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 일방통보

전상천 발행일 2018-05-17 제1면

한미 맥스선더 훈련 이유 반발

날아오른 F22 전투기… 공중에 뜬 남북관계
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해 향후 남북관계가 주목된다. 오는 25일까지 진행될 이번 훈련에는 미 최첨단 F-22 스텔스 전투기 8대, B-52 장거리폭격기를 비롯한 F-15K 전투기 등 100여대의 양국 공군 전력이 참가할 예정인 가운데 이를 문제 삼은 것이다. 16일 오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미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22 랩터가 훈련을 위해 이륙하고 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광주일보 제공

북한이 16일 열기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제안한 지 15시간 만에 전격 취소한 뒤 무기 연기했다.

또 북미정상회담 취소 가능성까지 공식 거론하며 한미 공중훈련과 미국의 비핵화 방식에 관한 논의 등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북한은 16일 새벽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와 정부는 북한이 회담을 연기한 의도를 다각도로 분석하며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청와대는 16일 오전 7시에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남북 고위급회담 취소 통지 등에 따른 대북 현안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유감을 표명하고 남북대화가 지속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해 나가겠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