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뉴스부 기자의 기사 보기

[내일전국날씨]일요일 눈·빗방울… 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내일전국날씨]일요일 눈·빗방울… 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일요일인 16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고,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5㎜ 미만의 비가 내린다.제주도는 새벽부터 밤까지, 남부지방은 아침부터 낮까지 눈이나 비가 올 수 있다. 중부지방은 낮부터 오후 사이 곳에 따라 가끔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강원 영서와 충청도는 밤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겠다.이날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경기 북부, 강원 영서·산지, 제주도 산지 1∼3㎝,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 동해안 제외)과 전북 내륙, 경북 내륙, 경남 서부 내륙은 약 1㎝이다.이날 아침에는 내린 비나 눈이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6∼4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기온은 아침에는 평년보다 1∼3도 높겠지만, 낮에는 눈 또는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오르지 못해 평년보다 1∼3도 낮겠다.당분간 추위는 누그러지겠지만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리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대전·세종·충북·대구·경북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는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이날 눈 또는 비가 내리겠지만, 그 양이 적어 대기는 계속 건조할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0.5∼2.5m, 동해 1.0∼2.5m로 예보됐다.이날 오후부터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겠다.[기상특보 현황 : 2018년 12월 15일 13시 00분 이후 (2018년 12월 15일 11시 00분 발표)]o 건조주의보 : 울산, 부산, 대구, 서울, 경상북도(경주, 포항, 영덕), 강원도(삼척평지, 동해평지, 강릉평지, 양양평지, 고성평지, 속초평지) /디지털뉴스부크리스마스를 3주 가량 앞둔 4일 오후 서울 명동에서 러시아 관광객이 대형 트리 조형물에 달린 트리장식에 빗방울이 맺혀 있다. /연합뉴스

'더팬' 카더가든 명동콜링, 비비 피카부 넘어서나… 2라운드 '죽음의 조'

최강자 비비와 카더가든까지 '더팬' 2라운드도 긴장감을 더했다.15일 방송된 SBS '더팬'에서 유라는 '나의 머리는 녹색'노래를 부르며 무대를 시작했다. 김이나는 유라의 개성에 큰 점수를 매겼고 유라는 228표를 받았다. 오왠은 자작곡 '처음이니까'를 선보였다.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와 감성적인 멜로디는 청중의 마음을 흔들어 188표를 받았다. 트웰브는 트랜디한 감성의 'BODYTALK'무대를 선보였다. 트웰브는 "제가 만든 노래 중에 첫 번째로 좋아하는 노래"라며 음악을 그만두려고 하기 직전 이 음악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트웰브의 무대에 팬마스터들과 관중석은 호불호의 반응으로 갈렸다. 트웰브는 250표를 받으며 조 1위로 3라운드에 직행했다. 이어 죽음의 조가 등장했다. 콕백스와 카더가든, 비비가 한 조로 대결을 벌이게 된 것. 이날 콕백스는 프라이머리와 함께 작업한 '미지근해'라는 곡을 선보였다. 콕배스의 무대에 유희열은 "보아씨가 리듬을 쪼개서 타고 있더라"며 "노래가 적절했다, 콕백스의 특징 중 하나가 이런 장을 하는 가수 치고 담백하다"고 평했다. 이날 콕백스는 221표를 받았다. 이어 1라운드에서 탈락후보가 됐다가 살아 돌아온 카더가든이 등장했다. 카더가든은 크라잉넛의 '명동콜링'무대를 꾸몄다. 보아는 "이렇게 남자의 쓸쓸함과 아픔을 이 정도로 담백하게 표현할수 있는 가수가 있을까라고 생각했을 때 카더가든 밖에 안 떠오른다"고 밝혔다. 카더가든은 253표를 받아 현재 순위 1위에 등극했다. 이어 1라운드 최고 득표자인 비비 김형서가 등장했다. 김형서는 레드벨벳의 '피카부'무대를 선보였다. 비비 특유의 개성 넘치고 소울풀한 무대가 팬마스터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카더가든이 고득점 한 가운데, 비비의 '피카부' 무대 점수는 다음 주에 공개된다. /디지털뉴스부

베트남 말레시이아 결승전… 현지 암표는 10배 이상 급등

베트남 말레시이아 결승전… 현지 암표는 10배 이상 급등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최종전을 앞둔 15일 베트남 전역이 거대한 응원장으로 변했다. 이날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상대로 한 결승 2차전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 앞에는 대낮부터 수많은 팬이 몰려 북을 치고 부부젤라를 부르며 '베트남 꼬렌(파이팅)'을 연호했다.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흔들며 목이 터지라 '베트남 보딕(우승)'을 외치는 팬들 사이에서 박 감독의 대형 사진과 태극기를 심심찮게 찾을 수 있었다. 특히 미딘경기장 앞에서는 한 베트남 청년이 박 감독과 같은 머리 모양을 하고 안경을 쓴 채 태극기를 어깨에 두르는 등 '박항서 코스프레'를 해 수많은 악수 요청을 받았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올려놓은 박 감독의 매직에 베트남 축구 팬들이 얼마나 열광하는지 여실히 느끼게 했다.베트남 하노이 한인회는 이날 태극기 1만장을 제작해 미딘경기장 앞에서 현지 축구 팬들에게 나눠줘 경기장 안팎이 태극기 물결을 이뤘다. 또 하노이는 물론 베트남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 등 전역에서 베트남 국기를 매달고 퍼레이드를 하며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하는 이벤트가 펼쳐져 낮부터 도로 곳곳이 정체되기도 했다.도로에는 응원 도구를 파는 상인도 있어, 하노이 등 주요 도시는 경찰력을 총동원하고 응원 인파가 몰리는 지역에 대한 차량 진입을 통제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힘썼다. 한 재래시장 상인들이 일제히 붉은색 티셔츠와 머리띠를 두른 채 장사를 하는 모습도 현지 언론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결승전 입장권은 온라인과 암표 시장에서 판매가의 10배 이상으로 뛴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5일 말레이시아 대표팀을 상대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펼치는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 앞에서 박 감독 머리 모양을 하고 안경을 쓴 현지 청년이 인기몰이하고 있다. /독자제공=하노이=연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