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스포츠

최지만, 월드시리즈 한국인 최초 첫 안타 기록

최지만, 월드시리즈 한국인 최초 첫 안타 기록

한국인 타자로는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에 출전한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첫 안타와 득점 2개를 기록하는 등 역사를 썼다. 최지만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치른 WS(7전 4승제) 2차전에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치고 두 차례 홈을 밟는 등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전날 3-8 패배를 설욕하며 시리즈 전적 1승1패의 균형을 맞췄다. 양 팀은 하루 쉬고 24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탬파베이의 홈경기로 WS 3차전을 치른다. 선발 투수로 찰리 모턴(탬파베이)과 우완 강속구 투수 워커 뷸러(다저스)가 예고된 터라 최지만은 3차전에도 선발 출전할 것으로 점쳐진다. 최지만은 전날 왼손 투수가 나오는 바람에 7회 1사 2, 3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지만 왼손 투수가 다시 바뀐 탓에 다시 오른손 타자로 교체돼 기록상으로만 출전했을 뿐 월드시리즈 경기를 뛰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다저스 우완 선발 투수 토니 곤솔린이 나오자 선발 출전의 기회를 잡았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1-0으로 앞선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선행 주자가 잡힌 사이 1루를 밟았다. 마누엘 마르고트의 안타 때 2루에 간 최지만은 조이 웬들의 우중간 2루타로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최지만은 5-2로 쫓긴 6회 추가점의 포문을 열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선두 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다저스 우완 구원 조 켈리의 낮은 싱커를 잡아당겨 우익수 앞 안타를 날렸다. 최지만은 한국인 타자 월드시리즈 첫 안타를 기록했다. 이어 마르고트의 좌전 안타 때 기민하게 3루에 안착한 최지만은 웬들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여유 있게 두 번째 결승점을 올렸다. 탬파베이 선발 투수 블레이크 스넬은 5회 투아웃까지 볼넷 2개만 내주고 삼진 9개를 뽑아내며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치른 WS(7전 4승제) 2차전에서 안타를 치고 있다. 탬파베이는 이날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1승1패의 균형을 맞췄다. /AP=연합뉴스

경기도체육회, 도종합체전 유치신청 지자체 현장실사

경기도체육회가 2022년과 2023년 경기도체육대회와 경기도생활체육대축전 등 경기도종합체육대회(이하 도종합체전) 유치신청에 나선 지자체를 대상으로 현장 실사에 나선다.21일 도체육회에 따르면 2022년 도종합체전 유치를 신청한 가평·성남·용인시 등 3개 지자체에 이어 2023년 유치를 신청한 오산시에 도체육회 유치실사단이 구성된다. 실사단은 도체육회 도민체전운영위원회 진병준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총 16명으로 꾸려지며 도체육회 종목단체 사무국장과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추천 위원들이 포함된다. 이번 실사의 핵심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대두되는 만큼 개·폐회식 행사 및 경기장별 안전사고(자연재해·질병대책 등) 대책 방안을 중점 확인하는 것이다. 아울러 유치 시·군의 목적 달성 및 당위성, 전반적인 계획 등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도종합체전 유치실사단의 현장 방문 일정은 23일 오전 10시 성남시를 방문한 뒤 같은 날 오후 2시 용인시에서 첫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이후 27일 오전 11시부터 가평군에 대한 실사를 진행한 뒤 29일 오전 11시 오산시를 마지막으로 3일에 걸친 일정을 종료한다. 도체육회 관계자는 "향후 실사위원들의 종합의견을 수렴해 경기도체육회 도민체전운영위 및 이사회를 거쳐 차기 개최지가 확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화제의 선수]kt wiz 외야수 배정대, "끝내기 치고나면 늘 기분 끝내줘"

[화제의 선수]kt wiz 외야수 배정대, "끝내기 치고나면 늘 기분 끝내줘"

