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 광역버스 6개 업체 21일부터 운행중단 예고

윤설아 발행일 2018-08-10 제1면

인천 광역버스
인천 한 차고지에 주차해 있는 광역버스들. /경인일보 DB

이용객 ↓ 시급 ↑ 지원없어 경영난

폐선 신고… 서울 출퇴근 대란 우려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인천 소재 광역버스 6개 업체가 경영난을 이유로 인천시에 폐선 신고를 했다. 이들 버스업체의 운행 중단이 현실화 할 경우 서울을 오가는 시민들의 출퇴근길 대란이 불가피해진다.

마니교통·선진여객·인강여객 등 광역버스를 운영하는 6개 업체는 9일 오전 9시께 인천시에 폐선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들이 운영하는 광역버스는 19개 노선에 총 259대다.

1000·1100·1200·1300·9100번 등 대부분 인천과 신촌·서울역·강남을 잇는 노선이다. 이들은 폐선 신고서에 오는 21일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16일까지 폐선 신고 수용 여부를 결정해 답변해야 한다.

인천시와 업계에 따르면 인천 광역버스 6개 업체의 적자는 지난해 22억원에 달했다. 2016년 대비 이용 승객은 16.3% 줄고 운전 기사들의 최저 시급은 16.4% 인상되면서다.

광역버스는 인천 시민의 서울 출퇴근 교통수단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시내버스와 달리 시의 지원을 받는 '준공영제'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

시 교통부서에서는 최저 임금 인상 분 보전을 위해 23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신청했다.

그러나 예산팀 관계자는 "광역버스만 지원하면 택시, 화물, 소상공인 등 모든 사업장도 다 지원해야 한다"며 "구조적인 개선이 선행돼야 예산도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