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경기)

[인터뷰… 공감]박태원 서해5도평화수역 운동본부 상임대표의 막중한 임무

김민재 발행일 2018-10-03 제12면

"분쟁의 바다에 화합의 바람, 한반도 정착 활동 책임감"

KakaoTalk_20181001_112117009
박태원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 상임대표가 2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 당섬 선착장에서 서해 평화에 대한 바람을 이야기하고 있다.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 제공

2018100201000155000005134
눈앞에 두고도 갈 수 없었던 황금어장. 인천 서해 최북단 도서 지역 어민들은 분단 이후 보이지 않는 선에 갇혀 살아왔다.

서해북방한계선(NLL) 일대를 넘나들며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을 눈 뜨고 지켜만 봐야 하는 현실에 분노를 느꼈고, 툭하면 대피소에 몸을 숨겨야 하는 현실에 비통함마저 느꼈다.

서해5도 어민들은 남북을 자유롭게 오가는 점박이 물범과 철새들을 보면서 평화의 날을 꿈꿀 뿐이었다.

한반도 깃발을 배에 달고 조업하면서 언젠가는 남북 어민들이 함께 꽃게를 잡고 어획물을 사고파는 날이 오기만을 기다려왔다.

바람으로만 그칠 줄 알았던 일들이 4월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후 현실로 성큼 다가왔다.


분쟁의 바다에 불어오는 평화의 바람을 가장 가까이서 맞이하는 이가 있다.

연평도에서 태어나 평생을 고향을 떠나지 않고 섬을 지켜온 박태원(58)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 상임대표다.

연평도 어촌계장으로 더 잘 알려진 그는 단순히 서해5도 어민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역할에만 그치지 않고, 서해가 평화의 중심지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불과 1년 사이에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특히 요즘 한반도와 서해에 평화의 분위기가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것을 느낍니다. 제 생애에 통일이 되는 게 아닐까 기대감마저 듭니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2일 경인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상기된 목소리로 이같이 밝혔다. 그는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이 서해에 공동어로구역을 시범 설치하겠다고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어깨가 더 무거워졌다고 한다. 어민들의 목소리를 담아 정부와 인천시에 전달해야 할 막중한 임무가 그에게 있다.

그는 "일단 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지지한다"며 "어렵게 찾아온 이 평화의 분위기를 잘 살려 '진정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활동을 펼쳐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해5도 주민들은 안보를 이유로 정부의 통제 아래 제한된 시간과 협소한 어장에서 조업하는 피해를 감수하며 살고 있다.  

 

KakaoTalk_20181001_112145232

야간 항행 금지로 야간조업이 금지된 게 올해로 45년째라고 한다. 그는 "긴 세월 동안 서해5도 어민들의 하루는 24시간이 아닌 12시간이었다"고 표현했다.

주민의 정주권도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많은 규제를 받았다.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섬은 군사 요새화 됐고, 여객선의 야간 운행도 안보 문제로 제한됐다. 그러는 사이 중국어선이 연평도 앞바다를 점령했고, 2년 전 연평도 어민들은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 2척을 직접 나포하기도 했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365일 분쟁지역에 사는 당사자인 서해5도 주민의 생존과 인권의 문제를 논의하는 게 우선시돼야 한다"며 "우리도 '대한민국 주권 국민'입니다.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으며, 국가는 이를 보장할 의무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는 백령도와 대청도, 연평도 등 서해5도 어민단체와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다.

2016년 중국어선 나포 사건을 계기로 '서해5도 생존과 평화를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라는 이름의 단체가 결성됐고, 정권이 바뀌면서 서해 평화를 위한 범시민 캠페인 등 활동 범위를 넓히기 위해 명칭을 바꿨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서해5도는 정전 후 유일하게 북한의 군사 도발로 인한 민간인 피해가 발생했고 서해 최북단에 있다는 이유로 주민들의 이동권, 정주권 등이 제약된 곳이다"며 "남북 긴장 관계 완화를 통한 평화 분위기 정착,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 강화, 서해5도 주민 이동권·정주권 보장 등을 위한 활동을하고 있다"고 했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으로 공동어로구역 시범적 설치가 합의됐다.

서해 평화수역 조성의 첫 발걸음이다. 남북은 시범 공동어로구역을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에서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5월과 9월 정부와 가진 2차례 비공개 회의 때 우리가 제시한 의견이 어느 정도는 반영된 것 같다"며 "특히 올해 봄에 어민들이 평화의 마음을 담아 한반도기를 배에 달고 조업을 했는데, 이번 합의에 남북 어선들이 한반도기를 달고 평화수역에서 조업하자는 내용이 포함된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한반도기 달고 전진'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인천시 옹진군 연평면 당섬선착장 인근 해상에서 한 어선이 '서해5도 한반도기'를 달고 이동하고 있다. 서해5도 한반도기는 흰색 배경에 푸른색의 한반도가 독도와 함께 그려진 기존 한반도기에 서해5도를 추가해 제작된 깃발로 서해 평화와 어장 확장에 대한 염원이 담겼다. /연합뉴스

또 "장산곶을 공동어로구역에 포함한 건 중국어선이 들어오는 길목을 막으면서 남북 간의 NLL 해상파시, 해조류 공동양식, 공동조업 등 다양한 확산사업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동어로구역은 조업의 문제뿐만 아니라 서해5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고 주민이 평화로운 일상을 보낼 수 있는 상징적인 정책수단이다. 단기적으로 불법조업 중국어선이 줄고 어족자원이 풍부해질 것으로 그는 보고 있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이 분위기가 이어진다면 남북 어민들의 조업이 활성화되고 수산물 경제협력 사업도 가능할 것이다"며 "이를 위해 분쟁의 바다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고, 서해5도 옹진반도 해역을 '수산자원의 보고'로 관리해야 한다. 그것이 미래 한반도의 수산자원을 보존하는 길이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해5도 어민단체, 지역 시민단체, 해수부, 인천시, 옹진군 등이 민관 공동협의체 구성에 합의했고, 조만간 3차 회의를 열 예정이다. 

 

박태원 상임대표는 이제 정부가 더는 새로운 약속을 하기보다는 기존의 약속을 지켜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는 속지 않겠다는 얘기다.

그는 "대한민국 건국 이래 역대 정권 모두 서해5도 주민들에게 수많은 약속을 했다"며 "우리는 더 이상 새로운 약속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 이미 정부가 한 약속에 부합하는 행동을 요구할 뿐이다"고 했다.


그는 고향 연평도를 비롯한 서해 5도가 평화의 바다로 정착하길 바라고 있다. 

 

이를 위해 정치권이 정쟁을 멈추고 평화를 위해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해5도에는 젊은 장병들이 많습니다. 누군가의 소중한 아들입니다. 분단의 환경이 계속된다면 이 아들의 아들이 또다시 그 자리를 지켜야 할지 모릅니다. 이곳 주민과 군인 모두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있습니다. 소모적인 정쟁을 멈춰야 합니다. 특히 서해5도 주민들 가운데는 실향민이 많습니다. 이들이 고향 북녘땅을 밟을 수 있게 해주길 바랍니다."

글/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박태원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 상임대표 프로필

▲ 1960년 연평도 출생

▲ 1975년 연평중학교 졸업

▲ 옹진군 장애인협회장(전)

▲ 옹진수협 비상임 이사(전)

▲ 옹진부천산림조합 대의원(전)

▲ 연평어촌계장(전)

▲ 서해5도 평화수역 운동본부 상임대표

▲ 1980년부터 38년 간 어업종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