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기도지사 당선 확실' 이재명 "새로운 경기도에 대한 도민 열망, 반드시 실현할 것"

강기정 입력 2018-06-13 23:29:15

2018061301001025900050711.jpg
/이재명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도지사 당선을 확정지은 후 "새로운 대한민국의 중심, 삶의 질 높은 경기도를 만들어달라는 도민들의 그 열망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이날 밤 11시께 수원 인계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지자들이 집결한 가운데 "제가 마지막 수원 유세에서 외롭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역시 경기도민들은 위대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도민들·국민들께서 촛불을 들고 꿈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뤄지길 바라는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제가 우리 국민들이 국민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들어낸 도구라고 생각한다. 제게 부여된 역할,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을 확고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이름을 쓴지 1천년이 된다. 새로운 천 년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 경기도를 만드는 것이어야 할 테고 경기도민의 삶의 질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대한민국 최고의 지방정부를 만드는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대한민국의 중심, 삶의 질 높은 경기도 만들어달라는 도민들의 열망을 반드시 실현토록 하겠다. 그리고 앞으로 평화의 시대에 우리 경기도가 남북간 경제협력, 평화와 교류의 중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거기간 거듭 역설하던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는 말도 다시 한번 언급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금까진 경기도 북·동부 지역들이 국가를 위해, 수도권을 위해 희생해왔다. 지금까지 그 불평등 구조 속에서 특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각별한 정치적, 재정적, 정책적 지원을 함으로써 보전해드리겠다는 약속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는데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되고 남북 평화, 경제 협력이 확대됨에 따라 동북아경제공동체의 꿈도 현실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유럽공동체에 버금가는 동북아경제공동체, 평화공동체의 중심은 한반도가 될 것이고, 한반도 중에서도 경기도 역할이 크다는 점에서 역사적 사명감을 느낀다"며 "우리 경기도는 앞으로 촛불을 들었던 국민이 원했던 대로 공정한 나라, 공평한 사회의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대한민국의 표준으로 경기도가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도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잊지 않겠다. 도민들의 뜻을 존중해서 머슴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도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