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동력이 없어 혼자 항행할 수 없어 예인선과 함께 다니는 바지선(Barge)은 해상의 화물차로 불리는 선박으로 항만시설이나 교량 공사 등에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 장비다. 지난 5일 김포 대명항에서 준설토를 싣고 온 바지선 연안호가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인근에 마련된 임시 부두에 배를 붙이고 펄을 화물차에 실어 보내고 있다. 사진/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1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

[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2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

[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연안호를 관리하는 선원 백학기(56)씨가 선박 내 발전기 등의 장비 상태를 점검 중이다. 사진/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3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

[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사진/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4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

[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사진/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5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

[바다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25]해상의 화물차 '바지선'

6 / 6 발행일 2018-07-12 제15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