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썰전' 방송 하루 전 녹화… 유시민·박형준, 북미정상회담·지방선거 결과 분석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4 21:35:14

20180614002127184_1.jpg
'썰전'. /JTBC 공식 SNS
 

'썰전'이 6.12 북미 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라는 정치적 빅이슈를 다루기 위해, 방송 하루 전 1일 2회 긴급 녹화를 진행했다.

평소'썰전'은 월요일에 녹화하고 목요일에 방송을 내보냈다. 그러나 12일과 13일 이어진 두 이슈를 다루기 위해 방송 하루 전 오전과 심야 2차례에 걸쳐 긴급 녹화를 진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오전, 전날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을 분석하는 1차 녹화를 한 데 이어, 같은 날 저녁 지방선거 개표에 맞춰 당일 자정께 2차 녹화를 진행하며 '정치적 빅이슈'의 생생함을 담았다.

한편 6.13 지방선거 분석과 관련해 유시민은 "2006년 참여정부 때와 비슷하다"며, "연속된 선거에서 완패했을 때 절망감을 알아요. 그래도 변화가 오잖아요"라고 평가했다는 후문.

북미정상회담과 지방선거를 집중 분석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1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