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내 최초 '국립 소방박물관' 광명에 건립

이귀덕 발행일 2018-07-13 제6면

광명시, 유치 성공… 2021년 들어서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건립되는 국립 소방박물관이 광명지역에 들어선다.

광명시는 12일 국립 소방박물관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지난해 11월 국립 소방박물관 건립을 계획하고,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소방박물관 건립사업을 공모했다.

시는 소방박물관 건립사업 공모에 참가했고, 최근 최종 적격지로 확정돼 유치에 성공했다. 시는 소방청과 공동으로 480억원(시 부담 3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광명동 산 127 일원 1만2천996㎡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연면적 9천㎡) 규모의 소방박물관을 오는 2021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1층은 전시관, 2~3층은 첨단 시민안전체험관, 4층은 정보관으로 각각 조성된다.

전시관은 대한민국의 소방역사 변천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장비, 조직, 디지털 영상관 등으로 꾸며진다.

시민안전 체험관은 남녀노소 누구나 화재·지진·풍수해·산악·응급처치 등 각종 재난재해를 놀이(게임)형태로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정보관은 소방산업의 육성, 소방공무원 채용정보, 소방학술자료 등을 구축해 소방 관련 대학생, 취업준비생, 소방산업 종사자 등을 위한 전문기술과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국립 소방박물관 건립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TF팀을 구성해 운영토록 지시했다"며 "국립 소방박물관 유치를 디딤돌로 삼아 안전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