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 "국제관함식, 한반도 평화 알리는 뱃고동 소리"

전상천 발행일 2018-10-12 제2면

선두에서 당당한 '최영함'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이틀째인 11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우리 해군의 최영함(DDH-Ⅱ·4천400t)을 선두로 미국, 러시아 등 외국 함정들이 대오를 맞춰 기동하고 있다. /한신협=제주신보

"순탄치 않지만 끝끝내 갈 것" 축사
"해군력, 개방·통상국가 국력 상징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 강조
강정마을 찾아 반대주민 치유나서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한반도는 정전상태이며, 남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도 서귀포 앞바다의 좌승함인 일출봉함에서 '2018 국제 관함식'에 참석, 연설을 통해 "오늘 국제 관함식은 한반도 평화를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이라는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한 게 강한 국방력이며, 그중에서도 해군력은 개방·통상 국가의 국력을 상징한다"며 "해양강국은 대한민국의 미래이며, 나는 대한민국 해군이 한반도의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강하게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한 국방력은 국민의 신뢰에서 나온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세계의 해군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제주도민들과 강정마을 주민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 국내외 함정 39척과 항공기 24대가 참여했다. 말레이시아와 필리핀 함정이 사정상 출항하지 못해 2척이 줄었다.

문 대통령은 좌승함(座乘艦)인 일출봉함(LST-Ⅱ·4천900t)에서 함상연설을 하고 참가 함정들의 해상사열을 받았다.

일출봉함에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국회 국방위원, 최재형 감사원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등 정부와 군 주요 인사를 포함한 초청 내빈 300여 명이 함께 탑승했다. 로널드레이건호 등 외국함도 사열에 참가했다.

관함식이 끝난 후 문 대통령은 지난 2007년 부터 해군기지 건설을 두고 11년간이나 찬반 갈등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을 직접 찾아가 주민 간담회를 갖고, 반대 주민들의 사면·복권 등 명예회복과 치유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한편 일본은 이번 관함식에 함정을 보내지 않는 대신 12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제16회 서태평양해군심포지엄(WPNS)에 일본 해상자위대 막료장(우리의 해군참모총장)인 무라카와 유타카(村川豊) 대장을 비롯해 대표단 6명을 파견한다.

중국도 함정을 보내지 않지만, 대표단은 파견하기로 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