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호 기자의 기사 보기

시흥시 민선 7기 조직 개편(안) 윤곽

시흥시 민선 7기의 조직 개편(안)이 윤곽을 드러냈다.65명(의회사무국 2명 포함)의 인원이 늘어난 1천284명(종전 1천219명)으로 정원이 늘며 국별 기능에 따라 소속을 바꾸거나 명칭을 바꿔 운영하는 것이 (안)의 핵심이다.시는 이 같은 내용의 '행정기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마련해 최근 이를 입법 예고했다고 22일 밝혔다.시는 민원서비스 만족도 제고, 4차산업 혁명 대응 및 관련 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시민안전과 대중교통 체계 개선 등 시민 삶의 질 향상 등을 개편 이유로 들었다.특히 시 행정기구 설치와 정원 관리에 관한 사항을 통합해 규정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기구 및 정원 관리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개편(안)은 우선 경제 재정국을 일자리 경제국으로, 도시교통국을 도시주택국으로 명칭을 바꿔 기능을 조정했다.당초 예고된 체육진흥과가 보건소 산하에서 재정경제국으로 소속을 옮겨 일자리총괄과, 소상공인과, 기업지원과, 관광과 등과 함께 5과 체제로 운영된다. 종전 7개 과를 거느렸던 도시교통국은 도시주택국으로 변경돼 도시정책과, 도시재생과, 경관디자인과, 주택과, 건축과 등의 기능을 담당한다. 분리된 일부 부서 기능은 시민안전교통국으로 소속을 옮기는 등 기능이 계속 유지된다.교통국은 시민안전과, 교통행정과, 대중교통과, 건설행정과, 도로시설과 등으로 종전 도시교통국의 일부 기능을 담당하게 됐다.나머지 안전행정국은 행정지원국으로 변경되며 복지문화국, 환경국 등은 부서 순서 및 업무·명칭을 조정하는 선에서 개편이 이뤄지게 됐다.이 개편(안)은 의견청취 과정을 9월 3일부터 15일간 회기일정의 제259회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될 예정이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시흥시,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 일반 시민 초청 눈길

시흥시가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 일반 시민들을 함께 초대해 임산부들을 응원하는 뜻깊은 행사를 계획해 눈길을 끌고 있다.행사는 임산부들에게 용기를 주고받는 배려를 통해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한 의미를 갖고 있다.시는 9월 19일 여성비전센터에서 열리는 임산부 행사에 예비 및 임신 부부와 시민 등 모두 300여명을 초대해 뮤지컬과 전시회 등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당일 오후 가족 태교 뮤지컬 갈라콘서트 '비커밍 맘(Becomming Mom)' 공연을 시작으로 태명 이벤트, 임산부 체험관, 엄마가 만든 태교작품전시 등의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된다.이 콘서트는 난임과 출산, 워킹맘 등을 소재로 부부가 부모가 되어가는 과정을 가슴 뭉클하게 그린 가족성장 드라마로 호평을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임산부를 배려하고 응원하는 문화가 자리 잡기를 바란다"며 "다양한 출산정책으로 건강하고 청렴한 시흥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편 시는 향후 출산 친화 환경 조성과 건강한 임신출산을 지원하는 행복 조부모교실, 시흥형 출산육아학교, 베이비 마사지, 순산 체조 등을 통해 가족과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건강한 양육 문화 조성에 힘쓸 계획이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팀 국제 공인 만든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팀 국제 공인 만든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안현호)는 21일 김용재 교수팀(경영학부)이 최근 막을 내린 'ISO TC 68(금융서비스)과 SC 2(금융보안) 회의 노르웨이 올레순)'에서 바이오 정보분산시스템 국제표준안 제안을 위한 기고문을 발표하는 등 국제적인 활약상을 펼쳤다고 밝혔다. 바이오 정보분산관리시스템이란 지문, 정맥, 홍채 등 바이오 정보를 금융회사와 제3의 보관소가 분할 저장·보관하다가 서비스시 2개 기관이 보관 중인 지문을 하나로 합쳐 등록 및 인증이 가능한 금융서비스 시스템이다. 바이오 정보 유출에 따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국내에도 2년 전부터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아직 바이오 정보분산관리 국제표준안이 없어서 국제 전문가들이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교수팀은 이번 기고문 발표를 통해 지난 5월부터 시행된 유럽연합(EU)의 개인정보보호에 관한 국제표준과 바이오 정보분산관리시스템간의 충돌 여부의 점검 계획을 알렸다. 이어 금융결제원 표준팀과 협업해 내년 5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ISO 금융서비스 총회에 정식으로 국제표준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만일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경우 바이오 인증시장에서 글로벌 주도권 확보는 물론 금융서비스 이용 편의성 및 안전성 및 증대, 국내 금융기관의 국제적 서비스 경쟁력 강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김 교수팀은 데이터관리 및 교환과 건설장비의 모바일크로셔 생산량 측정 및 방법에 대한 국제표준을 제안해 공식 채택절차가 진행되는 등 국제표준 전문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시흥/심재호기자 sjh@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