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대한민국 나들목' 인천공항 이야기·(1)프롤로그]제비 대신 비행기 드나드는 '영종'… 세계를 잇는 공항은 운명이었다

일러스트/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1 / 3 발행일 2020-02-13 제12면

['대한민국 나들목' 인천공항 이야기·(1)프롤로그]제비 대신 비행기 드나드는 '영종'… 세계를 잇는 공항은 운명이었다

2 / 3 발행일 2020-02-13 제12면

['대한민국 나들목' 인천공항 이야기·(1)프롤로그]제비 대신 비행기 드나드는 '영종'… 세계를 잇는 공항은 운명이었다

계양산에서 바라본 영종도가 손에 잡힐 듯 눈 앞에 펼쳐져 있다. 지난 5일 오른 계양산 정상에서 바라본 영종도는 인천국제공항을 품고 그 품에서 막 떠나 힘차게 이륙하는 여객기가 눈앞에 펼쳐졌다.

3 / 3 발행일 2020-02-13 제12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