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휴가 나왔다 쓰러진 노인 심폐소생술 구명… 완쾌후 '보은 방문' 1년여만에 알려져 화제

김종호 발행일 2018-07-12 제11면

해병대 이승용상병 "당연한 일"

휴가 중 시민의 목숨을 살린 해병대 수색대원
휴가를 나와 시민의 목숨을 살린 이승용 상병. /해병대 제2수색대대 제공

신속한 응급조치로 시민의 목숨을 구한 해병대원의 사연이 1년여만에 부대에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해병대 제2 수색대대 이승용 상병은 지난해 7월 3일 오후 3시경 휴가 기간 부모님과 함께 영광군 법성면 용성리 소재의 할머니 댁으로 가던 중 쓰러져 있는 노인을 목격했다.

노인은 입에 거품을 흘리고 있었고,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느낀 이 상병은 혈액순환을 위해 벨트와 바지, 양말을 벗기고 즉시 119에 신고 후 부대에서 교육받았던 심폐소생술을 이용해 10여 분간 응급조치했다.

지속된 심폐소생술 덕분에 노인은 조금씩 의식을 회복했고, 119구급대가 도착하자 이 상병은 노인의 상태와 응급조치사항을 설명하고 환자를 인계했다.

그 후 노인은 수개월 동안 중환자실에 누워 있다가 점차 회복되어 건강을 찾았고 이 상병의 본가를 찾아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이 상병의 선행은 노인의 자녀들에 의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상병은 "어르신이 회복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다행이라고 느꼈다"라며 "부대에서 배운 심폐소생술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은 해병대에게 최우선적인 선택이므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