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주요 도로 '민자 → 재정사업' 전환

김명호 발행일 2018-05-17 제1면

국토부, 인천~안산 고속도로 예타조사 계획
서해평화도로 1단계도 검토… 공공성 강화

민자로 추진되던 인천지역 주요 도로망 확충 사업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비가 투입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 추진되고 있다.

정부가 직접 도로를 건설하게 되면 공공성이 강화돼 시민들의 통행료 부담이 줄어들게 되고 통행 차량 과다 수요예측에 따른 여러 논란도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국토교통부는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던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인천~안산 구간(19.1㎞)을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하고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인천~안산 구간은 인천 중구 신흥동에서 시작해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 인천신항 등을 거쳐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까지 이어지는 국가기간도로망이다.

길이 19.1㎞의 4차로 도로로 2025년 완공 예정이고 예산은 1조3천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이 도로는 2007년 대우건설이 국토부에 민간투자사업 제안서를 제출하며 시작됐지만 정부가 2011년 사업을 반려했고 2016년 다시 포스코 건설로 사업자가 바뀌어 재추진됐다.

국토부는 지난 4월 고속도로 공공성 강화 차원에서 인천~안산 구간 도로를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하고 현재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다.

이와 함께 인천 영종도와 강화도를 잇는 '서해평화도로'의 1단계 구간도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영종~강화도 연도교 건설사업은 영종도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도까지 다리를 놓고 도로를 개설하는 프로젝트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대북분야 정책 과제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과 직결되는 인프라이기도 하다.

영종~신도까지 다리 건설이 1단계(3.5㎞)이고 2단계는 신도~강화도 구간(11.1㎞)으로 기존에는 모든 구간이 민자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현재 정부는 1단계 구간을 국비가 투입되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가기간 도로망의 경우 공공성 강화 차원에서 재정사업으로 한다는 게 정부의 기조"라며 "인천~안산간 고속도로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다음 달 중 기획재정부에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