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호 기자의 기사 보기

[정장선 평택시장, 취임 첫 간담회]``안중·송탄출장소 권한 대폭 확대… 소통 강화``

[정장선 평택시장, 취임 첫 간담회]"안중·송탄출장소 권한 대폭 확대… 소통 강화"

"시민 및 정치권, 공직 사회, 시민단체, 언론 등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공익의 가치가 올바르게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정장선 평택시장은 17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민선 7기 첫 번째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정 시장은 "시민과 충분히 소통해가며 시정에 큰 변화를 줄 계획"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공무원들이 진정성 있게 시민들을 대해야 하고, 각종 업무와 민원 처리에 진심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공무원 인사와 관련, 객관성, 공정성 등을 기준으로 민원 및 업무 처리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으니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예산 편성과 프로젝트 사업 추진에 대해 정 시장은 "주력 10개 사업, 2차 10개 사업 등을 선정,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과감히 추진해 나가겠다"며 "예산 등은 시민, 정치권 등과 협의해 확보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안중 및 송탄출장소의 권한과 책임을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 행정의 최일선에 위치한 출장소는 그동안 본청의 하급기관으로 평가절하됐다"며 "출장소에서 실·국·소장 등 간부회의를 열어 출장소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정 시장은 "시민중심 새로운 평택이란 비전을 갖고 평택을 '국제도시', '클린도시', '환황해권 경제도시'로 만들어 가겠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개 분야 158개 공약사업에 대한 실행 방안을 정리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가치 있는 시정은 평택시를 누구나 살고 싶은 멋진 도시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1천800여 공직자들과 함께 힘을 모으고, 땀 흘리며 신명나게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정장선 평택시장이 17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정장선 평택시장 첫 기자간담회… 소통 강화, 환경·서비스 산업 육성에 행정력 집중

정장선 평택시장 첫 기자간담회… 소통 강화, 환경·서비스 산업 육성에 행정력 집중

"시민 및 정치권, 공직 사회, 시민단체, 언론 등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공익의 가치가 올바르게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정장선 평택시장은 17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민선 7기 첫 번째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시민과 충분히 소통해가며 시정에 큰 변화를 줄 계획"이라며 "그러기 위해선 공무원들이 진정성 있게 시민들을 대해야 하고, 각종 업무와 민원 처리에 진심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어 "현재 공무원 인사와 관련, 객관성, 공정성 등을 기준으로 민원 및 업무 처리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인사시스템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으니 결과를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예산 편성과 프로젝트 사업 추진에 대해 정 시장은 "주력 10개 사업, 2차 10개 사업 등을 선정, 선택과 집중을 통해 과감히 추진해 나가겠다"며 "예산 등은 시민, 정치권 등과 협의해 확보해 나가겠다"고 했다.그는 특히 "안중 및 송탄출장소의 권한과 책임을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 행정의 최일선에 위치한 출장소는 그동안 본청의 하급기관으로 평가절하됐다"며 "출장소에서 실·국·소장 등 간부회의를 열어 출장소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정 시장은 "시민중심 새로운 평택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평택을 '국제도시', '클린도시', '환황해권 경제도시'를 만들어 가겠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개 분야 158개 공약사업에 대한 실행 방안을 정리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그는 "가치 있는 시정은 평택시를 누구나 살고 싶은 멋진 도시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1천800여 공직자들과 함께 힘을 모으고, 땀 흘리며 신명나게 일하겠다"고 말했다.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정장선 평택시장이 17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쌍용자동차, 2018년 협력사 분과위원회 개최

