부, 각종 농업인 실익지원사업, 재해지원비 지원, 축산컨설팅 지원 사업 등 지역 농업 및 축산업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이런 가운데 이번 조합장 선거에는 조 조합장만이 현재 출마의사를 정확히 밝힌 상황이다.그는 나름대로 지역을 돌며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표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조 조합장은 재선 도전이다.조 조합장은 가평축협 2·3대 상임이사, 10대 조합장을 역임했다. 조 조합장은 "가평축산농협 경제사업규모가 1천억원이 될 수 있도록 신경제사업 발굴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아울러 조합원복지향상 및 축산경제발전 등을 이룩하기 위해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해 조합원의 권리를 지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