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경기)

[이슈&스토리]'경기도민의 친구' 동수원병원 1968년 첫발… 의료봉사 외길 50년

김종화·공지영 발행일 2018-06-22 제17면

반세기 지켜온 신념… "환자를 최우선으로"


1991년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정
1997년 양·한방 협진 자리매김
주민 건강강좌·저소득층 지원
수해·지진등 의료봉사도 열정


2018062101001638000081556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한다.

의료법인 녹산의료재단 동수원병원은 강산이 5번이 바뀌는 동안 지역 의료법인으로 경기도민들과 함께 했다.

변상현 이사장이 지난 1968년 수원에 변외과의원을 개원하면서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녹산의료재단은 1975년 수원제일병원을 거쳐 1983년 동수원병원으로 성장했다.

녹산의료재단은 설립 이후 '환자중심의 병원'이라는 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최첨단 의료장비와 체계적인 의료시스템, 신뢰할 수 있는 전문 의료진을 기반으로 50년째 지역 주민과 함께 해 오고 있다.

동수원병원5
동수원병원은 개인병원으로 시작해 대표 지역종합병원으로 우뚝섰다. /녹산의료재단 제공

녹산 의료재단은 동수원(D,S,W)의 영문이니셜 약자를 상징화해 헌신(Devotion), 공감(Sympathy), 존중(Worth)을 핵심가치로 모든 진료가 환자중심으로 이루어지는 병원이다.

녹산의료재단은 동수원병원에 1991년 응급센터를 준공해 24시간 언제든지 응급수술을 시행할 수 있는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 받았다.

지난 1997년에는 환자에게 보다 나은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동수원한방병원을 개원해 명성 있는 양·한방 협진병원으로 자리매김했다.

녹산의료재단은 종합병원이 없는 화성시 서부권 시민들의 의료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1997년 110병상 규모의 동수원남양병원을 개원, 2014년까지 운영했다.

동수원병원5
동수원병원은 수원에 변외과로 1968년 첫발을 내딛은 후 경기도민과 50년째 함께하고 있다. /녹산의료재단 제공

사실 동수원남양병원은 의료재단으로서 수익 보다는 지역 주민의 의료 혜택 제공을 위한 차원에서 개원하게 됐다.

동수원남양병원 개원 이전까지는 화성시 서부지역은 24시간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이 없었다. 하지만 동수원남양병원 부근이 대대적인 택지개발에 들어가면서 문을 닫았다.

녹산의료재단은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소통과 나눔 활동도 다양하게 펼치고 있다.

동수원병원11

1998년 6월에는 경기도 안성군 보개면, 8월에는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 1999년 8월에는 파주시 문산읍의 수해지역에서 의료 자원봉사를 실시하는 등 실의에 빠져 있는 이재민들에게 사랑의 인술을 펼쳤다.

또한 1999년에는 지진피해로 많은 사상자를 낸 터키 얄로바시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수원시와 함께 2008년과 2009년 2012년 2016년 캄보디아 시엠립주 프놈끄라움 수원마을에 의료봉사단을 파견해 국제적인 의료봉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동수원병원5
동수원병원은 지역사회와 함께 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활동도 펼치고 있다. /녹산의료재단 제공

녹산의료재단은 매년 어려운 이웃을 직접 찾아가는 의료봉사와 의료지원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을 위한 건강강좌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저소득환자 생계비 지원을 위한 협약과 최근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와 재활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김종화·공지영기자 jhki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