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천 화학물처리 공장, 폐유 용기 이동중 불… 경찰 인화물질 유무 조사 방침

송수은 입력 2018-04-13 16:24:24

2018041301001186100058101.jpg
13일 오후 대형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가좌동의 한 화학공장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연합뉴스

13일 인천 가좌동 화학물질 처리업체 공장에서 큰불이 발생할 당시 폐유가 담긴 용기를 옮기 던 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은 모두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7분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 났다.

화재가 일어났을 당시 화학물질 처리 공장에는 근로자 4명이 있었으나 모두 대피해 부상자는 없었다.

공장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서 "보통 6명이 근무하는데 오늘은 4명만 일했다"며 "갑자기 불이 확 붙어 모두 빨리 빠져나왔다"고 진술했다.

이 관계자는 "폐유를 아세톤과 알코올로 분리하는 작업을 하려고 폐유를 옮기던 중이었다"며 "폐유가 담긴 용기를 드는 순간 밑에서 불길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화재 당시 건물 내부에 인화물질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해 정확한 화재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화재로 인해 연면적 285.55㎡ 규모의 화학물질 처리 공장 2개 동이 모두 탔으며 인근 도금공장 6개 동 일부가 불이 붙었다. 아울러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 펌프차 1대에도 불이 붙어 전소됐으며, 인천 중부소방서 김모(42) 소방경이 발목 골절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