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警, 지방선거 고소·고발수사 속도

김규식·김영래 발행일 2018-07-12 제7면

'李 지사 의혹' 성남시 기관 압색
백군기 용인시장, 휴대폰 등 압수
은수미 성남시장, 피의자로 조사

경찰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의 선거법 위반 등과 관련한 고소·고발 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성남 분당경찰서는 11일 오전 분당보건소와 성남시 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 3곳에 수사관 14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것으로 경찰은 정신보건 관련 진단 및 보호신청 서류, 기록등록 대장, 센터 조직도 및 비상연락망 등 자료를 압수해 확보했다.

경찰은 조만간 당시 분당구보건소에 근무한 소장, 과장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수사팀은 또 바른미래당 특위가 고발한 '여배우 스캔들'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선 10일에는 용인 동부경찰서가 백군기 용인시장의 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와 관련, 백 시장의 선거사무실과 자택 등에서 선거자료 등을 압수수색(7월 11일자 7면 보도)했다. 또 시장 집무실을 방문해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백 시장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10월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지지자 등 10여명이 참여한 유사 선거사무실을 만들어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확보한 휴대전화에 대한 증거 분석을 시작하는 한편, 백 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및 사전선거운동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은수미 성남시장 관련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미 지난달 30일 은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1시간30분간 조사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가 끝난 뒤에도 신임 지자체장들에 대한 고소, 고발이나 사건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며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신속히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가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규식·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