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출루 달인' 추신수, '천적' 좌완 세일 맞아 선발 라인업 제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2 08:48:23

2018071201000882600042201.jpg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서 레인저스에서 활동하는 추신수가 48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고 12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방문경기 선발에서는 제외됐다. /AP=연합뉴스

48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가 한 타임 쉬어간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텍사스는 딜라이노 디실즈(중견수)-엘비스 앤드루스(유격수)-노마 마자라(우익수)-아드리안 벨트레(지명타자)-루그네드 오도어(2루수)-유릭슨 프로파르(3루수)-로빈슨 치리노스(포수)-조이 갈로(좌익수)-라이언 루아(1루수)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이번에는 추신수 대신 디실즈가 리드오프로, 지명타자 자리는 벨트레가 맡았다.

이는 추신수의 오른쪽 허벅지 상태가 회복중인 데다 보스턴 선발이 좌완 크리스 세일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세일은 올 시즌 19경기에서 9승 4패에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8번째로 낮은 평균자책점 2.36을 기록 중이다.

추신수를 상대로 강했다. 추신수는 세일을 상대로 통산 30타석에서 26타수 2안타로 타율은 0.077에 불과했다. 볼넷 3개를 얻어냈지만, 삼진을 무려 12개나 당했다.

추신수는 전날 보스턴전에서 볼넷 2개를 얻어내며 연속 출루 행진을 48경기로 늘렸다.

추신수는 200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앨버트 푸홀스(현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2015년 신시내티 레즈의 조이 보토가 세웠던 현역 메이저리거 최장 경기 연속 출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