쌍용자동차, 2018년 협력사 분과위원회 개최

쌍용자동차(대표이사·최종식)는 협력사의 품질 및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상생 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지난 4일 전장 부문 분과위원회를 시작으로 오는 19일까지 진행되는 협력사 분과위원회는 쌍용차의 경영 현황 및 제품 개발 진행 현황, 부품 품질 향상 방안 공유는 물론 협력사간 기술 교류 및 신기술 동향 등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협력사 분과위원회는 생산 품목 특성에 따라 전장 분과, 샤시 분과, 파워 트레인 분과, 차체 분과, 내외장 분과 등 8개 분과로 이뤄져 있으며, 6차례에 걸쳐 각 분과 별 30여개 내외로 총 250여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특히 쌍용차와 협력사는 올해 분과위원회를 통해 올해 초 출시 이후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 판매 물량 증대는 물론 각각 소형과 대형 SUV 시장을 이끌고 있는 티볼리 브랜드와 G4 렉스턴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룰 수 있도록 철저한 품질 관리와 부품 적기 공급 등 적극적인 협력을 다졌다.쌍용차 협동회는 지난 1995년 쌍용차와 부품 협력사 간의 유대감 강화, 공동기술개발 촉진 및 기술 교류 등을 통한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발족됐으며, 매년 협력사 콘퍼런스, 협력사 품질경영 세미나, 지역위원회, 분과위원회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교류하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쌍용차가 국내외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도 렉스턴 스포츠 등 신차를 성공적으로 출시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협력사와 지속적으로 기술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최근 쌍용자동차 안성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전장부품 분과위원회에 참석한 쌍용자동차 협력사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쌍용차 제공

강화군, `고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 입상자 58명 선정

강화군, '고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 입상자 58명 선정

인천 강화군은 지난 16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고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를 개최하고 58명의 입상자를 선정했다. 이번 고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는 강화군이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추진 중인 '강화고려문화축전'의 일환으로 군민이 함께 하는 축전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으며, 총 1,002명의 학생이 참여했다.강화도는 남한의 유일한 고려시대 도읍지로 고려 고종 때 강화 승천포를 통해 강화도로 천도해 개경 환도까지 39년간 고려의 수도로서 그 명맥을 유지하며 강도(江都)라 불렸다.이번 대회는 고려의 수도로서 강화를 대표할 수 있는 고려궁지, 팔만대장경, 고려인삼 등에 대한 학생들의 상상력이 녹아든 다양한 주제의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참가 작품들은 블라인드 심사 방식으로 미술 관련 전문가 3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58명의 최종 입상자가 가려졌고, 입상작은 강화고려문화축전 기간에 고려궁지 내에서 전시될 계획이다.군 관계자는 "관내 학생들이 강화의 역사문화적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역 축제에 대한 참여의식이 고취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강화고려문화축전이 군민과 함께 만드는 축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한편, 군은 올해로 1100주년을 맞는 고려 건국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28일과 29일 이틀간 용흥궁 공원 일대에서 '고려왕도, 찬란한 문화를 누리다'라는 주제로 '강화고려문화축전'을 개최한다. 김종호 기자 kjh@kyeongin.com고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에 접수된 그림을 심사위원들이 심사를 하고 있다. /강화군 제공

강화 1328가구 대규모 아파트 건설 `첫발`

강화 1328가구 대규모 아파트 건설 '첫발'

郡, 창리 지구단위계획 조건부 의결내년 상반기 착공 2020년 완공 목표인천 강화군은 선원면 창리 아파트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을 도시관리계획으로 조건부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강화군은 대학교수를 비롯한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강화지역 주택조합 추진위원회는 선원면 창리 일원 10만 8천952㎡ 부지에 18개 동 1천328세대(3천347명)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건립할 계획이다. 강화군과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심의 전 현장 답사와 서류 심사 등을 거쳤다.강화군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이번 안건을 의결하면서 아파트 최고 층수를 27층에서 25층으로 하향 조정하고, 지대가 높은 A-2블록 아파트 층수를 20층 이하로 수정할 것을 주문했다. 단지 내 주차장의 경우, 총 1천992대를 수용할 수 있도록 532면을 추가 확보하도록 주문했다. 또 아파트 입면 디자인을 재검토하고, 근린생활시설 용지의 구체적인 용도 계획을 수립해 주택사업 승인 신청 전에 제출하도록 했다.강화지역 주택조합 추진위원회는 조합 설립 인가, 실시계획 수립, 주택사업 계획 승인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착공하겠다는 계획이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강화군 관계자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의결로 창리 아파트 건립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창리 아파트 사업은 강화군 정주 인구 10만 명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강화군에 들어설 창리 대단위 아파트 조감도. /강화군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