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스포츠

부천FC 수비수 국태정 "매 경기 발전 하겠다"

부천FC 수비수 국태정 "매 경기 발전 하겠다"

"한 경기, 한 경기 출전하며 발전하고 싶습니다."프로축구 부천FC의 수비수 국태정이 성실한 활약상에 의해 2부리그 1위를 차지하는 데 큰 보탬이 되고 있다.2020시즌에 앞서 부천으로 완전 영입된 국태정은 "매 경기 부천을 가슴에 새기며 경기에 뛰고 있다"고 밝혔다.송선호 감독이 추구하는 한발 더 뛰는 전술의 주요선수로 꼽히는 국태정은 공격과 수비 공간을 넘나드는 등 팀의 왼쪽 측면을 맡고 있다. 측면 수비를 하면서도 공격에 나설 대에는 과감한 돌파와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를 압박한다.올 시즌 개막전부터 5라운드 모두 출전 중인 그는 안양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15분 김영찬의 헤더를 돕는 프리킥으로, 첫 도움을 기록했다. 측면 뿐 아니라 상대 진영 프리킥으로도 직접 골문을 노릴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안산과의 3라운드에선 날카롭게 찬 프리킥이 아깝게 골대에 맞았다.국태정은 "현재 선수들끼리는 말하지 않아도 끈끈함이 묻어나는 것 같다. 최근 3경기가 힘든 일정이었는데 체력적으로 준비가 잘되어 컨디션은 괜찮다"며 "매 경기 끝나고 이겼더라도 개인적으로 안됐던 장면을 되새겨 보며 더 나은 모습이 될 수 있도록 스스로 고민하고 발전방향을 찾고 있다"고 소개했다.앞으로 남은 일정에 대해 "계속 경기에 출전하며 공격포인트를 높여 나가고 싶다. 수비를 최우선을 하지만 공격할 때는 매끄럽게 나갈 수 있도록 전개하고 싶다. 크로스를 정교하게 올리거나 빌드업을 통한 플레이를 풀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부천FC의 수비수 국태정./부천FC 제공

여자배구 현대건설, 루소…IBK기업은행, 라자레바 최고의 선택

여자배구 현대건설, 루소…IBK기업은행, 라자레바 최고의 선택

지난 시즌 1위로 마무리 한 여자 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과 시즌 5위로 마친 화성 IBK기업은행이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벨기에와 러시아 국가대표 선수 출신 '대어'를 각각 차지했다.한국배구연맹(KOVO)는 지난 4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2020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진행했다.올 시즌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는 총 29명의 선수가 나선 가운데 선수 선발을 위해 총 120개 구슬을 2019-2020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나누었다. 한국도로공사(노란색·30개), IBK기업은행(파란색·26개), KGC인삼공사(빨간색·22개), 흥국생명(흰색·18개), GS칼텍스(초록색·14개), 현대건설(주황색·10) 순으로 자동 추첨을 실시한 결과, 'IBK기업은행-KGC인삼공사-한국도로공사-GS칼텍스-현대건설-흥국생명' 순으로 용병의 지명 순서가 확정됐다.여기서 현대건설에 행운이 돌아갔다. GS칼텍스와 KGC인삼공사가 기존의 용병 메레타 러츠 및 발렌티나 디우프와 각각 재계약을 체결하게 되자, 이도희 감독은 동영상 등을 통해 눈여겨 본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인 헬레네 루소(187㎝·레프트)를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리시브와 공격력도 갖춘 데다가, 배구 테크닉도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이 감독은 "루소를 레프트로 활용할 것이다. 다양한 선수들을 날개 공격수로 쓸 수 있게 됐다"며 "정말 생각하지도 못하게 루소를 뽑게 됐다. 정지윤이나 황연주 등을 사이드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루소는 지난 시즌 터키 닐루퍼 부르사에서 공격과 리시브 점유율이 모두 30%가 넘었다. 그는 "득점을 많이 하는 것이 내 장점"이라면서도 "리시브를 통해 구단에 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특히 IBK기업은행은 이번 드래프트 '최대어'를 잡았다. 여자부 최하위인 한국도로공사보다 빨리 지명권을 얻자 여자부 감독들이 가장 많이 눈독 들인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인 안나 라자레바(190㎝)를 주저없이 선택했다.김우재 감독은 "1순위 지명권을 얻어 다행이다. 높이도 괜찮고, 경기 운영도 좋다. 에이스로 팀을 이끌어가는 역량이 있다"며 "왼쪽·오른쪽 어디서나 공격을 잘한다. 이번 드래프트 선수 중 기량이 가장 좋다"고 호평했다.라자레바는 지난 시즌 프랑스리그 득점 2위에 오른 선수다. 라자레바는 "한국에서 뛰게 돼 기쁘다. 좋은 리그라고 들었다. 유럽과는 다른 스타일의 배구를 한다고 알고 있다"며 "당연히 목표는 우승이다. 목표를 이루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라자레바를 얻은 김 감독은 프로팀 사령탑이 된 지 1년여 만에 웃음을 지을 수 있게 됐다. 2년간 팀에서 활약한 어도라 어나이는 좋은 기량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하의 실력을 보였다. 김 감독은 "라자레바는 기량도 좋고, 우리 팀에 어울리는 선수다. 다음 시즌에는 포스트시즌(PS) 진출을 노리겠다"고 강조했다./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지난 4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인 '대어' 루소를 선택했다./KOVO 제공김우재 IBK기업은행 감독이 지난 4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인 '최대어' 라자레바를 선택했다./KOVO 제공

