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이석철 기자의 기사 보기

과천시, 식약처가 주관한 식품안전관리 평가에서 '우수' 로 꼽혀

과천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주관한 '2020년 식품안전관리 평가'에서 기초단체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2018년부터 3년 연속 쾌거다. 식품안전관리사업 평가는 식약처가 매년 전국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식품안전분야 전반에 대해 평가하는 것으로 기초단체 부문은 총 226개 피평가기관 중 상위 11개 시·군을 선정한다. 과천시는 현장보고장비 활용, 업체 점검 및 적발, 합동단속 참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활동지수, 민원 기한 내 처리, 식품안전관리 우수사례, 업무 관심도 등 전반적인 평가 분야에 있어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특히 지난해 식품위생업소 영업주의 식품안전 및 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해 경영 리더 교육을 6개월 과정으로 진행하고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업소를 확대하는 등 지역 내 안전한 식품 위생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부분을 높이 평가받았다. 장광열 과천시 환경위생과장은 "이번 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데에는 외식업주 및 식품단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했다"며 "앞으로도 식품위생감시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의 지속적인 위생관리를 통해 식품이 안전한 도시 과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과천지식정보타운 S6블록 8일 분양가 재심의

市, 대우건설컨소시엄 요청따라 개최'조속공급 요구' 예비청약자 탄원도신청 금액 3.3㎡당 2500만원대 쟁점과천지식정보타운의 S6블록 푸르지오 벨라르테 504세대에 대한 분양가심의위원회가 오는 8일 열린다. 과천시는 지난 22일 대우건설컨소시엄이 제출한 분양가 심의를 위한 제반 서류가 접수됨에 따라 오는 8일 오후 2시 분양가심의위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에 대우건설컨소시엄 측이 신청한 분양가는 1차 심의 때와 유사한 3.3㎡당 2천500만원대다. 3차 분양가심의위는 지난해 11월29일 2차 심사가 진행된 뒤 6개월여 만이며, 1차 심사가 진행된 뒤로는 11개월 만이다. 당시 대우건설컨소시엄은 3.3㎡당 2천508만원을 신청했으나 분양가심의위는 300여만원 삭감한 2천205만원에 책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사업주인 대우건설컨소시엄과 대토지주조합에서는 기본형건축비를 삭감하는 것은 법적으로 맞지도 않고, 분양가가 턱없이 낮아 적자라며 이대로 분양할 수는 없다고 주장해 왔다. 분양이 지연되던 사이 예비청약자들의 민원도 빗발쳤다. 재심의를 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지난 4월에는 '조속분양'을 요구하는 1천여명의 탄원서가 시에 도착하기도 했다. 사업주도 분양가가 2천400만원을 넘지 못하면 차라리 임대 후 분양방식으로 사업을 변경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분양가 재심의를 요청한 만큼 면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암나무 '♀표찰' 안양시, 성인지 감수성 부재"

안양 환경단체, 중단 촉구 성명"은행 악취 표식 여성혐오 유발"'암나무 낙인찍기를 중단하라!'안양시가 가을철 민원 해소 차원에서 조기 낙과를 유도하는 수간주사를 암나무에 놓고, 여성기호(♀) 표찰을 붙이는 것에 대해 지역 환경단체가 '성인지감수성의 부재'라며 해당 정책을 기획한 담당자의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1일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과 안양여성연대는 '안양시 만안구는 은행나무 암나무 표식을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요구했다.안양시 동안구와 만안구는 지난 5월 한달 동안 조기낙과를 유도하는 수간주사를 각 나무마다 2차례씩 주사했다. 동안구는 부림로, 관양로, 학의로 일부의 은행 암나무 217그루에, 만안구는 안양로의 230그루에 주사했으며 각각 1천500만원이 들었다.이에 더해 만안구는 특수시책으로 은행 열매가 달리는 관내 암나무 1천그루에 암나무 임을 알리는 표찰을 달기 시작했다. 표찰은 분홍색으로 여성성을 상징하는 기호(♀)를 가로 15㎝·세로 10㎝ 크기의 판에 그려 넣은 것이다. 현재 150여그루에 부착했다.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과 안양여성연대는 성명에서 "나무에 여성 표식을 달아서 암나무는 악취가 나고 해악을 끼치므로 피해야 한다고 알리는 낙인찍기"라며, "공권력이 자연과 생식을 통제하고 있음을 전시하기 위해 여성혐오를 유발하는 성인지감수성 부재 정책"이라고 비판했다.특히 단체들은 "열매를 맺는 나무에 암나무 표식을 달아 관리한다는 발상은 자치법규에 근거가 없다"며 "당장 은행나무 암나무 표식을 제거하고 여성혐오적인 정책을 기획한 담당자를 징계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만안구 관계자는 "은행나무 유지관리와 은행나무열매 조기수거라는 민원대응을 위해 표찰이 필요하다"고 한 반면 동안구 관계자는 "표찰사업의 결과를 살펴 동안구 적용을 검토하겠다"면서도 "암수 구분은 지난해 은행이 열렸을 때 이미 파악이 끝났다"고 답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목사 제주도 단체여행 관련, 안양 양지초 및 교인들 모두 `음성`

목사 제주도 단체여행 관련, 안양 양지초 및 교인들 모두 '음성'

안양시는 목사들의 제주도 단체 여행과 관련해 선별검사를 받은 양지초등학교 관련자와 교인들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대호 시장은 1일 오전 기자실에서 코로나19 일가족 확진자 집단 발생에 대한 긴급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지난 25일부터 27일 사이 안양군포 목회 모임에서 안양 만안구의 교회 3곳과 군포 교회 9곳에서 모두 25명이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왔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람이 1일 오전까지 11명에 이른다.특히 이중 지난 28일 등교했던 양지초등학교 2학년생(안양35번 확진자)이 지난 31일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학교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될까 긴장했었다.이에 시가 이날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꾸리고 같은 날 등교했던 1학년과 2학년 학생과 학부모, 교사 및 교직원, 돌봄교사 등 150명 중 여행을 갔던 9명을 제외한 141명의 검체를 확보해 조사했다. 또 만안구보건소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확진된 일심비전교회 목사와 예배를 본 신도 50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시는 여행을 함께 갔던 일심비전교회(만안구 소곡로)와 신일교회(만안구 삼덕로), 충훈교회(만안구 충훈로)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또 양지초등학교의 등교를 오는 10일까지 중지하고 확진자가 속한 반과 담임교사도 자가격리 됐다.시는 1일 이와 함께 이번 여행에서 확진된 군포 41번 환자의 직장인 코카콜라 사업장(안양시 만안구 박달2동)의 직원 460여명 중 사무동에 함께 근무한 직원과 식당에서 동선이 겹치는 접촉자 등 188명에 대한 검체 확보에 나선다.이에 앞서 시는 188명과 그 가족에게 이동을 제한해 달라는 안내 문자를 보냈다고 전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최대호 안양시장과 조병채 동안구보건소장. /안양시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