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최규원 기자의 기사 보기

성결대학교, 17~18일 양일간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 개최

성결대학교, 17~18일 양일간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 개최

성결대학교는 17~18일 양일간 대학 내 학술정보관 6층 야립국제회의실에서 경기도그린캠퍼스 협의회와 공동으로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을 개최했다.이번 포럼은 국내 대학의 그린캠퍼스 운동의 적극적 참여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한 그린캠퍼스 인식제고를 위해 해외 대학을 초청해 진행됐다.포럼에서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는 '기후변화란 무엇인가'의 기조 발제에 이어 주시후(성결대 교수)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기후변화에 대한 일본, 한국 및 몽골의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김재균 대자연 부회장의 사회로 기후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No 플라스틱 운동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와 일본, 한국, 몽골 학생의 사례 발표도 진행됐다.이 외에도 환경사진전과 기업부스 전시, 체험부스, 경기도 내 그린캠퍼스 시설 견학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운영됐으며,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수료생들은 옥수수를 주원료로 만든 환경친화적 테이크아웃잔에 음료을 제공했다.윤동철 (성결대 총장) 경기도그림캠퍼스협의회 회장은 "그 동안 세계는 기후변화란 말을 사용했으나 올해 7월부터 영국 가디언지는 기후위기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각 나라의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위한 내용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방법을 공유하고 서로 협력해 기후 위이게 대응하는 지구인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안양/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성결대학교는 경기도 그린캠퍼스와 함께 대학 내 학술정보관에서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진행된 '2019 경기도 그린캠퍼스 국제포럼'에서 NO plastic in Campus 선언문 발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성결대제공

안양시, 2019년 우수기업 11개사 선정… 지난해까지 총 100개 기업 선정

안양시가 2019년 우수기업 11개사를 선정했다.우수기업 제도는 성장 가능성이 높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도가 높은 중소·중견 기업을 발굴, 인센티브 제공으로 기업인의 사기 진작과 기업이 일하기 좋은 도시로 발돋움 하기 위해 추진하는 시책 사업이다.선정 대상은 관내에서 2년 이상 사업 활동을 하고 있는 매출액 50억원, 종업원수 20명 이상의 기업이다.시는 2006년 매년 10개 내외의 우수기업을 선정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총 100개의 우수기업을 선정·발표했다.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면 3년간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자보전 우대, 지방세 세무조사 유예, 공영주차장 이용료 감면, 각종 기업지원 사업 신청 시 가점 부여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올해에는 접수된 17개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성과, 기술품질관리, 근무환경, 해외수출 및 고용, 지역사회 기여 등을 종합평가해 성적이 우수한 11개사를 최종 우수기업으로 선정했다.시 관계자는 "'우수기업' 선정은 기업인에게는 영예를, 종사자들에게는 회사에 대한 자긍심을 북돋아주는 상징성을 지닌 상"이라며 "우수기업에게 더 많은 인센티브 제공은 물론 우수기업 간 네트워킹 시스템 구축으로 상생과 협력의 기업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