소형준, 역대 6번째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고졸 신인

소형준, 역대 6번째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고졸 신인

소형준(19·kt wiz)은 2020년 대거 등장한 유망주 중에서도 가장 돋보인다. 신인다운 패기는 물론이고, 또래들이 갖추지 못한 안정감까지 드러낸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 역사에 남을 기록도 만들어가고 있다. KBO리그 공식 기록업체인 스포츠투아이는 3일 "소형준이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를 했다. 소형준은 데뷔전을 포함해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을 투구한 역대 6번째 고졸 신인 투수다"라고 밝혔다. 소형준은 5월 8일 두산 베어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2실점 하며 역대 고졸 신인 중 8번째로 첫 등판에서 선발승 거둔 고졸 투수가 됐다. 5월 15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는 6⅓이닝 9피안타 5실점(2자책)으로 주춤했지만, 팀 타선의 도움을 받아 2승째를 챙겼다. 소형준은 2002년 KIA 타이거즈 김진우, 2006년 한화 이글스 류현진에 이어 KBO리그 역대 5번째로 데뷔전 포함 2경기 연속 선발승을 거둔 신인 투수로 기록됐다. 5월 21일 한화전에서는 5⅓이닝 9피안타 8실점으로 무너져 연승이 끊겼다. 하지만, 소형준은 부진한 날에도 5이닝을 채웠다. 5월 28일 KIA 타이거즈전(5이닝 9피안타 5실점)에서는 행운의 승리를 챙겼다. 6월 첫 등판이었던 3일 두산전에서는 7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프로 무대 최고의 투구를 했다. 소형준에 앞서 데뷔전부터 5경기 연속 5이닝 이상을 던진 고졸 신인 투수는 1991년 김태형(롯데 자이언츠, 5경기 연속), 1998년 김수경(현대 유니콘스, 12경기 연속), 2002년 김진우(KIA, 9경기 연속), 2005년 양훈(한화, 6경기 연속), 2006년 류현진(한화, 5경기 연속) 등 5명뿐이다. 이중 김수경과 류현진은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소형준이 다음 등판에서도 5이닝 이상을 투구하면 류현진과 김태형의 기록도 넘어선다. 6경기 연속 5이닝 이상을 투구한 고졸 신인은 김수경, 김진우, 양훈 등 단 3명이다. /연합뉴스3일 경기도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wiz의 경기. 2회 초 KT 선발투수 소형준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