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여기는 러시아]독일전 앞둔 한국 대표팀, 오락가락한 카잔 날씨 속 마지막 훈련… 주세종의 각오는?

강승호 입력 2018-06-27 20:25:05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현지시간으로 25일 오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인 독일과의 일전을 대비해 베이스캠프에서 마지막 훈련을 진행했다.

선수단 버스가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파르타크 훈련장에 도착하자 부상으로 독일과 3차전에 뛰지 못했던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울산)도 함께 선수들과 이동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기성용, 박주호 모두 부상 중이지만 선수단 숙소에 있는 것보다는 동료를 독려하고 응원해주기 위해 훈련장에 동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성용과 박주호는 오후 5시 훈련 시작 전 신태용 감독의 훈련 지시 때도 함께 자리했다.

신 감독은 원 형태로 빙 둘러선 선수들에게 훈련 내용과 독일과 3차전을 앞둔 마음 자세 등을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기성용과 박주호는 그라운드 밖 벤치로 물러났고, 나머지 선수들은 가벼운 러닝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었다.

예정된 공개훈련 15분이 지나자 선수들은 곧바로 비공개 전술훈련에 돌입했다.

이어 26일(현지시간) 결전지 카잔으로 이동한 대표팀은 러시아 카잔 센트럴 스타디움에서 독일전 대비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당초 대표팀은 경기장소인 카잔 아레나에서 공식훈련을 하기로 했었지만, 이날 훈련을 앞두고 카잔 아레나에 상당한 양의 폭우가 쏟아졌다.

FIFA는 그라운드 관리를 이유로 한국과 독일의 훈련 장소를 인근 훈련장으로 바꿨다. 한국 대표팀은 재빨리 선수단 버스를 타고 이동해 임시 훈련장에서 훈련을 시작했다.

이날 대표팀 미드필더 주세종은 기자회견에서 "멕시코전에 선발 출전했는데 기대치에 잘 부응하지 못했다고 생각하고 많이 부족한걸 느꼈다"고 돌아봤다.

이어 주세종은 "만약 독일전에서 (기)성용이 형도 아프고, 저에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전술적인 면에서 팀이 원하는 것에 더 부합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16강 진출을 놓고 독일과 대망의 조별리그 F조 3차전을 치른다.

상트페테르부르크·카잔/강승호 특파원 kangs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