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이귀덕 기자의 기사 보기

'감사원 조사받는' 광명부시장… 공무원 갈등 팀장 등 전보비화

공무원들과 갈등을 빚은 강희진 광명 부시장이 감사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23일 시와 공무원 등에 따르면 강 부시장은 최근 감사원으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고 이날 감사원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게 된 이유는 시에서 지난해 11월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고, 감사원에서 이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강 부시장 등 관련 공무원들을 조사대상자로 보고 조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시 감사부서는 지난해 5월 한 사회복지단체에서 공무원과 시민 등으로부터 모금한 후원금을 집행하면서 부당하게 사용한 사실을 확인하고 행정조치 등을 취하려 했다.하지만 보고과정에서 강 부시장이 이 사항은 시에서 감사 권한이 없다고 판단하고, 경기도 등에 감사를 의뢰할 것을 지시했으나 담당 팀장 등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6월에 해당 팀장과 담당 주무관을 전보인사 조치했다.시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시민단체와 언론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시는 11월에 시의 판단이 옳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고, 현재 감사원에서 감사를 진행하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공무원들은 "시는 판단이 옳다고 보고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으나 감사원은 오히려 부시장 등 시의 조치가 잘못된 것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번에 시비가 명확하게 가려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졸속 추진' 광명 종합운동장, 결국 제동

市, 옥길동 17만여㎡ 1만5천석 계획사업비 2500억 국비 확보 '물거품'지난해 시장마저 바뀌며 사업 보류저류지에 건립 좌절 재추진 불투명광명시가 종합운동장 건립을 위한 구체적인 재원조달 계획을 마련하지 않은 채 이를 추진했다가 사업비 마련이 어렵게 되자 이를 보류한 것으로 확인됐다.22일 시에 따르면 옥길동 일원 17만4천여㎡ 부지에 관람석 1만5천석을 갖춘 주경기장, 다목적체육관, 보조경기장, 다목적운동장 등 종합운동장을 건립하기 위한 기본계획 용역을 지난해 5월 마치고(2018년 5월 21일자 11면 보도), 본격적으로 사업 추진에 나섰다.해당 용역비는 1억7천만원이었다.시는 당시 2천500억원으로 추산되는 사업비 중 상당 부분을 국회 예결위원장이던 백재현(광명갑) 국회의원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었으나 여의치 않은데다가 같은 해 7월 시장마저 바뀌자 해당 사업 추진을 보류했다.대신 경기도에서 목감천 치수대책으로 종합운동장 건립 예정부지 인근에 건설을 추진 중인 대규모 저류지(가로×세로 각 500m, 축구장 크기의 39배)에 종합운동장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경기도와 협의를 했으나 이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저류지 건설을 위한 실시설계용역은 지난해 10월 착수됐고, 시는 이 시기에 맞춰 경기도와 종합운동장 건립 방안을 협의했다.이 같은 졸속행정으로 현재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종합운동장 건립 추진계획은 보류됐고, 앞으로 언제 재추진될지도 불투명한 상태다.시 복수 관계자는 "종합운동장 건립을 위한 사업비 중 상당 액수를 국비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란 막연한 기대를 하고 이 사업을 추진한 것이 문제"라며 "지금은 종합운동장 건립을 위한 추진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