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희 기자의 기사 보기

설 곳 없는 광주 '평화의 소녀상'… 3·1절 100년 의미 못찾나

광주역사·시청사광장 불가 입장미소추, 제막 앞두고 부지 난항다가오는 3·1절, 경기도 광주에서 제막하려던 '평화의 소녀상'(2018년 10월 16일자 9면 보도)이 설치 장소를 구하지 못해 자칫 그 의미가 퇴색될 위기에 처했다.광주시민들로 구성된 '경기광주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평화의 소녀상추진위원회(이하 미소추)'는 시민들의 평화와 인권의 열망을 담아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미래세대에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교육하고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 왔다.지난 2017년 출범한 이래 800여명에 이르는 시민추진위원과 시민사회단체의 자발적인 참여로 5천만원 가까운 소녀상 제작에 필요한 재원을 모았고, 조만간 제막을 앞두고 있다. 당초 목적대로 독립100주년을 맞는 올해 3월 1일 광주시민들과 함께 제막할 계획이다.하지만 3·1절이 열흘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아직까지도 소녀상을 세울 부지 선정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가장 많은 시민들이 원했던 경강선 광주역사 부지의 경우,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불가 입장을 밝혀 좌절됐다. 이에 광주시청사 광장 부지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는 '주차장 조성계획'이 세워져 있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미소추 관계자는 "광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이 소재해 있고, 평화의 소녀상이 갖는 상징성도 있어 의미있는 곳에 세워져야 한다"며 "시민들이 원하고, 많은 이들이 접할 수 있는 곳에 1.5평(약 4.9㎡)이면 되는데 그것이 이렇게 힘든지 안타까울 뿐"이라고 토로했다.한편 이들은 19일 오후 광주시장과 면담이 예정돼 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광주시, 외국인 포함 전 시민 대상 '시민안전보험' 시행

광주시가 3월 1일부터 관내 주민등록이 돼 있는 외국인을 포함한 38만명 전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안전보험을 시행한다.시민안전보험은 광주시민이 예상치 못한 재난 및 사고로부터 최소한의 경제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사망시 1천만원, 장해시 1천만원의 범위 내에서 차등 지급 받을 수 있도록 했다.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월 광주시 시민안전보험 운영 조례를 제정·공포했으며, 지난 12일 보험사를 선정해 오는 3월 1일부터 광주시민 누구나 시민안전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보장혜택은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사고 상해사망(1천만원)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사고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사망(1천만원)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강도 상해사망(1천만원) ▲강도 상해 후유장해(1천만원 한도)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부상등급 1∼5급, 1천만원) ▲자연재해 사망(일사병, 열사병 포함 1천만원) 등 8개 항목이며 개인이 가입하고 있는 타 보험과 중복수혜가 가능하다.제외대상은 피보험자의 고의, 범죄행위, 심신상실, 정신질환 등은 지급 제한되며 15세 미만의 경우 사망담보는 제외(상법 제732조)된다. 또한,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에 대해서는 만 12세 이하만 보장하며 타 법령 및 보험약관에 따라 보장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한편, 보험금은 흥국화재해상보험사(1522-3556)로 청구하면 되며, 기타 사항은 안전총괄과(031-760-2942)로 문의하면 된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