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최규원 기자의 기사 보기

안양윌스기념병원, 진료 의뢰-회송 시범기관으로

안양윌스기념병원(병원장·이동찬)이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하는 '협력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 돼 7월 1일부터 본격 서비스를 제공한다.'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은 환자가 적절한 의료기관에서 전문적인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간 진료 의뢰 협력체계를 이용해 중증환자는 전문병원 및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으로 진료를 의뢰하고 중증진료가 마무리된 환자나 경증환자는 병·의원으로 돌려보내는 제도다. 안양윌스기념병원은 시범사업 기관 선정에 따라 전국 100여개의 협력 병·의원을 비롯해 시범사업 참여병원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환자들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이동찬 병원장은 "안양윌스기념병원은 척추전문병원으로서 지역 주민들의 척추건강을 지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 선정으로 지역 주민들의 건강은 물론 지역 의료기관과의 상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복건복지부는 지난 2016년 5월 대형병원 쏠림 현상 등을 유발하는 현행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시범사업 선정에 따라 안양윌스기념병원도 7월 1일부터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을 시행,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과 함께 중증환자들에게 전문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안양윌스기념병원, `협력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 선정

안양윌스기념병원, '협력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 선정

안양윌스기념병원(병원장·이동찬)이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하는 '협력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 돼 7월 1일부터 본격 서비스를 제공한다.'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은 환자가 적절한 의료기관에서 전문적인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간 진료 의뢰 협력체계를 이용해 중증환자는 전문병원 및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으로 진료를 의뢰하고 중증진료가 마무리된 환자나 경증환자는 병·의원으로 돌려보내는 제도다.안양윌스기념병원은 시범사업 기관 선정에 따라 전국 100여개의 협력 병·의원을 비롯해 시범사업 참여병원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환자들에게 적절한 치료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이동찬 병원장은 "안양윌스기념병원은 척추전문병원으로서 지역 주민들의 척추건강을 지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 선정으로 지역 주민들의 건강은 물론 지역 의료기관과의 상생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복건복지부는 지난 2016년 5월 대형병원 쏠림 현상 등을 유발하는 현행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시범사업 선정에 따라 안양윌스기념병원도 7월 1일부터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을 시행,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과 함께 중증환자들에게 전문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안양윌스기념병원이 7월 1일부터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시행하는 '협력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됐다. 안양윌스기념병원 전경. /안양윌스기념병원 제공

고용노동부 안양지청, 안양시와 `2019년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 업무협약 체결

고용노동부 안양지청, 안양시와 '2019년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 업무협약 체결

고용노동부 안양지청(지청장·김상환)은 안양시의 '디지털 콘텐츠 디자이너 육성사업'을 지원하기로 하고 17일 안양시와 '2019년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은 지역의 고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해당 지역의 자치단체가 비영리법인(수행기관)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지역의 산업수요에 맞는 인력양성 및 취업연계형 교육훈련계획 등이 포함된 사업계획을 제안하면 고용노동부가 심사·선정 지원해주는 사업이다.안양시 디지털 콘텐츠 디자이너 육성사업은 안양권내 여성실업자, 경력단절여성 등 청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에 적합한 콘텐츠를 창의적 발상과 기획 과정을 통해 제작하는 디지털 콘텐츠 디자인 전문가 양성사업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국비가 지원되며 안양여성인력개발센터가 수행한다. 김상환 고용노동부 안양지청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역산업특성에 맞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좋은 일자리 발굴을 통해 지역 고용시장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자치단체와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수 있는 사업방안을 모색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고용노동부 안양지청은 17일 안양시와 '2019년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고용노동부 안양지청 제공

