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경기)

[FOCUS 경기]여주·능서 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본격 추진

양동민 발행일 2018-06-11 제15면

지하철 뚫리자 변화 바람… 여주시가 다시 '젊어진다'


번듯한 문화시설·종합병원도 없는 현실
기존 단지 노후화 젊은 세대 유출 부추겨

경강선 개통으로 여주·세종대왕릉역 생겨
역 중심 총3천여가구 규모 개발사업 돌입
역세권밖 민간아파트도 비슷한 규모 추진

교통여건 좋아져 '저렴한 집값' 장점으로
수도권의 새 주거지역 조성 계획 '가시화'
정주여건 개선으로 향후 인구증가 기대감


2018061001000629400030596
'남한강이 흐르는 수려한 경관', '천년고찰 신륵사와 세종대왕이 잠들어 계신 영릉'. 지난 30여 년 간 여주시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문구다.

이 밖에도 여주는 프리미엄 아울렛, 이포보 캠핑장, 당남섬 유채꽃밭, 강천섬 맘스아일랜드, SBS 드라마 오픈세트장, 수상스포츠를 포함한 레저 관광자원과 전통 자원인 쌀, 도자기, 고구마, 참외, 땅콩 등 농·특산물이 있다.

자연과 문화재를 이용한 관광분야와 지역 특산물은 앞으로도 대한민국 제일을 자부할 수 있는 특화·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분야임에는 틀림이 없다.

그런데 왜 여주시의 인구는 대한민국 근대화 이후에도 12만 명을 넘지 못하고, 2017년 12월 기준으로 11만6천 명에 머물러 있을까?

여주의 젊은이들은 말한다. "일자리 문제를 제외하고라도 여주에는 번듯한 영화관도 없고, 즐길만한 문화시설이 없다. 분만 산부인과도 없고, 아파도 갈 만한 종합병원이 없다."

시장경제의 영향을 받는 영화관이나 종합병원 등은 수요가 있으면 자연스럽게 공급이 맞춰지게 마련이지만 반대로 수요가 없는 환경에서 공적인 정책을 통해 유치하는 일은 쉽지 않다.

여주시의 현실은 적정한 인구기반이 없어서 공급이 안 되는 구조다. 지난 10년간 여주 관내 아파트 허가는 2016년에 분양한 49층 KCC 아파트(천송동·388세대) 뿐이었다.

기존 아파트의 노후화로 젊은 세대는 가까운 이천·광주 등으로 빠져나갈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여주역세권 대상부지(항공)
여주역 도시개발사업은 여주역이 위치한 교동 403번지 일대 약 47만4천㎡ 부지에 계획인구 6천172명(2천286세대) 규모로 총 6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역사주변에 공동·단독주택, 상업용지 마련과 도로, 공원, 학교부지, 환승주차장 등 체계적인 도시기반시설 확충으로 쾌적한 도시주거 환경이 조성된다. /여주시 제공

■ 경강선과 제2영동선 개통 전 역세권 개발 착수


여주시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2016년 9월 24일 성남~여주 간 경강선이 개통되면서 여주역과 세종대왕릉역 두 개의 역이 생겼고, 역을 중심으로 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여주시는 남한강이 있어 공단, 4년제 대학 등 인구 밀집 시설물이 입지할 수 없는 규제를 극복하기 위해 경강선 개통과 더불어 강남, 성남, 광주, 이천을 배후도시로 하는 주거중심 도시계획을 전략적으로 추진했다.

여주시는 경강선 개통을 대비해 2014년부터 여주·능서 역세권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고시 등 사전절차를 이행하고 이를 통해 인근 시·군에 비해 한 발 먼저 2017년 10월 경기도의 실시계획인가 승인, 지난 2월 여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착공해 2020년 12월까지 준공을 목표로 도시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주역 도시개발사업은 여주역이 위치한 교동 403번지 일대 약 47만 4천㎡의 면적에 대한 도시개발사업으로 계획인구 6천172명(2천286세대) 규모에 총 6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역사 주변에 대한 난개발 방지와 공동·단독주택, 상업용지 마련과 도로, 공원, 학교 부지, 환승주차장 등 체계적인 도시기반시설 확충으로 쾌적한 도시주거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여주역세권 조감도
역주역세권 조감도. /여주시 제공

또한 계획인구 2천494명(924세대) 규모의 총사업비 360억원이 투입되는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도 지난 2월 경기도 실시계획인가 승인을 거쳐, 6월 부지조성공사 입찰을 거쳐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가 2019년 1월 환지지정공고 및 채비지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 역세권 개발과 민간 아파트 건설 붐

여주역세권에 공동주택 3개 단지에 6천172명(2천286세대), 그리고 능서역세권에 1개 단지 2천494명(924세대)의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조성된다.

역세권 외 민간 부문에서도 아파트 건립 붐이 일고 있다. 최근 현암동 법무 지구 앞에 현대 아이파크(526세대)가 모델하우스를 마련하는 등 입주자 모집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교동지구 세종초 앞 550여 세대, 교동1지구 낙원주택 조합아파트 550여 세대, 교동2지구 강남아파트 앞 500여 세대, 교동3지구 여주향교 인근 400여 세대, 홍문 지구 이마트 뒤 500여 세대, 월송지구 서희 조합아파트 500여 세대가 사업을 계획 중이다.

능서역세권 대상부지(항공)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계획은 인구 2천494명(924세대) 규모의 총사업비 36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지난 2월 경기도 실시계획인가 승인, 6월 부지조성공사 입찰을 거쳐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가 2019년 1월 환지지정공고 및 채비지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여주시 제공

여주·능서 역세권 4개 단지 8천666명(3천210세대) 규모와 비슷한 역세권 밖 민간 아파트 7개 단지에 3천500여 세대의 준공을 염두에 두면 앞으로 5년 내 여주시는 아파트 중심의 주거문화가 정착될 전망이다.

이러한 현상은 경강선 개통으로 편리한 교통여건에 성남, 광주, 이천과 비교하면 비교적 저렴한 집값, 자연과 함께하는 거주환경을 강점으로 여주시가 수도권의 새로운 주거지역을 조성하는 도시 계획이 가시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 정주 여건 개선, 인구 증가 기대


여주시에 삶의 터전을 잡게 될 시민들에게 여주시의 새로운 매력이 될 여주·능서 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이 제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기본적으로 의식주의 문제와 더불어 안정된 일자리, 문화 욕구, 레저욕구가 있는데 이러한 것들의 충족도가 높을수록 '정주 여건'이 좋은 지역, 인구가 밀집되는 도시가 형성된다.

능서역세권 조감도
능서역세권 조감도. /여주시 제공

정주 여건이란 문화시설, 의료시설처럼 사람이 자리를 잡고 사는 데 필요한 기본적인 환경을 표현하는 함축된 말이다. 이와 같은 정주 여건 조성은 단순하고 쉬운 일만은 아니다.

특히나 근대화가 시작된 1970년대부터 뿐만 아니라 1995년 지방자치가 시작된 이후 시장, 국회의원, 공무원들의 부단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좋은 정주 여건 조성은 여전한 과제였다.

서울, 성남, 판교에 일자리를 두고 있는 생산성 있는 젊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매력적인 도시가 될 것인가? 어떻게 하면 정주 여건이 좀 더 좋은 도시, 누구나 자리 잡고 싶은 도시가 될 것인가? 이것을 결정지을 중요한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여주역세권에 계획되고 있는 아파트 단지와 주거·상업·공원·학교·교통시설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진 기반시설 조성은 여주시가 기대하는 '인구증가 ↔ 정주 여건'의 선순환을 불러일으킬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아이클릭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