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인천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호국보훈의 달 기념 '평화의 비전']고귀한 희생… 오롯이 담긴 반전(反戰) 하모니

김영준 발행일 2018-06-15 제19면

인천시립합창단
인천시립합창단 공연 모습. /인천문화예술회관 제공

21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
서선영·황병남 등 실력파 가수들 출연
육군 17사단 군악대 특별 공연도 준비


2018061501001139000056312
인천시립합창단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평화를 기원하는 노래로 160회 정기연주회를 꾸민다.

인천시합은 오는 21일 오후 7시30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펼쳐질 정기연주회의 주제를 '평화의 비전(Vision of Peace)'으로 정했다.

주제에 맞춰 연주회의 전반부는 하이든의 '전시 미사(Missa in Tempore Belli)'로 꾸민다.

1796년 전운이 감돌던 시기에 평화를 염원하며 만들어진 이 곡은 작곡하는 동안 들려왔던 군대의 큰북소리와 트럼펫 소리를 미사 마지막 부분에 사용해 '큰북 미사'로도 불린다.

특히 차이콥스키 콩쿠르 우승자인 소프라노 서선영, 벨칸토 메조소프라노로 각광 받고 있는 김정미, 유럽 전역에서 활동 중인 테너 황병남, 바리톤 정록기 등 국내 실력파 가수들이 함께한다.

공연 후반부에선 가장 널리 알려진 군가 중 하나인 '전우여 잘 자라!'를 육군 17사단 군악대가 특별 출연해 연주한다.

이후 인천시합은 6·25 전쟁으로 젊음을 꽃피우지 못하고 산화한 무명용사에게 헌정한 시를 노래로 만든 '비목', 독일 작곡가 얀 베르거가 2차 대전 후 발표한 '평화의 비전(Vision of Peace)'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또한, 최근 남과 북의 사람들이 함께 불러 감동을 주었던 '고향의 봄'과 '바람이 불어오는 곳', '홀로 아리랑' 등을 이범준과 조혜영의 편곡으로 새롭게 각색해 노래한다.

인천시립합창단 김종현 예술감독은 "오늘의 우리가 있도록 자신을 내어준 순국선열의 고귀한 희생을 다시 한 번 기억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인천시립합창단의 노래가 한반도 평화정착을 열망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길 바란다"고 연주회의 의미를 설명했다.

입장료는 7천~2만원. 문의:(032)438-7773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