단일시즌 최다 4차례 끝내기 안타올해 모든 경기 출전 타율 0.286"끝내기를 치는 기분은 내가 팀 승리를 책임졌다는 느낌이 들어 늘 기분이 좋습니다."2020년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진출을 목전에 둔 수원 kt wiz의 외야수인 배정대가 4차례의 끝내기 안타를 때려 '끝내주는 남자'란 칭호를 얻는 등 각종 맹활약으로 야구계와 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배정대는 21일 "끝내기 상황을 많이 접하고 끝내기 안타 또한 몇 차례 기록하다 보니 긴장감 속에서도 침착함을 유지할 수 있게 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앞서 그는 지난 11일 수원 홈에서 열린 두산과의 연장 10회에서 끝내기 안타로 팀의 5-4 승리에 기여, 개막전 이후 첫 홈 3연전 패배 위기를 벗어나게 했다. 특히 4번째 끝내기 안타는 지난 2004년 클리프 브룸바(당시 현대 유니콘스)와 단일 시즌 최다 끝내기 안타 타이기록을 수립했다.배정대는 시즌 초 강백호의 1루수 전향에 따라 비는 자리에 들어가는 수비형 외야수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현재는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로 거듭났다. 지난 시즌 6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3을 기록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kt가 치른 올해 모든 경기에 출전해 20일 현재 타율 0.286, 13홈런에 62타점을 기록하고 있다.그러나 배정대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 풀 시즌 경험이 없어 시즌 후반부터 체력이 좀 떨어진 것을 느끼고 있는데 다음 시즌은 체력을 더 키우는 데 노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8월 타율이 0.237로 떨어진 뒤 지난달 타율을 0.256으로 끌어올렸고 다시 10월 들어 주춤한 상황을 놓고 자평한 것으로 보인다.최근 팀이 리그 2~5위를 오르내리지만 창단 이래 최상의 성적을 내는 원동력에 대해선 "팀이 더 높은 곳으로 가는데 한마음으로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유한준과 박경수 등 선배들이 개인보다 팀을 위한 모습을 보여주기에 후배들이 이를 따르려고 노력한 결과가 곧 성적으로 이어졌으며, 팀 분위기도 좋게 변해 궁극적으로 큰 힘으로 전환됐다는 것이다.끝으로 "올 시즌 목표는 포스트시즌에 큰 도움이 되고 싶고 개인적으로는 남은 시즌 전 경기 출장과 최다 수비 이닝, 최다 보살 기록을 달성하고 싶다"며 팬들의 응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수원 kt wiz의 외야수 배정대가 4차례 끝내기 안타를 쳐내는 등 맹활약하고 있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20.10.21 /kt wiz 제공

'집관' 끝나고 다시 '직관'… 인천 홈경기 팬들이 몰려온다

24일 K리그 인천-부산 '강등 싸움'김연경 온 V리그, 31일부터 유관중내일 농구 신한은행-삼성생명 붙어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국내 프로·아마추어 스포츠 경기들이 속속 관중 맞이에 나서고 있다.특히 인천에서는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1부 리그 생존을 위한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 나서는 등 이번 주말에 흥미진진한 시합들이 풍성하게 펼쳐진다.내년 시즌 2부 리그로 떨어질 꼴찌 팀을 정하는 K리그1 '파이널 라운드' 하위권(7~12위) 순위 싸움은 이제 단 2경기만 남았다. 10위 부산 아이파크(승점 25), 11위 성남FC(승점 22), 12위 인천 유나이티드(승점 21) 중 2개 팀은 1부 리그에 살아남고 나머지 1개 팀은 2부 리그로 추락한다.인천은 오는 24일 오후 4시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반드시 꺾어야 할 경쟁 상대인 부산 아이파크와 마지막 홈 경기(26라운드)를 치른다. 선착순으로 관중 4천199명을 받는다. 인천이 이날 부산을 이겨 승점 3을 획득한다면 시즌 마지막 경기인 27라운드가 모두 끝나야 강등 팀을 확정하게 된다.여자 프로배구는 '배구 여제' 김연경이 11년 만에 V리그로 복귀하는 호재를 맞았다. 인천 흥국생명은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성장한 김연경의 친정 팀 합류로 이번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흥국생명은 24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대전 KGC인삼공사와 홈 개막전을 연다. 다만, 이날 경기는 아쉽게도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KOVO는 31일 경기부터 관중석의 3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할 방침이다. 다음 날인 25일 오후 7시 계양체육관에선 남자부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인천 대한항공이 안산 OK금융그룹을 상대한다.여자 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은 시 즌 개막전에서 '더블더블'을 기록한 '에이스' 김단비의 활약에 힘입어 부천 하나원큐를 물리친 뒤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산 우리은행까지 꺾고 2연승을 달렸다.시즌 초반 2승 1패로 출발이 괜찮은 신한은행은 23일 오후 7시 홈 경기장인 인천 도원체육관으로 용인 삼성생명을 불러들인다.K4리그의 올 시즌 최대 복병으로 떠오른 신생팀 FC남동(인천남동구민축구단)은 24일 오후 3시 남동근린공원내 운동장(인천상공회의소 근처)에서 펼쳐질 시흥시민축구단과의 홈 경기에 관중 300명을 선착순으로 받는다. 홈페이지 또는 구단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더보기
나도기자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