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슈츠' 마지막 방송, 박형식 2년 교도소 수감… 장동건과 작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4 23:28:00

290134_280344_628.jpg
박형식·고연우. /KBS 2TV '슈츠' 방송 캡처

수목드라마 '슈츠'의 고연우(박형식 분)가 변호사 사칭 죗값을 치렀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극본 김정민·김진우) 마지막회에서는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징역 2년의 판결을 받아드는 박형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형식은 최후 변론을 통해 자신의 선택이 잘못됐다고 인정했다.

이날 '슈츠' 마지막회에서 박형식은 결국 2년 간의 교도소에 수감됐다. 면회를 온 장동건은 한층 성장한 박형식과 자신의 닮은 점을 보고 감탄한다. 이날 박형식은 장돈건의 카드를 뽑아보라는 말에 "선택하는 게 아니라 카드를 쥐고 판을 흔드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이후 박형식은 출소했고, 그를 맞이한 것은 장동건이었다. 그러나 박형식은 과거와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박형식은 내민 장동건의 손을 잡지않았다.

이어 "우리의 삶에서는 우연이 아닌 선택이 중요하다"라는 나레이션이 마지막으로 흘러나왔다.

한편 '슈츠' 후속작으로 '당신의 하우스 헬퍼'가 오는 7월 4일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