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인천

인천시, ‘203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확정

목동훈 발행일 2015-11-26 제3면

4도심·3부도심·9지역중심… 인구 350만 국제·문화·관광 메카로

2015112501001876000100451

도시재생·미래성장·국제기반·평화벨트 4개 축 설정
서구·송도 ‘도시’ 소래·논현 ‘관광’… 구도심 활성화


사람 중심의 국제·문화·관광도시를 목표로 한 ‘2030년 인천도시기본계획’이 25일 확정됐다.

인천시는 2030년 계획인구를 350만 명으로 추산하고, 도시 공간 구조를 4도심(동인천·구월, 청라·가정, 부평·계양, 송도·연수) 3부도심(영종, 소래·논현, 검단) 9지역중심(강화, 길상, 오류, 검암, 가좌, 용현, 만수, 서창, 옹진)으로 짰다.

또 도시재생축(영종~동인천~구월~부평~부천~서울), 미래성장축(일산~검단~청라~동인천~송도~안산), 국제기반축(영종~청라~검암~계양~서울), 평화벨트축(개성~강화~길상~영종~송도~안산) 등 4개 발전축을 설정했다. ┃그래픽 참조

2025년 도시기본계획 공간 구조와 비교하면, 인천 북부(서구)와 남부(송도)의 도시 기능이 강화됐다. 또 소래·논현이 관광거점으로 육성되고, 역세권 개발이 도시 활성화의 촉매제 구실을 하게 된다.

시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 등 도시철도망의 역세권을 개발하고, KTX와 GTX 건설과 관련해 광역환승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경인전철과 인천 1호선 역세권 개발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이번 도시기본계획에는 ‘수도권매립지 글로벌 테마파크 복합리조트’ 등 시가 준비하고 있는 대형 프로젝트가 반영됐다. 시는 쓰레기 매립이 완료된 곳에 한류를 콘텐츠로 한 테마파크와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상업몰을 유치하기로 했다.

향후 매립이 완료되는 곳에는 폐기물 등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테마형 에너지타운을 조성하기로 했다. 영종도 카지노 복합리조트와 준설토 투기장 개발, 친수 공간 조성 등을 통해 인천을 해양관광도시로 만들겠다는 전략도 이번 도시기본계획에 포함됐다.

경제 분야에는 구도심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도시형 산업단지 조성, 노후 산단 구조고도화 계획이 담겼다. 섬과 관련해선, ‘평화의 섬’(백령도·대청도·연평도), ‘모험의 섬’(무인도) 등 테마관광 상품·인프라를 만들기로 했다. 또 여객선 운항 횟수를 늘리고, 연도교·연륙교 건설을 계속 추진해 접근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시는 경인전철 제물포역~구로역 구간 지하화 사업을 추진, 지상부에 복합문화시설과 공원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구간 지상부에 벤처밸리를 조성해 창조경제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서울 7호선 연장 계획의 경우, 청라국제도시를 거쳐 수도권매립지와 검단산업단지까지 연결되는 것으로 확대됐다. 인천 녹지축 훼손 논란을 빚은 검단~장수 노선은 지난달 시의 발표대로 이번 도시기본계획에서 빠졌다.

시는 생활권 계획을 세우면서 소래·시흥, 부평·부천, 검단·김포를 광역생활권으로 묶었다. 시가화예정용지는 개발사업 축소 등으로 인해 125.405㎢에서 92.512㎢로 감소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