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

1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2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3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4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인천 아리랑 전문. /허경진 '19세기 인천에서 불려졌던 의 근대적 성격' 발췌

5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2018 정선아리랑제' 행사 모습. /정선아리랑제조직위원회 제공

6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지난 6~9일 정선읍 아라리공원 일원에서 열린 제43회 정선아리랑제. 특히 올해 축제에선 남한 아리랑과 함께 북한 서도아리랑을 통해 남북의 아리랑이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했다. /정선아리랑제조직위원회 제공

7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8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

[한국 근대음악의 발상지 인천·(2)]인천 아리랑 (上)

9 / 9 발행일 2018-10-12 제9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