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회 기자의 기사 보기

"민주당 소속 김영희 부의장 어린이집 대표 불법 겸직"

"민주당 소속 김영희 부의장 어린이집 대표 불법 겸직"

예산도 부당사용 사실로 드러나오산시의회 이상복·김명철의원기자회견열고 윤리위 제명 촉구오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이상복·김명철 의원은 20일 의회 제2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김영희 부의장(중앙·신장·세마동)이 어린이집 대표 불법 겸직 및 부적절한 자금집행을 했다며 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두 의원은 "현행 지방자치법 제35조(겸직 등 금지)에 따르면 지방의회의원은 해당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단체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거래를 할 수 없으며, 이와 관련된 시설이나 재산의 양수인 또는 관리인이 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는데 김영희 부의장은 불법으로 어린이집 대표직을 유지하고 어린이집 예산을 부당하게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부의장은 2013년 10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자신의 어린이집 자금 1천만 원을 건물융자금 상환에 사용했다가 오산시로부터 부적절한 회계처리에 따른 개선명령을 받은 사실도 있다"며 "어린이집 지원 예산을 다루는 시의원이 어린이집 대표로서 의원직을 수행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이들은 또 "부산진구의회는 지난 15일 어린이집 대표를 겸직한 한국당 소속 의원을 제명한 바 있으며, 행정안전부는 지난 7월 어린이집 대표를 겸직해 온 경북 상주시 시의원에 대해 불법에 해당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려 현재 시의원직 사퇴 및 보궐선거 문제가 논의되고 있는 상태"라며 "올해 6월 제8대 지방선거에서 시의원으로 당선된 이후에도 어린이집 대표직을 계속 유지해오다 지난 6일에서야 뒤늦게 대표직을 사퇴한 김 부의장도 같은 경우에 해당한다. 장인수 의장은 즉각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제명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이에 대해 김 부의장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대신 민주당 관계자는 "영유아보육법상에는 겸직 금지 조항이 없고, 지방자치법에만 겸직금지 조항이 있어서 두 개의 법이 상충 되는 부분이 있다. 여야를 떠나서 어느 정당도 지방의회 의원이 어린이집 운영을 하면 안 된다는 것을 몰랐고, 최근 부산에서 문제가 발생한 이후 법에 저촉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 현재 김 부의장은 어린이집에서 완전 손을 뗐으니 법적으로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오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이상복(사진)·김명철 의원이 20일 오후 의회 제2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 김영희 부의장이 불법으로 어린이집 대표를 겸직했다며 제명을 촉구했다. /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

오산시, 경주 버드파크와 `시청사 서측 온실건축` 민간투자 업무협약

오산시, 경주 버드파크와 '시청사 서측 온실건축' 민간투자 업무협약

오산시는 19일 오전 ㈜경주 버드파크와 '시청사 서측 온실건축 민간투자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협약은 오산시청사 서쪽에 체험형 '버드파크(bird park)'를 만들기 위한 것으로, 시는 경주 버드파크 측으로부터 건축 및 시설 투자비와 운영비 등 총 80억원을 투자받아 연면적 3천600㎡(높이 8m) 규모로 앵무새가 자유롭게 날 수 있는 활강장과 식물원, 미니동물 등의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금년 내로 착공해 오는 내년 상반기에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약 1년간의 시범운영을 한 뒤 오는 2020년 6월경 정식 개장을 할 예정이다.곽상욱 시장은 "아이들과 성인 모두 함께 즐기고 행복을 줄 수 있는 쾌적한 도시 공원을 만들어 주민들이 시청사를 가깝고 쉽게 즐겨 찾는 친숙한 휴식공간으로 제공하겠다"며 "우리나라 최초로 시청사 개방을 통한 체험형 테마파크가 민·관 공동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과 시설 운영의 전문성 등 장점을 극대화해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19일 오전 오산시청에서 곽상욱(왼쪽에서 네번째) 오산시장과 황성춘(왼쪽에서 다섯번째) (주)경주버드파크 대표이사가 버드파크 조성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오산시 제공

오산~강남 2층버스 오늘 첫 운행

오산~강남 2층버스 오늘 첫 운행

오산과 서울 강남을 오가는 2층 버스가 19일부터 본격 운영된다.오산시는 도심 밀집지역 주민들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갈곶동-오산시청-강남 구간을 운행하는 5300번 노선버스 13대 가운데 4대를 2층 버스로 운행하기로 하고 지난 16일 시청정류장에서 2층 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 독일 MAN사 제품인 2층 버스는 좌석이 총 73석으로, 49석인 일반버스의 1.5배에 달한다. 또 교통약자를 위한 휠체어 전용공간 도움버튼과 리프트를 갖추고 있으며, 좌석별 독서등과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 등의 편의기구를 갖췄다. 버스 비용은 1대당 4억5천만원으로 경기도와 오산시, 운수업체가 각각 1억5천만원씩 분담했다.시는 해당 노선에 증차가 허용되지 않는 상황에서 더 많은 시민들이 버스를 이용하고 특히 출·퇴근 시 입석 승객들의 편의를 위해 2층 버스 도입을 전격적으로 결정했다. 해당 노선을 담당하는 용남고속은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시범 운행을 실시한 바 있다.시 관계자는 "2층 버스 시범운행 결과 입석률이 32%나 감소하고 시민 만족도가 81%로 굉장히 높게 나왔다"며 "향후 세교지역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결을 위해 내년 상반기에 추가로 2층 버스 2대가 도입될 예정이어서 앞으로는 서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거의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시는 이와 관련 지난달부터 도로표지판과 광고물, 가로수 등을 정비하는 등 2층 버스 운행을 위한 사전준비를 마쳤으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안전운행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오산/김선회기자 ksh@kyeongin.com지난 16일 오산시청 버스정류장에서 오산과 강남을 운영하는 2층버스(5300번)의 개통식이 열렸다. /오산시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