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배곧 베니스 스퀘어' 20% 입점률 책임공방

심재호·김영래 발행일 2018-06-15 제11면

분양자·입주민 "시공사 약속 어겨"
분양가 10%대 환원 금전보상 요구
시공사 "홍보책자 MD 참고용일뿐"

주인 기다리는 상가
시흥시 배곧신도시 베니스 스퀘어 상가 분양자와 입주민들이 입점률 저조로 인한 금전적 피해 보상을 시공사에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입점을 하지 못해 주인을 찾는 임대 문구가 붙어 있는 베니스 스퀘어 상가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시흥시 배곧신도시 내 '배곧 베니스 스퀘어' 상가 분양자와 입주민들이 분양 당시 시공·시행사가 약속한 'MD(입점 업체계획)'가 지켜지지 않아 막대한 영업 피해를 보고 있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분양자 및 입주자들은 금전적 보상 등으로 분양가 대비 10%대의 환원을 요구하는 반면, 시공·시행사는 입점 여부는 수분양자들의 선택에 따른 것이었다며 맞서고 있다.

14일 베니스스퀘어 입점 업체(이하 관리단)와 서영건설(이하 서영)에 따르면 서영은 지난 2월 배곧신도시 서울대학로 278번길 일원(1만1천539㎡)에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436개호실)의 근린생활시설인 베니스 스퀘어를 분양해 개장했다.

서영은 분양 당시 분양 책자를 통해 CGV 영화관과 병원, 약국, 레스토랑 등 다양한 상점의 입점이 확정됐다고 안내, 이날 현재 350여개 호실을 분양했다.

반면 이날 현재 상가 입점률이 20%로 저조해 고객 확보 부족에 따라 입점 업체의 영업률이 극히 저조한 상황이다.

이곳 1층 상가 대부분은 임대 문구가 붙여진 상태로 주인을 찾고 있다. 여기에 상가 내 발생된 각종 하자 문제도 입점 활성화를 막고 있다.

상가 바닥에 깔린 보도블록 일부가 깨진 채 방치돼 있으며 일부는 수평까지 틀어져 통행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한 입점 업체 관계자는 "분양 당시 약속된 병원 등 시설이 입점하지 않으면서 상가 입점률 저조로 이어졌고, 입주업체가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다"며 "손해의 책임을 시공사도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영 관계자는 "분양 당시 홍보 책자의 MD는 참고용이었다"며 "상가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업종을 소개하고 있지만 실제 입점 여부는 시공사가 아닌, 점주에 있다"고 말했다.

/심재호·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