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이귀덕 기자의 기사 보기

`구로차량기지 확대·이전계획 반대` 힘 모으는 광명

'구로차량기지 확대·이전계획 반대' 힘 모으는 광명

박승원 시장·조미수 시의장부터시민·사회단체 참여 대책위 구성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보다 체계적으로 막기 위해 광명시민과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 등이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 출범했다.공동대책위는 4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박승원 시장, 조미수 시의회 의장, 시의원, 25개 시민·사회단체, 시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대식을 개최했다.이들은 이 자리에서 시민 대표로 이승호씨, 시민·사회단체 대표로 고복현 바르게살기운동 광명시협의회장과 이승봉 광명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 등 3명을 공동대책위원장으로 추대했다.이 공동대책위는 시민 179명, 구로차량기지 이전 계획 지역인 밤일마을비상대책위원회 73명, 8개 시민단체, 15개 협조단체 등으로 구성됐다. 집행위원회 위원으로는 시 도시교통과장과 철도정책팀장, 시의회 복지건설위원장, YMCA·YWCA 사무국장 등이 포함됐다.공동대책위는 앞으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범시민확산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다.이승봉 공동대책위원장은 "그동안 단체와 기관 등에서 산발적으로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목소리를 높였으나 이번에 시민들의 역량을 한데 모아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결단코 막아내기 위해 공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하자"고 말했다.박승원 시장은 "국토교통부는 시와 아무런 협의도 하지 않은 채 당초 계획보다 규모를 확대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계획 철회를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시민과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 등이 4일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막기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조미수 시의회 의장(앞줄 왼쪽부터)과 박승원 시장, 이승봉 공동대책위원장 등이 참석자들과 함께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구호를 제창하고 있다. /광명시 제공

광명시, 전국최초 내년부터 초교입학생 '축하금'

1인당 '10만원 상당' 지역화폐 지급시의회, 입법예고 조례안 심의 통과조례·예산안 3억원 의결되면 지원전국에서 처음으로 광명시가 내년부터 초등학교 입학생 모두에게 입학축하금을 지원할 계획이다.이미 전국 최초로 3대(무상교육·무상급식·무상교복) 교육 복지를 실현하고 있는 광명시(3월 6일자 11면 보도)가 교육복지 보편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3일 시에 따르면 시는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교육복지의 보편화를 통한 선진 교육도시 실현을 위해 내년부터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 모두에게 입학축하금을 지원할 방침이다.지원대상은 입학일 기준으로 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초등학교에 최초 입학하는 학생이며, 축하금은 1인당 10만원 상당의 지역화폐로 지급된다.입학축하금은 부모나 보호자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지원한다.시는 입학축하금 지원을 위해 지난 10월 관련 조례안을 입법예고 했고, 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는 지난 2일 해당 조례안을 심사해 통과시켰다.의회가 오는 16일 폐회되는 이번 회기에서 해당 조례안과 관련 예산안 3억원(입학생 3천명 기준)을 각각 의결해 통과시키면 내년부터는 광명지역의 초등학교 입학생들에게 축하금이 지원된다.박승원 시장은 "전국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균 소득 이하의 가구에 선별적으로 초등학교 입학축하금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광명시는 교육복지의 보편화 강화를 위해 전국 처음으로 초등학생 입학축하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광명동굴주변 `에코테마 문화관광복합단지` 속도낸다

광명동굴주변 '에코테마 문화관광복합단지' 속도낸다

도시公·NH컨소시엄 사업협약 체결내년 PVC 설립 2021년 인허가 완료글로벌사 '디스커버리' 참여등 발표광명동굴 주변에 대한 '문화관광 복합단지' 조성이 본격 추진된다.광명도시공사와 광명동굴 주변 도시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인 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2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 문화관광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NH투자증권 컨소시엄에는 NH투자증권과 HDC현대산업개발, 제일건설, 미래에셋대우 등이 참여하고 있다.광명시와 광명도시공사는 협약 체결 후 곧바로 기자회견을 갖고 구체적인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했다.도시공사와 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2026년 6월까지 총 6천55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광명동굴 주변 부지 56만㎡ 부지에 자연·문화·관광·쇼핑·커뮤니티가 융합된 '광명 문화관광 복합단지(9월 20일자 8면 보도)를 조성할 계획이다.문화관광 복합단지에는 '에코 힐링(워터마운틴·라이프스타일센터)', '에코 사이클링(네이처빌리지·힐링빌리지 '에코 파크')', '에코 에듀케이션(인도어 에듀케이션·뉴사이클링 가든)', '에코 디스커버리(어드벤처스 파크)' 등 4개 테마에 맞춘 다양한 시설이 조성된다.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현재 전체 길이 중 2㎞만 개발해 일반에 개방하고 있는 광명동굴의 나머지 미개발 구간(5.8㎞)에 대해서는 추가로 개발하기로 했다.시는 광명동굴의 추가 개발과 함께 문화관광복합단지 내의 각종 시설 운영에 글로벌 기업인 '디스커버리(Discovery)'도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내년초 도시공사(50.1%)와 컨소시엄(49.9%)이 투자하는 자본금 50억원 규모의 PVC(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를 설립, 2021년 사업 관련 인허가를 완료할 계획이다.박승원 시장은 "광명 문화관광복합단지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광명도시공사와 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2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 문화관광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광명시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