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양동민 기자의 기사 보기

[여의도를 꿈꾸는 사람들]여주.양평 각계 시민 371명, 최재관 후보 지지 선언

[여의도를 꿈꾸는 사람들]여주.양평 각계 시민 371명, 최재관 후보 지지 선언

수십 년 보수 텃밭으로 분류되어오던 여주시 양평군 선거구가 초박빙 접전세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교수부터 예술인, 농업인까지 각계각층의 여주·양평 시민 371명이 더불어민주당 최재관 후보를 지지하는 선언을 했다.31일 오전 10시 여주시청 기자실과 양평군청 기자실에서 동시에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최재관 후보를 지지하는 여주·양평 각계각층 시민들이 "이제 정치도, 지역도 바뀌어야 한다!"라는 제목으로 공동선언문을 낭독했다.최재관을 지지하는 여주시민 171명을 대표해 선언문을 낭독한 퇴역군인 신재현씨(베트남전 참전)는 "WHO를 비롯해 전 세계가 극찬하는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위기 대처를 보수언론은 끊임없는 거짓뉴스로 여론을 왜곡하고 수구 정치세력은 대안없는 정치논리로 매도하고 있다"며 "4월15일에 시행되는 국회의원 총선거는 이러한 적폐를 바로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소중한 한 표는 무능한 비리 정치인을 퇴출할 수도 있고, 소신과 실력을 갖춘 정치인을 뽑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같은 시간 양평군청 기자실에서 양평 시민 200명을 대표해 선언문을 낭독한 화가 정혜경씨는 "최재관 후보는 서울대학교 농생명과학대학 재학 시절 이 땅의 민주화와 민중생존권보장을 위한 학생운동에 참여했고 대학 졸업 후 지금까지 25년간 오로지 농민의 권리와 이익, 친환경 먹거리 생산과 보급을 위해 노력해왔다" 며 "단순한 토목건설주의 개발공약이 아닌 강과 숲 일자리 창출 등 6차 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발전모델을 제시한 최재관 후보의 꿈은 여주·양평의 꿈이자 대한민국의 꿈"이라며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선언에 동참한 시민은 여주시와 양평군에 현재 거주하고 있는 각계각층 인사로 전직 국회의원, 서울대 명예교수, 시인, 동화작가, 웹툰작가, 영화감독, 농민, 퇴역군인, 주부, 광역대리기사, 목수, 자영업 등 다양한 직업군의 시민들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여주·양평/오경택·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31일 오전 10시 여주시청 기자실에서 최재관 후보를 지지하는 여주·양평 각계각층 시민들이 "이제 정치도, 지역도 바뀌어야 한다!"라는 제목으로 공동선언문을 낭독했다. /최재관 후보 제공31일 여주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최재관 후보를 지지하는 여주·양평 각계각층 시민들이 "이제 정치도, 지역도 바뀌어야 한다!"라는 제목으로 공동선언문을 낭독했다./최재관 후보 제공

여주시, 경기도와 별도로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

여주시, 경기도와 별도로 '재난기본소득' 10만원 지급

여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이항진 시장은 25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온라인 영상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로 장기화되는 지역경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연령, 소득과 상관없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다.이로써 지난 24일 발표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서 여주시민들은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금소득을 받을 수 있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할 때 총 80만원을 수령할 수 있어 가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여주시 재난기본소득은 25일 24시 기준 시점부터 신청일까지 여주시에 주소지가 있는 거주자로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 절차를 거친 후에 지급 받을 수 있다.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는 지역화폐로 지원하기 때문에 단기간 전액 소비를 유도함으로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증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이 시장은 "여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점점 커지고 시민들의 일상 또한 경제적으로 힘들다"며 "비록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여주 인구 12만을 가정해 재난기본소득(경기도와 여주시)과 농민수당을 전 시민에게 지원할 때 7천여명의 소상공인 1인당 입는 혜택은 산술적으로 월 134만원"이라고 덧붙였다.특히 농축협 하나로마트나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누구보다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매출 격감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이 이런 상황을 극복하는데 물꼬를 터줄 수 있기를 바라는 조치"라고 설명했다.한편 여주시는 111억원의 재난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사회간접자본)사업과 투자사업 등은 시민 생활과 밀접성 여부를 따져서 순위를 조정해 집행하고 있으며, 행정사무에 소요되는 경상경비 절감을 통해 가용재원 확보에 노력을 기울여왔다.한편 여주시 재난기본소득 조례안은 제44회 여주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사·의결할 예정이며, 경기도 최초로 지급할 예정인 농민수당 조기 집행도 검토 중이다.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이항진 여주시장(오른쪽)과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은 25일 소득과 상관없이 12만 여주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하기 위한 여주시재난기본소득 지급 긴급 온라인 영상 기자회견을 가졌다./유튜브영상 캡쳐

여주시, 하리 제일시장 부지 매입건 시의회 상정

여주시가 슬럼화 된 구도심 정비와 도시재생을 위해 하리 제일시장 부지 매입에 청신호가 켜졌다.시는 최근 하리 제일시장 부지를 99억원에 매입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 '2020년도 제1차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을 여주시의회 제44회 임시회에 상정했다.이에 따라 여주시의회 공유재산특별위원회는 지난 23일 '제1차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을 심사·의결함에 따라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될 경우, 시가 하리 제일시장 부지를 매입할 수 있게 된다. 하리 제일시장은 한글시장과 전통 오일장 등과 연계해 그 명성이 높았으나 지금은 건물 노후화와 재건축 과정의 분쟁으로 슬럼화 되고 시장 기능이 날로 퇴락해 재개발 필요성이 지역사회로부터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노후화 된 하리 제일시장을 재정비해 하동 구도심 주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하리 제일시장 매입' 추진 계획을 세웠다. 시 관계자는 "하리 제일시장 활성화는 구도심 활성화의 핵심"이라며 "부지 매입에 투입 예정인 99억원은 감정평가 절차로 매겨진 정당한 가치를 반영한 것"이라며 "법적 문제에 직면한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낙후된 중앙동 발전의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