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13곳 중 7곳 미달, 외면받는 교장공모제

김성호 발행일 2018-06-14 제11면

인천시교육청, 2회 심사·경영계획
까다로운 전형에 교사들 기피 분석
해마다 되풀이돼 제도 개선 목소리

인천시교육청이 13곳 초·중·고교에 대해 교장공모제 학교장을 모집한 결과, 절반이 넘는 7개 학교가 미달됐다.

전문성을 갖춘 교장을 발굴해 임용하겠다는 교장공모제가 현장에서 외면받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1일 시교육청은 초등학교 8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3곳 등 13개 학교 교장(9월 1일 임용예정)을 공모했다.

공모 결과 초등학교의 경우 인천선학초·인천약산초·인천소양초·인천완정초에 각각 2~3명이 지원했고, 백령초·인천산곡초·인천가석초·인천명현초 등에는 지원자가 없거나 1명만 지원한 미달로 집계됐다.

중·고교에서는 상인천중학교와 인천영흥고에 2명씩 지원했고, 남동중·백령고·인천체고 등은 미달됐다.

지원자가 없거나 1명뿐이어서 재공고 대상인 이들 7개 학교는 14일까지 지원자를 추가 모집한다. 재공고 후에도 지원자가 없으면 일반 인사를 통해 충원하거나 단수 지원자에 대해 심사를 거쳐 임용하게 된다.

이러한 현상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

올해 3월1일자 임용 교장공모에서도 11곳 가운데 6곳이 미달됐고, 2017년 3월과 9월 임용공모에서도 14곳 중 3곳이, 11곳 중 6곳이 각각 미달됐다. 2016년과 2015년도 비슷한 수준이었다.

인천시교육청은 2차례 심사를 거쳐야 하고, 자기소개서, 20쪽이 넘는 학교 경영계획서, 표절 심사 등 까다로운 전형을 교사들이 기피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 교원 수가 적어 교사 1명이 담당해야 하는 행정 업무량이 많은 소규모 학교에 굳이 까다로운 과정을 거치면서까지 지원해야 할 이유가 없고, 2년 후에 중간 평가를 받아야 하며, 내실 있는 교육보다는 성과를 내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해야 하는 점도 지원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다.

또 전문직이 일반 교사보다 공모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하다고 보는 교직 사회의 분위기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인천의 한 교사는 "교장공모제가 적합한 학교가 있고 그렇지 않은 학교가 있는데, 일정 비율을 공모제로 선발하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지원자가 매력을 느끼게 할 만한 유인책을 만들거나, 일정 비율 이상을 공모제로 선발하게 하는 기준을 없애는 등의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