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종합

"의회 일방독주 '고양시 평화경제준비위' 불참"

김재영 발행일 2018-08-10 제9면

한국당 의원들 성명서 '파장'

민선 7기 주요 핵심정책을 다룰 '고양시 평화경제준비위원회'에 참여한 자유한국당 고양시의원들이 일방독주의 회의 진행에 불만을 갖고 전원 불참을 통보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규열 부의장을 비롯해 한국당 의원들은 9일 "충분한 토론과 소통 없이 일방독주로 밀어붙이는 고양시 평화경제위원회의 각성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위원회 참가는 무의미하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한국당은 성명서에서 "시민 의견 반영과 상생·소통의 의정 협치로 신뢰받는 행정구현에 나서겠다는 이재준 시장의 의견을 존중, 위원회에 4명의 의원이 참석했으나 기대와 달리 정책은 없고 시장의 공약사항만을 논의, 관철하는 등 한국당이 함께할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 부의장은 "준비위는 한국당 의원의 정당한 절충과 요구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논리와 핑계로 의견을 묵살하는 등 소통이 전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시민과 환경단체의 반대가 극심한 산황동 골프장 증설의 경우 준비위는 "지난달 2일 한강유역관리청과 최종 협의가 완료됐다"고 무시하고 "장항동 행복주택은 300~500세대가 들어설 타 시·군과 달리 5천500세대가 조성되면서 주민 반발이 거센데도 지난달 9일 지구지정 고시와 지구계획 승인을 받았다"며 일축했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시민이 갑이다'란 선거캐치프레이즈와 야당과 협치를 강조한 이재준 시장의 신뢰정치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한국당 불참으로 인한 책임은 이재준 시장과 강득구 위원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평화경제준비위원회는 지난달 20일 시정연수원에서 여·야 시의원, 학계, 경제계, 시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42명이 출범식을 갖고 오는 22일까지 민선 7기 시정방침과 시정 목표를 확정짓는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