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위험요소 있어… 대북제재 유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5 01:53:57

2018061501001149200056961.jpg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지난 14일 목요일 베이징 그레이트 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사진 촬영을 위해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중국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에 "여전히 위험요소"가 있다고 말햇다.

지난 14일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방중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수년에 걸친 노력을 통해 진전이 이뤄지고, 그것이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믿는다면서 "우리가 그것(평화)을 달성하지 못할 위험은 여전히 있지만 (이번 북미회담에서) 세계는 조건들을 적절히 설정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왕이 부장에게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중국이 베푼 모든 도움에 감사를 표시하면서 북한 문제에 여전히 할 일이 많다"며 "한·중·일 모두 한반도 문제가 구석을 빠져나온 것을 인정했으나 3개국은 북한 비핵화가 완결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돼야 한다고 인정했다"며 말했다.

이아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참여를 재확인했고 결의안 자체에 제재완화의 작동원리가 포함됐다"며 "우리(미·중)는 적절한 시점에 그것(제재완화)을 검토하기로 동의했다"면서 "북한이 받을 제재완화 및 경제지원은 전면적인 비핵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후에만 가능하다는 것을 명백히 했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했으나 이 문제를 하룻밤 사이에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며 "동시에 우리는 북한의 타당한 안보 우려가 해결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신화통신을 인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폼페이오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정치적으로 노력할 것을 지속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또 정치적 해법 과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노력을 하겠다면서 미국이 무역 마찰과 관련해 주의 깊고 적절하게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