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지역종합

[김포]수도권서북부 "5호선 차량기지 잡아라"

김우성 발행일 2017-06-05 제21면

서울시 기지이전 재추진에 김준현 도의원 "김포 연장"
'인천서구·김포 연대'… 민경선 도의원 고양안과 대치
김의원 "지역교통대책 절실" 지역정계 힘겨루기 양상

서울시가 올해 초 지하철 5호선 방화차량기지(이하 방화기지) 이전을 재추진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기지이전 위치를 놓고 수도권 서북부지역 정계가 힘겨루기에 돌입했다.

경기도의회 김준현(민주당·김포2) 의원은 지난 2일 '서울시 지하철 5호선 김포연장 촉구 건의안'을 접수했다고 4일 밝혔다.

오는 13~27일 도의회 제320회 정례회에서 처리될 이 건의안은 인천 검단신도시를 거쳐 김포 한강신도시까지 노선을 연장해 기지를 건립하고, 장기적으로는 강화군까지 연결해 한강하구 남북교류에 이용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지난 4월 민경선(민주당·고양3) 도의원이 대표 발의한 '5호선 방화차량기지의 고양으로 이전 촉구 건의안'과 대치하는 내용으로, 당시 민 의원은 "고양·파주·양주 등 경기 서북부지역에서 서울로의 통근 통행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그에 합당한 대중교통수단과 서비스 공급은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며 "방화기지를 1단계 KTX 행신기지창에 공용하는 방안과 2단계 지축역까지 연장해 지축기지창에 공용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라"고 정부와 서울시에 촉구했었다.

여기에 김 의원이 가세하면서 향후 고양지역과 인천 서구·김포지역 연대세력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4·13 총선 때 신동근(민주당·인천 서구을) 국회의원은 검단신도시 원당·불로지역을 거쳐 김포 한강신도시로 5호선을 연결하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김포와 인천 검단은 교통대란으로 고통받는 대표적인 곳으로 현재 김포는 한강신도시 등에 인구가 급격히 늘어 서울까지 한 시간 이상 걸리고 있으며, 2023년까지 18만3천명 입주를 목표로 하는 검단신도시 또한 교통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김포는 2035년까지 약 70만 인구를 목표로 도시가 설계 중이어서 장기 교통대책이 급선무"라면서 "5호선을 연장하게 되면 최소 2개 역사는 김포 도심에 설치돼야 할 것이고, 기지건립부지 매입비용은 서울시에서 부담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신동근 의원 측과의 연대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 접촉은 없었으나 필요하다면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5호선 김포 연장안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인천 검단~김포~고양 일산 철도망과도 연결할 수 있다"며 "확정된다면 낙후지역으로 여겨진 김포 및 인천 서구일대가 새롭게 떠오르고 나아가 수도권 주거대책과 개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