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심재호 기자의 기사 보기

시흥시 "오늘까지 코로나19 2일간 3명 확진자 발생" 서면 브리핑

시흥시는 16일 시흥 서울대효요양병원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서면 브리핑을 갖고 오늘까지 2일간 3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시는 이날 첫 번째 확진환자(부천#181)에 이어 같은 병실을 이용한 시흥 32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데 이어 이날 오전 이들의 옆 병실을 이용한 환자가 또다시 확진(시흥#33)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15일 첫 번째 확진자 발생 즉시 해당 요양병원을 방역하고 병원 전체를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조치 했다. 시 보건당국은 현재 해당 병원 전체를 봉쇄하고, 환자와 의료진 모두를 동일 집단으로 묶어 전원 격리해 확산 위험을 줄여 나갈 계획이다. 이어 병원 방문 이력 전수 조사와 함께 병원 환자와 관계자 전원에 대한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벌이고 있다.보건당국은 현재까지 역학조사를 통한 검사대상자 수는 총 183명이라고 집계했다.이 가운데 환자 63명과 의사 3명을 포함해 현재 총 121명의 검사가 완료된 상태에서 2명의 확진자를 제외한 나머지 119명이 음성판정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시 보건당국은 접촉자 분류 등 역학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이날부터 해당 요양병원에 대한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조치를 해제하는 한편 수위를 낮춰 일부 병실만 구획 격리하는 부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조치로 전환한 상태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시흥시, 수돗물 유충 신고에 긴급 비상대책회의 소집

시흥시, 수돗물 유충 신고에 긴급 비상대책회의 소집

시흥시가 16일 하상동의 한 아파트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수돗물 유충 발생 현황과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현재 해당 가옥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연성정수장 급수구역 내 4개 배수지와 공동주택의 공급수, 저수조 및 수도꼭지 등 총 66개소에 대한 긴급 수질검사에 착수에 들어갔다. 현재까지 시에 접수된 수돗물 유충 발견 관련 제보 민원은 1건이나, 추가 유충 발생 시 수계를 전환해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시는 하상동으로 공급하는 급수관로를 당초 연성정수장 라인에서 노온정수장 라인으로 변경을 내부적으로 준비중이다. 또한 3개 정수장에 수돗물 소독강화 등 적정관리를 추진하는 한편 관내 배수지 및 18개 동 공동주택 등 총 82개소에 대한 긴급 수질검사를 시행키로 했다. 임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연성정수장에서 물을 공급하는 배수지와 아파트 저수조, 해당 가구 수도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민간 전문가 등을 투입해 정밀 조사 후 원인과 대응 방안을 시민께 신속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시흥시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