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스포츠

인천시체육회, 근대5종 선수권 우승

인천시체육회, 근대5종 선수권 우승

2년 연속 남자일반부 계주 1위도김승진 개인전 석권 '3관왕 기쁨'인천시체육회 근대5종 팀이 제38회 전국 근대5종 선수권대회에서 맹활약했다.김승진·이우진·최지웅(이상 인천시체육회)은 지난 24일 경북 문경에서 막을 내린 대회 남자 일반부 계주, 5종 개인과 단체 등 3개 종목에서 연거푸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이들은 계주에서 수영(305점·1위)과 펜싱(220점·4위) 종목까지 종합 순위 3위를 달렸으나, 레이저런(725점·1위)에서 역전 레이스를 펼치며 최종 점수 1천250점으로 상무와 광주시청을 따돌리고 우승했다.이로써 인천시체육회 근대5종 팀은 지난해 대회에 이어 2년 연속 계주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특히 김승진은 대회 3관왕에 올랐다.김승진은 남자 일반부 5종 개인전에서 두 번째 금메달을 거머쥐었고, 최지웅과 함께 출전한 남자 일반부 5종 단체 경기에서도 우승하며 세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대한근대5종연맹이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전국 16개 시·도 대표 선수를 비롯해 총 1천여 명이 참가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제38회 전국 근대5종 선수권대회에서 인천시체육회 소속 김승진·이우진·최지웅이 3개의 금메달을 합작했다. 시체육회 근대5종 팀은 계주에서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왼쪽부터 이우진, 김승진, 최지웅. /인천시근대5종연맹 제공

세팍타크로대표팀, 세계무대 향해 '가위차기'

방콕 선수권 내달 1일까지 개최인천 최지나·전규미·배한울 합류여자부 3인제 3연패 달성 힘 보태경인지역 세팍타크로 선수들이 주축인 한국남녀대표팀이 '2019 세계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에서 또 한 번 정상의 자리에 도전한다.대한세팍타크로협회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세계세팍타크로 선수권대회에 남녀 대표팀을 파견한다고 밝혔다.세계세팍타크로연맹이 주최하는 이 대회에는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세계 최고의 기량을 지닌 팀들이 출전해 남녀 더블 이벤트(2인제), 레구 이벤트(3인제), 팀이벤트(단체전), 후프 이벤트 등을 펼친다.곽성호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2017년과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레구 이벤트(3인제) 우승을 하며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여자대표팀에 합류한 인천시체육회 소속 최지나, 전규미, 배한울을 비롯해 김동희, 김이슬, 이민주(이상 부산환경공단), 김지은, 박선주(이상 경남체육회), 김희진, 김지영, 위지선(이상 경북도청), 정주승(대전광역시청) 등이 세계선수권대회 3연패의 대기록 달성을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곽성호 감독은 "부상이 많아 타이틀 방어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우리 선수들이 지난 몇 년간 큰 경기에서 경험을 쌓았기 때문에 집중해서 경기에 임한다면 좋은 성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이기훈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도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레구 이벤트(3인제) 우승을 차지했었다.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남자대표팀에는 고양시청 소속인 임태균, 임안수, 정원덕, 홍승현을 비롯해 우경한, 전영만, 이준호(이상 경북도청), 김영만, 이우진(이상 서울시체육회), 신승태, 서승범(이상 경남체육회), 이민주(청주시청) 등이 속해 있다.이기훈 감독은 "최근에 남자팀들의 실력이 전반적으로 상향 평준화되어 어떤 팀을 만나더라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경기에 임할 예정"이라고 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프로야구]`심우준 그라운드홈런` kt, LG 꺾고 팀 최다승 타이

[프로야구]'심우준 그라운드홈런' kt, LG 꺾고 팀 최다승 타이

프로야구 kt wiz가 심우준의 창단 첫 그라운드 홈런(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으로 LG 트윈스를 꺾고 구단 창단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kt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LG에 7-3 승리를 거뒀다.kt는 시즌 59승(2무 60패)을 기록, 작년에 세운 시즌 최다승(59승 3무 82패)과 타이를 이뤘다. 또 LG 상대 9연패 사슬을 끊었다.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심우준이 kt 창단 1호 그라운드 홈런을 터트리는 등 3타수 3안타 4타점 1득점 1볼넷으로 활약했다. 선발투수 배제성은 5이닝 8피안타 2볼넷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시즌 7승(9패)째를 달성했다. LG 선발 타일러 윌슨은 5⅔이닝 7피안타(2피홈런) 4볼넷 3탈삼진 6실점(5자책)으로 시즌 7패(11승)째를 떠안았다.kt는 0-1로 뒤지던 5회 초 무사 만루에서 김민혁의 땅볼을 LG 2루수 정주현이 잡았다가 놓치자 3루 주자 김영환이 홈을 밟으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다음 타자 박승욱의 유격수 땅볼에 3루 주자 장성우가 득점, kt가 2-1로 앞섰다. 6회 초 kt 선두타자 유한준은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날렸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심우준은 우중간 그라운드 홈런으로 3점을 추가했다. 심우준은 빠른 발로 2·3루를 돌아 홈까지 달리는 데 성공했고, LG 윌슨은 강판당했다.LG는 6회 말 오지환의 우월 2점 홈런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심우준이 8회 초 2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로 점수를 7-3으로 벌렸다. kt는 8회 말 김재윤, 9회 말 이대은을 투입, LG의 추격을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LG 트윈스 경기 6회초 2사 2,3루. kt 심우준이 우중간 적시타를 때려낸 뒤 홈으로 지체 없이 쇄도하며 그라운드 홈런(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에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