추혜선 의원, 안양 호계종합시장 상인회 간담회 개최

추혜선 의원, 안양 호계종합시장 상인회 간담회 개최

추혜선(비례) 정의당 국회의원(안양시위원장)은 지난 12일 주변 지역 재개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양 호계종합시장을 찾아 상인회와 간담회를 개최했다.이날 간담회는 지난달 호계종합시장 주변 덕현지구 재개발을 위한 철거 작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을 확인하고,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호계종합시장은 바로 옆 덕현지구 재개발로 인해 2017년 7월부터 지역주민들이 이주를 시작, 지속적인 매출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특히 철거작업이 시작된 이후 시장의 주요 통로 3곳이 모두 폐쇄됐고, 임시주차장조차 확보되지 않아 주민들의 접근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다. 추혜선 의원은 "재개발 조합의 내부사정으로 기존 합의사항들이 무산돼 호계종합시장은 주민들이 방문하기조차 어려운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며 "안양시가 조합을 핑계로 이들을 외면하는 동안 상인들은 하루하루 고통 속에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이어 "덕현지구에 주민들이 입주하기까지는 최소 3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안양시에도 강력하게 문제해결을 요구하긴 했지만, 임시주차장 확보뿐만 아니라 상인들이 재개발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피해들을 버텨낼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 정부와 지자체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의원은 호계종합시장을 비롯해 주변 지역 재개발로 피해를 받고 있는 전통시장의 피해 방지 및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 법·제도 개선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안양/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추혜선 정의당 국회의원은 지난 12일 안양호계시장 상인회와 간담회를 갖고 재개발로 인한 피해 상황 등을 청취, 향후 대응책 등을 논의했다. /추혜선 의원실 제공

[오늘의 창]항상 그곳에 있었다

[오늘의 창]항상 그곳에 있었다

"벌써 6월이네."요즈음 사람들에게 자주 듣는 말 중에 하나다. 2019년의 절반이 지나갔다는 의미일 것이고 그만큼 자신의 시간도 빠르게 지나갔다는 의미일 것이다.흔히들 아침에 출근해서 얼마 지나지 않아 "점심 식사 하시죠", "아직도 10시야" 또는 주 중 수요일 즈음이면 "이번 주도 끝이네", "주말은 언제 오죠?" 그리고 월 중순이 되면 "벌써 한 달이 다 지났네", "아직도야"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아니 우리들이 자주 하는 말이기도 하다.사람들은 저마다 시간을 다르게 받아들인다. 시간은 초, 분, 시, 일, 달, 연 등으로 구분된다. 일상 생활에서도 누구는 시간이 빠르다고 말하고, 누구는 시간이 안 간다고 하는 사람들을 종종 목격한다. 이 말은 절대적인 시간을 사람들마다 다르게 느낀다는 것이다.벌써 여름 휴가를 기대하는 사람들도 많다. 인터넷을 통해 국내·외 관광 명소의 사진을 보며 여행 계획을 세우거나 위안을 받을 것이다. 계획을 세우면서 관광 명소 사진을 보면 대부분은 "저런 곳이 있었어?", "예쁘다"라는 생각을 종종 한다. 그러나 인터넷 설명을 보고는 "진짜?"라는 의구심에 실망하기도 한다. 늘 다니던 출근길 혹은 가끔 일상에서 봤던 공간 중 하나였기 때문이다.그런데 왜 실망의 느낌이 커야 할까? 그것은 늘 우리가 보고 있었지만, 그 아름다움(?)을 마주할 준비가 안 돼 있었던 것은 아닐까? 그것은 일상의 여유가 없었다는 다른 의미일 것이다.우리가 보고 싶은 아름다움은 언제나 우리 곁에 늘 있었다. 아니 지금도 있다. 다만 느끼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바쁜 일상에 시달리다가도 우연히 바라본 하늘을 통해 뭔가 막힌 것이 뚫리는 느낌을 느껴본 적이 있는가? '아름답다', '기분 좋다'란 느낌을 받고 싶다면, 지금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스트레스, 고민을 잠시 놓아보자. 그러면 생각지 못했던 일상의 행복이 보일 것이다. 그것은 늘 거기에 있었으니까./최규원 지역사회부(안양·과천) 차장 mirzstar@kyeongin.com최규원 지역사회부(안양·과천) 차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