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구광모 체제 첫 인사, ㈜LG·LG유플러스 CEO '맞교체' 가능성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3 00:50:13

2018071301000973300046541.jpg
구광모 체제 첫 인사.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29일 그룹 지주사인 ㈜LG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연합뉴스=㈜LG 제공

LG그룹 주력 계열사인 ㈜LG와 LG유플러스의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서로 자리를 맞바꾸는 인사안이 논의되며 구광모 체제 첫 인사가 지난 12일 알려졌다.

지난달 말 구광모 회장이 지주사 ㈜LG의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하며 총수에 오른 이후 첫 고위급 인사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구본준 부회장의 계열 분리 또는 독립과 맞물려 향후 그룹 내 사업·인적 재편의 향배가 주목된다.

재계 관계자는 "오는 16일 ㈜LG와 LG유플러스가 각각 이사회를 개최하고 사내이사 선임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사회에서는 ㈜LG의 하현회 부회장이 LG유플러스 사내이사로,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이 ㈜LG 사내이사로 각각 선임되고, 이후 주주총회를 거쳐 각사의 대표이사로 확정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부회장은 지난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이후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 사장(전지사업본부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을 맡으며 주력 계열사를 두루 거쳤다는 점에서 그룹 지주사 대표로 자리를 옮겨 새 총수의 '보좌역'을 맡을 것이라고 예상됐다.

아울러 LG전자와 LG화학, LG유플러스, LG생활건강, LG디스플레이 등이 지난해 대체로 좋은 실적을 거뒀으나 올해 대내외적인 변수로 인해 경영 상황이 만만치 않다는 우려도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진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당분간 그룹 현안을 챙기는 동시에 주력 계열사의 '6인 전문경영인 부회장단 체제'를 유지하면서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기다릴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두 회사의 CEO가 맞교체 될 경우 인적 개편이 빨라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편 LG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와 관련해 "확정된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