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경기)

[FOCUS 경기]음악극 무대 '소통 하모니'… 일상·예술, 경계 허문다

김환기 발행일 2018-04-02 제15면

2018040101000052600002761
제 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Liminality : 경계를 넘어'를 주제로 오는 5월 11일부터 열흘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이번 축제에는 영국, 프랑스, 폴란드, 스페인 등 5개국 50여개 작품 80여회의 공연 무대가 관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의정부음악극축제 집행위 제공

5월11~20일 의정부예술의전당·시청앞 광장서 '17번째 팡파르'
英·佛 등 5개국 80여회 공연… 타임지 선정 '451' 국내 첫 선봬

2018040101000052600002763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일상과 축제의 경계를 넘다!'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집행위원장 박형식, 총감독 이훈)가 오는 5월 11일부터 20일까지 열흘간 일정으로 의정부예술의전당과 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음악극 축제는 'Liminality : 경계를 넘어' 라는 주제로 펼쳐지며 다양한 국내 음악극과 영국, 프랑스, 폴란드, 스페인 등의 해외 음악극을 선보인다.

이번 주제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이 축제를 통해 에너지를 얻어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축제를 찾는 사람들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다양한 공연, 기획프로그램 등이 준비되어 축제 이후에는 달라진 '나'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의정부음악극축제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영국, 프랑스, 폴란드, 스페인 등 5개국 50여개 작품 80여회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올해 축제는 형식적인 개막행사 대신 대규모 야외공연인 개막작 '451'(영국, 5.11~12)을 예총 앞 광장에서 대대적으로 진행한다. 타임지(TIMES)에 10대 야외공연으로 선정됐던 '451'은 이번이 국내 초연으로 인간사회의 갈등과 금기의 경계를 넘어 인간다움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다.

국내초청단체인 '극공작소 마방진'과 협업으로 국내 관객에게 선보이기 위한 준비를 마무리했으며, 관객 바로 앞에서 펼쳐지는 불꽃과 밤하늘에 흩날리는 책장 등으로 국내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작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경계를 넘어'를 테마로 한 의정부음악극축제 공식초청작으로 혁신적인 리어왕 'Songs of Lear'부터 폐막작 무용극 'Vuelos(비행)'까지 완성도 높은 작품이 선보인다.

창작극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극단인 연우무대의 '여신님이 보고 계셔'도 축제의 공식초청작이다.

이외에도 의정부예술의전당의 새로운 상주단체로 선정된 창작국악그룹 동화의 작품 '시인의 나라', 고전을 트렌디한 각색과 연출을 통해 현대적으로 표현해 풍자와 해학이 잘 나타난 작품 극공작소 마방진의 '토끼전', 2017년 이데일리 문화대상 최우수작에 빛나는 희비쌍곡선의 '판소리 필경사 바틀비' 등이 역대 최고의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축제의 마지막 주말은 '차 없는 거리'에서 대형 서커스, 오브제 퍼포먼스, 거리댄스 등 다양한 작품들과 축제의 피날레를 장식할 폐막콘서트는 협력예술가 이은결을 비롯, 차지연, 이봉근, 두 번째 달이 함께해 축제의 폐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것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 해마다 1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이번에도 세계무대에서 검증받은 음악극, 신진 예술가들의 신선한 작품, 야외 공연, 전시, 체험, 예술교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며 "앞으로도 문화·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한 외부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을 약속했다.

공연 일정 및 프로그램 안내는 의정부음악극축제 홈페이지 (www.umt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공식 초청작은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uac.or.kr)와 인터파크(ticket.interpark.com)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