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성 기자의 기사 보기

경기도 아파트 매매 거래량 4개월만에 '회복세'

지난달 1만692건… 전달比 382건↑세금부담 해소로 실수요자 매수세전문가 "분위기 당분간 계속될 듯"지난달 경기도내 아파트 매매 시장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크게 감소했지만, 4개월 만에 전달 대비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회복하는 분위기가 포착되고 있다.20일 경기도 부동산포털에 따르면 지난 7월 도내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692건으로 전년 동월 1만8천322건 대비 42% 하락했다.이는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임대사업자 등록 증가·대출 및 재건축 규제 등으로 인해 예년보다 수요와 공급물량이 동시에 줄었고, 경기 위축으로 신규 주택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지난달 부터 도내 아파트 거래량은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도내 아파트 매매 시장의 경우 지난 3월 1만6천802건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4월 1만2천134건·5월 1만1천50건·6월 1만310건 등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가 지난달 반등하며 상승세 조짐을 보이고 있다.지난 6월 정부의 보유세 개편안이 공개된 이후 세금 부담에서 오는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실수요자들의 매수로 이어졌다는 게 부동산 업계의 분석이다. 또 서울의 집값 상승 분위기가 조만간 도내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관망도 투자자들의 매수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실제 도내 집값은 2017년 8월 부동산 대책 이후 성남 11.3% 등 평균 2% 가량 오른 상태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남부지역도 아파트의 호가가 차츰 상승하면서 매매까지 이어지는 분위기"라면서 "곧 성수기인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기 때문에 이 같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BMW 경유차 화재사고가 불러온 품귀현상]BMW, 이기적인 `휴가철 렌터카` 싹쓸이

[BMW 경유차 화재사고가 불러온 품귀현상]BMW, 이기적인 '휴가철 렌터카' 싹쓸이

전국 5만여대중 1만5천대나 선점도내 등록대수 6%뿐… 피해 우려중형급 단기 렌터카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극성수기인 상황에서 주행 중 잇단 화재로 운행 정지 처분을 받은 BMW가 고객에게 제공할 중형급 렌터카를 대량 선점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16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중형 승용 렌터카 39만대 가운데 절반가량인 19만대가 단기로 사용되고 있다. 이중 제주도 등 특수지역과 수입차, 노후차 등을 제외한 사실상 이용 가능한 중형 렌터카는 5만여대다. 주로 단기 이용과 사고 등에 따른 대차로 활용된다.그간 아무리 단기 이용객이 급증하는 극성수기라도 물량 부족현상은 없었다. 하지만 올여름은 BMW가 1만5천대의 중형 렌터카를 선점하면서 이례적으로 품귀 현상이 벌어졌다고 업계는 입을 모은다. 실제 BMW도 렌터카를 확보하는 데 상당히 애를 먹었다.결국 자사 고객만을 고려한 BMW의 처사에 사고 등으로 렌터카가 급히 필요한 일반 이용객들만 피해를 보게 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인구와 차량이 전국 1위지만 렌터카 등록 대수는 6%에 불과해 더 큰 불편과 피해가 예상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운행 정지 처분을 받은 BMW가 고객에게 제공할 중형급 렌터카를 대량 선점해 일반 이용객들의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16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한 렌터카 업체 주차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주택산업연구원 7월 HOSI 실적치 발표]경기·인천, 서울과 '입주경기' 양극화 심해졌다

'여건 종합판단' 서울 92.3 기록 道 67.9·인천 55.0 불과'울산, 주력산업 침체 8개월 연속 하락 36.8 '역대 최저'지난달 서울과 비서울 간 입주 실적이 상당한 격차를 보이며 서울과 지방 간 양극화 현상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16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실적치가 92.3을 기록했다. 경기도와 인천은 각각 67.9와 55.0에 불과했다.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미만이면 반대임을 의미한다.전국 평균 HOSI 실적치는 64.8로, 전월의 56.3보다는 상승했다.8월 전망치 역시 전월의 65.7보다 소폭 오른 66.3을 기록했다.지난달 전국 입주 예정물량이 6월보다 1만 가구 감소하면서 입주 여건이 일부 개선돼 실적치와 전망치가 모두 올랐지만, 여전히 60선에 머물러 입주경기가 좋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특히 울산은 조선,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침체와 인구 감소로 실적치가 8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지난해 7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인 36.8을 기록했다.전망치(36.8)도 지난 6월 처음으로 40선을 기록한 데 이어 이달에는 40선마저 무너졌다.이달 전국 입주예정물량은 3만4천 가구로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만 지방의 민간 입주예정 물량은 7월 1만2천 가구에서 8월 2만 가구로 증가해 지방의 입주 여건이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연구원은 전망했다.지난달 입주율은 75.0%로 9개월 연속 70%대를 유지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삼성전자, 기업용 디지털 복합기 MX4-R 출시

삼성전자, 기업용 디지털 복합기 MX4-R 출시

삼성전자가 기업용 디지털 복합기 'MultiXpress 4 리노베이션 (이하 MX4-R)' 시리즈를 출시한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MX4-R은 2014년 세계 최초로 복합기에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해 주목을 받은 MultiXpress 시리즈에 디자인과 사용 편의성을 한 차원 높인 제품이다.일반 기업용 복합기에 비해 작은 크기(566mm x 640mm x 1141mm)로 설치 편리성과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또 10.1인치 대형 컬러 터치 패널을 탑재해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직관적인 UI로 손쉽게 조작할 수 있으며, 웹에 바로 접근 가능해 PC 없이도 웹 콘텐츠를 빠르게 인쇄할 수 있다.특히 1GHz의 듀얼 코어 프로세서, 2GB 메모리, 320GB HDD를 장착해 빠른 출력 속도를 자랑한다. 듀얼 스캔 자동 급지 장치를 장착한 모델의 경우 1분에 흑백은 최대 120매, 컬러는 최대 100매까지 스캔할 수 있으며 대용량 출력과 복사도 가능하다. 토너 교체 주기를 늘려 제품 관리의 효율성도 높아졌다. 기존 제품보다 토너 용량이 컬러 모델은 10%, 흑백 모델은 최대 17% 늘려 토너 교체의 번거로움을 줄였다.이 밖에도 통합 네트워크를 통해 다량의 출력 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출력관리 솔루션 'CounThru', 기업의 영업비밀을 지킬 수 있는 출력보안 솔루션 'SecuThru'등 기업고객에 특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삼성전자가 16일 기업용 디지털복합기 MX4-R을 출시했다. /삼성전자 제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