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박서준, 한 지붕 아래 동침?… "자고 가면 안될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4 22:33:08

2018061421335533824_1.jpg
박민영·박서준.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박서준이 박민영에게 집에서 자고 가라고 말했다.

14일 오후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극본 정은영)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가 이영준(박서준 분)의 집을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미소는 이영준의 집에서 그의 다친 다리를 돌봐줬다. 김미소가 얼음찜질을 준비하는 사이에 잠이 든 이영준은 악몽과 가위에 시달렸다.

이어 잠에서 깬 이영준은 김미소에게 "가끔 가위에 눌려. 오늘만 여기서 자고 가면 안될까?"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소는 당황해 "정말요? 그래도 애도 아니신데, 저한테 갑자기"라며 당황했다.

그러자 이영준은 "게스트룸에서 자고 가라고. 야근 할 때도 종종 그랬잖아. 뭘 기대한거지?"라고 말했다. 김미소는 이에 당황하며 "기대라뇨. 전 그런거 안합니다"라고 답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