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기사 보기

친딸 2명에게 수년간 몹쓸 짓…'인면수심' 징역 12년

수년간 10대 친딸 2명을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딸들의 계모는 이들의 고통과 상처를 보듬기는커녕 법정에서 이 남성에게 유리한 증언을 했다가 위증죄로 입건됐다.수원지법 안양지원 형사1부(김유성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39) 씨에게 이같이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20년 부착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5년 제한을 명령했다고 18일 밝혔다.법원과 검찰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첫째 딸(19)이 10살이던 2009년부터 2016년까지 20차례 가까이 딸을 성폭행하고 추행했다.그는 둘째 딸(14)을 상대로도 2016년 여름께 2차례에 걸쳐 같은 짓을 저질렀다.7년에 걸친 김 씨의 악행은 최근에야 드러났고, 검찰은 올해 4월 그를 구속기소 했다.이어진 재판에서 김 씨는 딸들이 자신을 모함한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린 딸들을 상대로 반인륜적 범죄를 저질렀고 이는 딸들이 초등학생 때부터 시작됐으며, 첫째 딸의 경우 장기간 고통을 받았다"며 "딸들은 평생 회복되기 어려운 상처를 입었고 1명은 수차례 자해행위를 하는 등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고 판시했다.이어 "그런데도 피고인은 끝까지 반성하지 않는 태도로 딸들에게 계속해서 상처를 주고 있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김 씨는 이러한 재판부의 판단에 불복하고 지난 11일 항소장을 제출했다.한편 김 씨의 아내이자 딸들의 계모는 이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딸들이 자신을 모함한다는 김 씨 주장에 동조하는 증언을 했다가 검찰에 위증죄로 입건돼 기소를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화보]`시선집중 모델포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빛낸 스타들

[화보]'시선집중 모델포스'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빛낸 스타들

가수 황보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가수 황보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가수 문현아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배우 주다영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배우 최설화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가수 휘성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가수 휘성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가수 휘성(가운데)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그룹 이엑스아이디의 엘이(LE)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그룹 이엑스아이디의 엘이(LE)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그룹 우주소녀 엑시(왼쪽부터), 설아, 다원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그룹 달샤벳의 수빈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그룹 달샤벳의 수빈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 패션쇼를 참관하기 위해 블루카펫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집값 뛰자 예금 깼다…가계 보유 통화량 5년반만에 감소

기업을 중심으로 민간신용이 꾸준히 확대하며 통화량이 증가세를 지속했다. 그러나 가계가 주택을 사들이는 데 자금을 투입하며 가계가 보유한 통화량은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8년 8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8월 통화량(M2)은 2천651조5천34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6.7% 증가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M2 증가율은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던 작년 하반기 4% 중후반대로 쪼그라들었다가 올해 들어 확대 추세다. 8월 증가율은 7월과 같은 것으로, 작년 1월(6.9%)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M2는 2천642조2천93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6% 증가했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지방정부 자금 유입 등으로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8조9천억원 증가했다. MMF(+3조6천억원), 2년 미만 금융채(+2조원) 등에서도 증가 폭이 컸다. 경제 주체별로는 기타금융기관(+8조3천억원), 기업 부문(+3조3천억원)에서 통화량이 늘었으나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5천억원 줄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통화량이 줄어들기는 2013년 2월(-1조2천억원) 이후 처음이다. 한은 관계자는 "신규 주택 구입 등으로 가계의 수시입출식 정기예금 등에서 감소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올해 쌀 생산 388만t, 38년만에 최소…쌀값 더 오르나

올해 쌀 생산 388만t, 38년만에 최소…쌀값 더 오르나

올해 쌀 생산량이 2년 연속 400만t에 미달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쌀값 상승 압력이 커진다는 우려가 나온다.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쌀 예상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87만5천t으로 지난해(397만2천t)보다 2.4% 적다.이는 전국적 냉해 피해가 컸던 1980년 355만t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쌀 생산량은 3년째 감소세다.'논 타(他)작물 재배 지원사업' 등 영향으로 벼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2.2% 줄어든 점이 생산량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낟알 형성 시기의 폭염과 잦은 비도 생산이 줄어드는 원인이 됐다.쌀 생산량 감소는 최근 쌀값 상승세를 더 부추길 수 있는 요인이다.수확기 평균 쌀값(정곡 80㎏ 기준)은 평년 16만4천357원이다. 하지만 단경기(농산물 수요가 공급을 앞서는 시기·7∼9월)인 최근에는 18만 원에 육박하고 있다.시·도별 생산량을 보면 전남이 77만3천t으로 가장 많고 충남(73만7천t), 전북(63만3천t) 등이 뒤를 이었다.10아르(a) 당 예상 생산량은 525kg으로 지난해(527kg)보다 0.4% 줄었다.통계청은 "낟알이 형성되는 시기에 폭염과 잦은 비가 이어졌고, 낟알 익는 시기에 일조시간이 줄어든 점 등이 생산량 감소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쌀 예상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387만5천t으로 지난해(397만2천t)보다 2.4% 적다. /연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