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양 기자의 기사 보기

"안전·친환경 검증후 발전소 가동할 것"

"안전·친환경 검증후 발전소 가동할 것"

인천 YWCA 건물서 기자회견거주민 직접참여 '참관단' 구성여론 수렴 대화의 장 마련 약속사업부지 이전 '수용불가' 밝혀인천 동구가 주민 반발로 송림동 연료전지 사업 추진에 관한 모든 행정절차를 중단하고 사업 시행자 측에 부지 이전 검토를 요청한 가운데(1월 21일자 7면 보도), 사업 시행자인 인천연료전지(주)가 사업과 관련한 주민 의혹 해소 방안을 제안했다.인천연료전지는 12일 인천 YWCA 건물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전 설비가 만들어지면 약 10개월에 걸쳐 공인전문기관의 검사 등을 진행해 안전성과 친환경성이 검증될 경우에만 연료전지를 가동할 것"이라며 "동구 주민참관단을 구성해 검증과정을 주민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송림동 연료전지 사업 추진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주민들은 "주거지 인근에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재산상 피해를 줄 수 있는 발전소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주민들과의 소통이 전혀 없었던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사업 전면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다.이에 인천 동구는 지난달 발전시설 설치 신고, LNG관 설치를 위한 굴착 허가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인천연료전지 측에 사업 부지를 이전해달라고 요청했다. 인천연료전지는 '연료전지는 수소폭탄', '유독가스, 전자파, 발암물질, 악취가 발생한다'는 등 연료전지에 대한 왜곡된 정보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오해와 의혹을 풀 수 있도록 대화의 장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사업 부지 이전에 대해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부지를 이전하려면 사업 과정에서 위법 사안이 발견되거나 주민 피해가 발생해야 하는데 송림동 연료전지 사업은 두 가지 모두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연료전지는 지역의 전력수급 안정을 위한 신재생 분산형 에너지"라며 "이번에 제안한 사안을 주민들과 진지하게 협의할 수 있도록 동구에서 소통의 장을 열어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12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 YWCA에서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사장이 송림동 연료전지 사업과 관련한 의혹 해소 방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에도 `재난 유형별 체험교육장` 만든다

인천에도 '재난 유형별 체험교육장' 만든다

소방본부 루원시티에 250억 투입2021년까지 119안전체험관 건립자연·항공재난 등 18개시설 갖춰인천 지역에 재난 유형별 체험 교육이 가능한 '119종합안전체험관'이 들어선다.인천소방본부는 서구 가정동 489-2 일원(루원시티 일원)에 총 사업비 250억원을 들여 인천시 119안전체험관 건립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인천시 119안전체험관은 지하 1층 지상 5층 높이 연면적 7천193㎡ 규모로 만들어진다. 최근 기본·실시설계용역 업체 선정을 마친 인천소방본부는 오는 10월까지 실시설계를 끝내고 20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인천시 119안전체험관에는 공항이 있다는 지역 특성에 맞춘 항공재난을 체험 할 수 있는 항공특성화체험공간이 조성된다. 소방본부는 항공기 추락사고 시 비상탈출 방법 등을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시설 마련을 계획하고 있다. 항공특성화체험공간을 중심으로 자연재난, 생활안전, 교통안전, 보건안전체험공간 등 18개 체험시설이 갖춰진다.소방본부는 119안전체험관이 조성되면 시민들을 대상으로 재난안전에 대한 이론교육, 상황별 체험교육 등 보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소방 관계자는 "인천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지는 119종합안전체험관인 만큼 기본설계단계부터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인천소방본부는 상황별 재난 체험교육을 할 수 있는 '인천 119안전체험관' 건립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진은 조감도. /인천소방본부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