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기자의 기사 보기

초미세먼지 '못 거르는' 필터 규정… 경기도내 학교 '공기정화기' 보급 지연

교육부 '설치·사용안' 기준 미달시범 120개 학교 대부분 못맞춰道교육청 "물품선정위 요구 반영"경기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관내 모든 학교 교실에 공기정화장치 보급을 추진(2018년 12월 6일자 3면보도)하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의 모호한 필터 규정으로 사업이 일시 중단됐다.지난해 12월부터 학부모들이 초미세먼지까지 거를 수 있는 HEPA(헤파)필터가 장착된 공기정화장치를 요구하면서다.교육부는 지난해 4월 '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및 사용기준(안)'을 마련했다.사용기준(안)의 필터 인증기준은 최소효율값(MERV) 10~12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에 학부모들은 지난해 12월부터 교육부 필터 기준으로는 초미세먼지를 걸러낼 수 없다며 도교육청을 비롯한 도내 각 교육지원청에 민원을 제기하고 나섰다. 현재 초미세먼지를 걸러낼 수 있는 공기정화장치는 MERV 17이상 및 HEPA 필터를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현재 조달청을 통해 공동구매할 경우 이 기준을 충족한 제품은 일부에 불과하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설치된 120개교 공기정화장치의 대부분은 해당 기준에 미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학부모들의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되자 도교육청은 지난 16일 각 교육지원청 미세먼지 담당자 회의를 갖고, 교육지원청을 통해 공기정화장치를 공동구매할 경우 물품선정위원회 참여가 배제돼 있던 학부모도 참여할 수 있도록 변경했다.도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들이 민원을 제기한 것은 맞으나 사업을 중단한 것은 아니다"며 "물품선정위원회에 학부모가 위원으로 참여하게 되면 학부모들의 요구 사항을 반영한 물품 구매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2020년까지 총 2천364억원을 들여 도내 유치원을 비롯해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전 학급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3월부터 에듀파인 도입, 거부하면 불이익

오는 3월부터 원아 200명 이상인 대형 유치원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이 도입된다. 전문 회계인력이 없는 사립유치원을 위해 핵심기능 위주로 간소화한 회계시스템을 만들어 제공하고 교육을 지원하는 한편, 에듀파인 도입을 거부하는 유치원은 행정처분으로 엄단할 예정이다.교육부는 16일 더불어민주당과 당정 협의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사립유치원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한 에듀파인 도입계획'을 발표했다.전문 회계인력 없이 원장이 회계를 관리하는 유치원이 많은 현실을 고려해, 현재 10여개에 달하는 메뉴를 예산 편성·집행, 결산 등 세 가지 기능 위주로 간소화하기로 했다.교육부는 이렇게 간소화한 에듀파인을 1년간 운영한 다음 현장 개선 의견을 수렴해 내년 3월 차세대 에듀파인 도입 때 보완할 계획이다. 내년 3월부터는 모든 사립유치원에 에듀파인이 의무화된다.에듀파인 도입을 거부하는 대형 사립유치원에는 정원 감축 등 가능한 행정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다.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에듀파인 도입은 유치원 운영회계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이라면서 "유치원이 학교로서의 책무성을 강화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연태·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경기 학교운동부 성비위 지도자 3년간 3명 해임

경기도에서 최근 3년간 학교 운동부 지도자 3명이 학생 선수를 성추행하는 등 성비위로 해임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경기도교육청이 파악한 2016∼2018년 성 관련 학생 운동부 지도자 감사결과를 보면 2017년 A중학교 운동부 코치는 학교 화장실에서 나오는 학생(당시 14세)의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사실이 확인돼 해임됐다. 2016년 B중학교 코치는 소년체육대회 경기도대회 선발 경기 후 운동부 숙소에서 한 학생을 방으로 불러 침대에 누우라고 한 뒤 신체접촉을 의미하는 말을 해 해임됐다.이들 두 코치의 성추행을 수사한 경찰은 이들을 모두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2017년에는 C초등학교 운동부 감독이 남학생이 거부하는데도 바지를 내리는 등 물의를 일으켜 해고됐다. 피해 학생은 감독에게 욕설을 듣거나 맞기도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지만, 감독과 학생의 진술이 엇갈린다는 등의 이유로 경찰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도교육청 관계자는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고 재판부의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 채용과정에서 범죄 이력 조회 등으로 확인 가능하지만,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사안을 처리한 경우 그 사실을 알 수가 없어 문제 있는 지도자를 아무런 정보 없이 채용할 수밖에 없다"며 "지도자 임용 시 종목단체에 징계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시스템이나, 비리 관련 전국단위의 경력조회 통합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

`여자 입사생 3배` 경기도기숙사, 그 많은 남자들은 왜 떨어졌나

'여자 입사생 3배' 경기도기숙사, 그 많은 남자들은 왜 떨어졌나

개관후 3년간 남성 66명·여성 207명첫해만 남성 미달, 이후 꾸준히 증가탈락자 "사실상 女 전용" 불만 토로"층 공동사용 안돼, 男 증가 어려움"경기도내 청년 및 대학생들의 주거 지원을 위해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는 경기도기숙사(전 따복기숙사)가 남녀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여자 입사생이 남자 입사생에 비해 3배 이상 많아 인터넷을 중심으로 '역차별'을 주장하는 남성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1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7년 8월 사업비 149억원을 들여 수원시 권선구 서둔동 92의 6 일원에 지상 5층 규모의 경기도기숙사를 지었다. 경기도기숙사는 문을 연 2017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273명(장애인실 제외)의 도내 청년, 대학생들의 보금자리가 되고 있다.그러나 문제는 남녀 기숙사생 비율이 너무 큰 차이를 보인다는 점이다. 3년간 입사생은 남자 66명, 여자 207명으로 매년 여자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기숙사실도 전체 91개 중 남자는 22개(2층), 여자는 69개(3~5층)를 사용하고 있다.지난해 경기도기숙사에 입사 지원했다가 탈락한 대학생 김모(24)씨는 "모집 공고에는 OO명 식으로 표기돼 남자 비율이 이 정도로 적은 줄 전혀 알지 못했다"며 "여자가 남자의 3배 이상이면 사실상 여자 전용 기숙사 아니냐"고 토로했다.최근 이 사실이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자 기숙사 홈페이지에 항의가 끊임없이 올라왔고, 경기도기숙사 측은 "2017년 9월 개관 당시 남녀 모집 비율은 각각 132명, 146명(장애인 포함)이었지만 남자 입사생 지원이 저조해 여자 입사생을 늘리게 됐다"는 해명을 했다. 실제 2017년 남자 지원자는 73명, 여자 지원자 243명으로 남자만 미달사태가 발생했다. 하지만 지난해 남자 지원자는 102명, 올해 115명으로 기숙사 생활을 희망하는 남성이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대학생 김모(24)씨는 "개관 당시에는 어쩔 수 없다고 치더라도 남자 지원자가 늘어나면 상황에 맞게 남자 기숙사실을 늘려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지금 행태만 보면 경기도기숙사가 여자 전용 기숙사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이에 경기도기숙사 관계자는 "남자 기숙사실을 좀 더 늘리고 싶어도 한층에 여자 기숙사실과 남자 기숙사실이 함께 있으면 각종 안전문제가 우려된다"며 "3층을 남성 기숙사실로 변경하는 방안도 있지만 충분한 지원자가 모이지 않아 이마저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준석기자 ljs@kyeongin.com/경기도기숙사 홈페이지 캡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